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동섬 여행



음지도 부근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아래 지도 가운데가 음지도와 명동이 있는 곳입니다. 여기를 찾아가려면 진해시청에서 2번 국도를 따라 부산방면으로 가다가 STX조선소 이정표가 보이는데 이정표를 따라 우회전하면 됩니다. (물론 진해시청에서 아래로 내려와서 행암으로 해서 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 부산에서 온다면 진해시천방면으로 가다가 STX조선소 이정표에서 좌회전하면 됩니다.  
▼ 위 지도상에는 동섬이 보이지가 않는데 워낙 작아서입니다. 지도를 확대해본 동섬으로 섬이라 부르기 민망할 정도입니다. 동섬은 바로 행정구역상 진해시 명동에 속하는데 서울의 명동과 달리 참으로 조용한 포구입니다. 다만 STX조선과 오리엔탈공업의 조선소와 인접하고 명동 바로 앞에 진해시 해양공원이 있어서 요즘은 제법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곳 입니다. 
▼ 동섬은 현대판 모세의 기적이라고 부르는 여느섬과 비슷하게 조수간만의 차이로 인해 바닷물이 갈라지면서 동섬을 오갈 수 있습니다. 다만 제부도나 부안의 하섬, 진도, 해남과 달리 길이도 얼마되지 않는 곳이다. 남해안의 특성으로 인해 바닷물이 깊을때에도 성인기준으로 허벅지까지 정도여서 그런지 많이들 건너간다.  
▼ 1주일 간격으로 물이 들어오고 나가고 하는데 물이 빠질때에는 직접 조개를 캐러 많이들 온다.
▼ 동섬을 가다가 본 음지도로 음지도는 현재 진해시 해양공원을 꾸며져 있고 직접 음지교가 놓여져 있어서 차량의 출입이 가능하다.
▼ 음지도에는 해군에서 퇴역한 함정들을 전시해 놓고 있으며 해전사체험관과 함께 해양생물테마파크로 되어있다.
▼ 명동입구에서 본 동섬과 음지도로 좌측에 물길 색깔이 틀리는데 그쪽을 따라서 걸어가면 동섬을 갈 수 가 있다.
▼ 명동마을과 뒷산으로 뒷산으로 사화랑봉수대가 있었던 곳으로 가덕에서 올라온 봉수를 보고 불모산봉수대까지 연결한 봉수가 있었던 곳이다. 또 명동왜성이 있으며 임진왜란당시 웅천해전을 하면서 이순신함대가 이곳에서 숙영을 하기도 한 곳이기도 하다. 지금은 웅천으로 도로가 연결이 되어 있지만 예전만 해도 연결이 되지 않았던 곳이다.
▼ 입구에는 바닷길이 열리는 시간표를 표시하여 놓았다. 운이 좋으면 조개를 캘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직접 바다를 걸으면서 동섬에 오를 수 있는 행운이 함께 할 것이다.
▼ 그런데 진해에는 동섬뿐만 아니라 신비한 바닷길 체험을 할 수 있는데 진해시에서 해수욕장을 추진학 있는 소쿠리섬이다. 지도를 보면 소쿠리섬에서 작은 섬이 보이는데 그곳까지가 대략 270미터 정도 되는 곳이다. 여기 또한 신비한 바닷길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 명동에서 웅천,부산방면으로 차를 몰면 5분 정도 가다보면 처음 마을이 나오는데 삼포이다. 삼포는 대중가요 삼포로 가는 길이 등장하는 마을로 가수 강은철씨가 불러서 우리에게 알려진 곡이다. 이혜민씨가 작사, 작곡한 노래로 노래가사에 굽이굽이 산길 걷다보면이라는 가사가 나오는데 예전의 기준으로 보면 맞을 것 같다. 지금은 도로가 개설이 되어서 오기가 불편하지 않겠지만 노래를 만들때의 기준을 본다면 굽이굽이가 맞을 것이다. (당시에는 너무나 외진곳이고 진해시내에서 한참을 버스를 타고 와야헸고 길또한 S자 형태로 되어 있었으니까?)

▼ 노랫말에는 삼포로 가는길 노래 듣기가 있는데 스위치를 누르고 있으면 삼폴 가는 길을 들을 수 있다. 조용한 도로변에서 음악이 나오는데 한 곡 듣고 목적지로 가는 것고 괜찮을 것 같다.  
▼ 노래말이 있는 곳에서 삼포마을을 바라본 모습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