조선초기 율포진성(구율포성) 이야기 3 미분류

▼ 우물가의 모습으로 길 가운데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 우물에서 민가를 바라본 모습으로 마당 하단에 상당히 큰 돌이 자리하고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 밭을 따라 돌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이 돌은 체성의 돌인지 아닌지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 율포진성의 평면도로 하늘색으로 그려진 부분이 체성이 무너져 내린 곳이고 파랑색은 현재 잘 남아있는 체성을 표시한 것입니다.
▼ 조금 더 걸어오자 체성의 흔적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 상당히 큰 돌이 자리하고 있는데 이제 확신이 설 정도로 큰 돌이 보입니다.
▼ 돌이 뾰족하게 튀어나와있지만 이는 확연한 체성의 돌입니다.
▼ 체성 위의 길을 따라가지 않고 다시 내려와서 바라본 모습으로 체성의 모습이 보입니다.
▼ 잘 남아있는 남측체성의 모습으로 북측체성보다 더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 축성한 것으로 봐서는 조선초기 연해읍성에서 보던 방식 그대로 축성되어져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 민가의 담장 뒤로 이어져 있는 체성은 50여미터 이어집니다.
▼ 폐가된 민가의 뒷편을 보면 3단 정도 남아있습니다.
▼ 풀이 자라다보니 체성의 흔적을 알수 없습니다. 이런 부분은 거제시에서 1년에 1~2번 정도 풀을 베어버리면 체성을 볼 수 있을 것인데 조금 아쉬운 부분을 줍니다.
▼ 체성이 지나가고 있어도 잘 보이지가 않습니다.
▼ 체성의 돌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민가로 이어져 있는 체성은 조금 둥글게 돌아가고 있는데 남문의 옹성부분입니다.
▼ 폐가된 민가에 접근해봅니다.
▼ 하단부의 돌이 보입니다. 크기가 제법 큰 상태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체성은 3~4단 정도 남아있습니다.
▼ 가정집 뒤편에 자리하고 있는 남측 체성
▼ 가장 하단에 있는 돌은 수평이 아닌 수직으로 축성되어져 있습니다.
▼ 하단부의 돌이 큰 상태임을 더욱 더 알수 있는 사진입니다.
▼ 자세히 보시면 돌을 다듬어서 축성된 것이 보입니다.
▼ 높이는 대략 2미터 정도 되어보입니다.
▼ 가정집 뒤편까지 이어져 있었습니다. 주인이 없어서 가정집으로 들어가지 못하였습니다.
▼ 조금 더 걸어와서 남측체성과 동측체성이 이어지는 곡각지 부분을 바라 본 모습입니다.
▼ 동측체성으로 가면서 체성의 흔적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 조금 더 걸어오면 체성의 흔적이 확실히 보입니다.
▼ 재실까지 이어져 있는 도로로 조선시대에는 이 도로가 중심도로가 아니었는데 현재는 중심도로입니다.
▼ 동측체성 중 서측과 가까운 곳에 자리하고 있는 동측체성으로 사진에 보는 것과 같이 높이는 1.2~1.6미터 정도 되어보입니다.
▼ 동측체성은 45미터 정도 이어져 있습니다.
▼ 위 사진의 반대편 동측체성의 모습으로 군데 군데 무너져 내려져 있지만 체성의 흔적이 보입니다.
▼ 재실까지 이어져 있는 도로, 중간에 그물망으로 인해 차를 타고 올라가기가 쉽지가 않네요.
▼ 동측체성 회각로를 올라가 보았습니다.
▼ 구율포성에 관한 안내문이 자리하고 있었는데 만든지는 얼마되지 않은 것 같은데 야외라 그런지 상당히 오래된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 체성 위에서 바라본 것으로 우물과 같은 것이 보이던데 우물인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동측체성을 따라가다 보니 남측체성과 동측체성이 만나는 부분인데 중간에 끊어져 있었습니다.
▼ 다시 동북방향으로 가봅니다. 
▼ 재실로 가는 길에서 북측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본 동측체성으로 이 동측체성은 대략 40미터 이어져 있습니다.
▼ 동측체성에서 동측 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조선시대 당시 바다의 경우 보이는 민가들 사이까지 들어온 것이 아닐까 추정해봅니다. 
▼ 폐가된 민가 뒷편에 동측체성이 이어져 있습니다.
▼ 폐가된 민가라 일단 들어왔습니다.
▼ 체성의 흔적이 보입니다.
▼ 하단부의 기단석이 보입니다.
▼ 3단 정도 남아있는 동측체성으로 하단부는 기단석이 돌출되어 있습니다.
▼ 보통 기단석은 흙으로 채워져 있는데 여기는 기단석이 노출되어져 있습니다.
▼ 연해읍성의 전형을 보여주는 동측체성입니다.
▼ 높이는 대략 1.6~2미터 정도 되어보입니다.
▼ 상단에는 조선시대 율포진성의 체성이 보이고 하단에는 근대에 쌓았던 것으로 보이는 돌들이 보입니다.
▼ 다시 북측체성까지 걸어왔습니다.
▼ 북측체성과 북문옹성 부근의 모습입니다.
▼ 북문옹성이 있는 부분은 옹성부분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 동측체성이 있는 곳까지 다시 걸어왔습니다. 구울포성을 안내하는 안내판입니다. 
율포진성(구율포성)은 다른 곳과 달리 제법 잘 남아있는 수군진성입니다. 기존에 풀 정도의 정비만 된다면 살아있는 교육의 장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헷갈리지 않아야 하는 것이 조선후기의 율포진하과 조선전기의 율포진입니다. 구율포성은 조선전기의 율포진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