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초계기 6대 구입 추진 국방뉴스

해군의 해상(대잠)초계기 사업과 관련해 유력 후보 기종으로 거론되는 2개 기종은 ‘소드피시(Swordfish)’(황새치)와 ‘포세이돈’(P-8A)이 결정이 될 것이라는 기사입니다. 


글로벌 6000 비즈니스 제트기를 개조해 제작될 예정으로 한국 해군에게 도전장을 던졌는데 사용하고 있는 국가는 없습니다. 이러한 점이 P-8A보다 불리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실 P-8A로 결정되었다고 하는 상태에서 소드피시가 뛰어든 상태인데 P-8A의 가격을 낮추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해군은 해상초계기로 P-3C 8대와 P-3CK 8대 등 16대를 보유하고 있는데 여기에 6개를 더하여도 22대의 해상초계기를 보유하게 되는데 북한 잠수함의 활동에 비해 적은 숫자의 해상초계기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문제는 예산이 많지 않다보니 해상초계기 사업은 정부가 바뀔때마다 바뀌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S-3바이킹을 도입한다고 하다가 지난 2016년에 P-8A 해상초계기에서 2017년 새로운 소드피시와 P-8A 가 경쟁하는 식으로 바뀌었습니다. 기종 선정은 2018년이라고 하니 실제로 도입하는 시기는 적어도 2020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또 하나의 문제는 해군에게 있다. 현재 도입하려고 하는 핵추진잠수함이다. 이 핵추진잠수함이 예산을 가져가면 해상초계기 사업은 뒤로 밀려날 가망성이 많게 됩니다. 예산이 확실하게 늘어나지 않는 이상 주어진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해야하는데 그 사업이 중복이 되면 한쪽만 밀어줄 가망성이 많다는 것입니다. 과연 해상초계기 사업이 살아남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사실 해상초계기의 경우 현재의 16대가 아닌 32대 이상은 되어야 함에도 항상 뒤로 밀려 겨우 16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2010년 이후 중고 해상초계기를 개조하면서 들여온 것이니 얼마나 해상초계기에 관심이 없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군 예산이 증가하지 않고서는 어떠한 사업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것보다 더 무서운 것이 바로 조정사의 인력 부족입니다. 10년간 해군이 양성한 해상초계기(P-3C) 조종사 82명 중 79명이 전역해 전체 양성 요원의 96%가 전역한 상태라는 것입니다. 팬저도 지난 2012년 탑승해 본 P-3C에서도 조종사의 인력부족을 느꼈습니다. 인력이 부족하다보니 많은 소티를 하다보니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다는 것입니다. 또한 일반 가정에서 느끼는 부분도 힘들다는 것입니다.

하나는 하드웨어의 보족이고 하나는 인력의 부족인데 이 두 부분을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여집니다.하나는 예산이고 다른 하나는 진급체계와 보급쳬계의 확대입니다.

현재의 부족한 대잠전력을 확충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해상초계기의 2배 이상 전력을 갖추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3배 이상 갖추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