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 영성(營城)



오래만에 포스팅하는 병영성의 글입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병영성이라면 울산의 병영성과 강진의 병영성이 있는데 이번에 소개하는 것은 경상좌병영성인 울산병영성입니다. 지금이야 울산병영성이라고 하지만 조선시대에는 경상좌병영성이었습니다. 경상좌병영성은 경상우병영성과 달리 조선시대초기부터 후기까지 현재의 지역에 있었던 조선시대 군사기지였습니다. 아래 지도는 해동지도로 울산읍치와 함께 좌병영이 보입니다. 경상좌병영성의 경우 남측을 제외한 나머지 3개측면이 모두 산지로 둘러싸여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경상좌병영성의 고지도<좌병영지도>의 모습으로 4대문과 해자의 모습, 성곽의 모습이 보이고 성안에는 각종 관아건물들이 있습니다. 옹성의 경우 북문과 서문에만 있고 남문과 동문에는 옹성이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림상으로 봐서 성문의 경우 모두 개거식으로 되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남문에 옹성을 설치하지 않았다는 부분이 조금은 의아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 일단 현재의 병영성의 위치를 보시는 것이 더 이해가 빠를것으로 보입니다. 경상좌병영이 있는 곳은 남측으로는 조금 멀리 태화강이 흐르고 동측으로는 동천이 바로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서북방향은 황방산이 있는 곳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또 현재 북측으로는 울산공항이 있을 정도로 평지입니다. 다만 경상좌병영성이 자리잡은 곳은 평지위에 포곡식성으로 자리잡은 것이 특징중 하나입니다. 평지위에 아주 낮은 야산과 같은 곳에 병영성을 쌓아 적의 공격을 차단하려는 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이고 동측의 동천의 경우 자연해자의 기능을 했을 것입니다.(물론 경상좌병영성의 경우 해자가 있습니다. 이런식의 자연적인 하천을 이용하면 이중의 해자의 기능을 수행했을 것으로 보입니다.)<그림지도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경상좌병영성의 모습으로 일제시대때 지적도에 표시한 것을 다음지도에 대비한 것입니다. 경상좌병영성의 경우 위에서 이야기한 것 처럼 포곡식으로 되어있으며 4대문이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타원형으로 구성된 성곽이지만  
▼ 서문지의 모습입니다. 서문의 경우 옹성의 모습이 보입니다.
▼ 북문지의 모습입니다. 북문의 경우도 옹성의 모습이 보입니다.
▼ 북문지 발굴당시의 북문 옹성의 모습입니다.
▼ 항공촬영으로 본 경상좌병영성의 모습으로 북문지에서 남문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경상좌병영성안에는 민가들이 자리잡고 있어서 발굴조사나 복원하려면 상당히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 발굴당시 북문옹성 바깥의 모습으로 하단의 돌들이 생각보다 작아보이는 느낌입니다.
▼ 북문 옹성의 안측모습으로 여기는 성돌이 상당히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조선초기 읍성에서 볼 수 있는 돌과 같습니다.
▼ 병영성지하차도로만들면서 북문지 발굴조사를 하여 북문옹성의 모습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 북문지에 있는 울산병영성 안내판입니다. 여기에 있는 안내판을 보면 1417년(태종 17년)부터 1894년(고종31년)까지 경상좌병영으로 사용하였으며 성의 둘레는 9,316척 높이는 12척이라고 적혀있습니다.
▼ 북문옹성의 내측의 모습으로 위 안내판 뒤에 있습니다. 성벽의 경우 3단으로 된 성돌로 구성이 되어져 있으며 이는 북문옹성 발굴시 발견된 모습 그대로 입니다.
▼ 여기 북문 옹성에 있는 성벽의 모습을 제외하고는 잘 찾기가 힘든 것이 경상좌병영성의 모습으로 이는 경상우병영성(마산 합포성지)의 모습과 별차이가 없습니다.
▼ 옹성위의 모습으로 흙으로 덮여져 있어서 옹성의 모습인지 아닌지 알 수가 없더군요.
▼ 제가 경상좌병영성을 찾아갔을때에는 해가 지려고하는 시간이어서 사진상태가 좋지 못합니다.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의 경우 보다보면 토성인가 라는 느낌을 줄 정도로 흙위에 있고 석축이 보이지않아서 더 더욱 그런 느낌을 주지만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은 석축으로 된 병영성임을 알려드립니다.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안의 시가지 모습으로 많은 집들이 들어서 있어서 흔적을 찾기가 싶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행이라면 성곽이 있는 곳은 시가지보다 조금 위에 있는 관계로 하부석축의 경우 남아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1단으로 구성된 성돌(?)
▼ 북문지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북측성곽의 경우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토성위에 석성을 축성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듭니다.
▼ 농작물 경작금지 안내판이 곳곳에 눈에 보였는데 이는 주민들이 이곳에서 경작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이고 많은 곳에서 경작을 하고 있었습니다.
▼ 북문지에서 동문지방향으로 걸어가면서 본 모습으로 가장 윗부분에 성벽을 쌓았고 아래측에 해자를 설치하였다고 하는데 육안으로 봐서 해자가 있는지 없는지는 알 수가 없더군요.
▼ 5층 아파트와 비교해보면 현재 있는 곳에서 아파트4층까지 내려다 볼 수 있습니다. 성벽이 완전히 남아있다면 5층보다 더 높게 조성이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의 경우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포곡식성인데 확실히 알 수 있는 사진입니다.
▼ 군데 군데 남아있는 성벽의 일부의 모습
▼ 조금 더 큰 돌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직선으로 연결된 부분이 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 성벽에서 바라보았을때 큰 공간이 평지로 되어있고 우측에 보이는 아파트까지는 평지에서 내리막으로 되어있었습니다. 원래부터 그렇게 되었던 것인지 아니면 후세에 개간을 한 것인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의 사진에 자주보이는 성곽의 돌로 3단만 보입니다.
▼ 성곽의 돌을 가공한 흔적이 보이더군요. 조선시대때 가공을 한 흔적인지 아니면 후세에 의해 가공을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조선시대때 가공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성곽의 돌의 길이는 80센치 이상되어 보였습니다. 넓고 평평한 돌로 하단에 축성한 것 같았습니다.
▼ 일정한 간격으로 이어져 있는 성곽의 돌
▼ 현재 남아있는 하단의 성돌과 아파트의 모습으로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의 높이를 알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조금 지나자 만난 돌로 위 사진에 나온 돌과 달리 조금은 둥근 느낌을 주는 돌입니다.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에서 보면 착륙하는 여객기를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울산공항과 상당히 가까이 있더군요.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에서 울산공항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어느정도 높이가 있다보니 울산공항방향이 아래에 내다 보이더군요.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에서 바라본 울산공항의 모습으로 울산공항의 경우 평지위에 조성이 되어있습니다.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에서 바라본다면 평지인 저곳에서 적이 움직이는 모습을 다 바라볼 수 있을 것입니다.
▼ 우측에 보이는 성돌의 하단부로 평평하게 조성이 되어져 있습니다.
▼ 오솔길옆에 보이는 성돌의 모습으로 저런 부분이 발굴조사가 된다면 규모를 알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폐건축자재와 함께 있는 성돌의 모습으로 저곳은 아마 치성이 지나간 곳이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 동문지 근처로 동문지에 사용된 돌인지 아닌지 모르겠네요.

▼ 동문지에서 서문지방향으로 오다가 본 동문1길 이정표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안에 있는 간선도로로 위측으로 가면 북문지가 나옵니다.
▼ 서문지 방향으로 오다가 동문지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성곽이 지나가는 동,서,북측의 경우 아래사진과 같이 높게 되어 있고 위 사진에 나오는 간선도로의 경우 아래에 있습니다. 사진을 보면 내리막길이 있다가 다시 오르막길로 올라갑니다.
▼ 병영초등학교 방향을 바라본 모습
▼ 북측성곽이 있는 곳으로 오니 성곽의 흔적이 조금 보이더군요.
▼ 북측성곽에 남아있는 성돌의 모습으로 3단으로 된 돌들이 남아있었습니다.
▼ 성돌의 경우 40~60센치 정도의 돌들로 보였는데 저 부분 하단에 돌들이 더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넓은 돌들이 보이는데 성곽의 북측치성부분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북문지 근처에 있는 성돌의 모습으로 서측에서 북문지로 와서 본 경우로 북문지와 아주 가깝습니다.
▼ 이제 북문지의 모습이 보입니다. 우측에 성돌이 보이는데 북측성곽의 폭을 어느정도 짐작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폭이 경우 대략 2~3미터 정도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마을주민들이 지나가는 길로 되어있는데 이는 주민들의 통행을 편하게 하기 위해 성돌들이 옮기지 않았을까 짐작합니다.
▼ 북문지 성문이 있던 곳의 모습으로 우측은 옹성이 있었던 곳입니다.
▼ 북문지에서 서문지로 소방도로를 따라가다가 만난 축대로 성벽의 느낌을 주려고 조성한 것 같아보였습니다. 다만 조성된 축대는 조선초기 성벽의 모습은 아니고 조선중기 이후의 성벽의 모습으로 축대를 만들어 놓았더군요.
▼ 서문지의 모습으로 좌측에 곡선으로 보이는 부분이 옹성의 모습입니다.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안에 있는 병영초등학교의 모습으로 이곳에 각종 관아들이 많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서쪽부터 중영(찬주헌), 관청, 내아, 동헌(제오헌), 전청, 객사(선위각)등 절도사나 판관같은 장수급 지휘관의 근무처가 있었고, 학교 언덕 아래 남쪽에는 서로부터 수성당, 본청, 별청, 집사청 같은 하급군관이나 병졸이 근무하던 시설이 있었다고 합니다. 매번 이야기 하는 것이지만 읍성이나 이런 병영성안에 있었던 초등학교의 경우 역사가 보통 100년이 넘죠. 울산병영초등학교의 경우도 100년이 넘습니다. 1906년에 개교했다고 하니까요. 초등학교의 개교는 읍성이나 병영성, 수영들이 무너지면서 생기게 되는 것이죠.
여기까지만 사진을 찍었습니다. 날도 많이 저물고 해서 남문지 방향을 둘러보지를 못했습니다.

▼ 아래 사진은 울산병영성 내에 남아있는 성돌의 모습으로 제가 가보지 못하였고 사진의 출처는 병영성을 가꾸는 사람들 (http://cafe.naver.com/ulsanhappy) 입니다.
▼ 이곳에는 큰 규모의 돌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의 경우 단계별로 복원을 하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으며 울산시에서도 복원을 추진하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주민들과의 재산권 문제가 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쉽게 접근 할 수 없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또 남문지에서 동문지까지는 도시화가 많이 진행되어서 복원을 하려고 해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고 복원을 한다면 북문지에서 동문지 북문지에서 서문지까지 정도로 보이고 이정도만 복원을 해도 성공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경상좌병영성(울산병영성)동측 체성,해자 등 확인 2010-12-22 11:01:58 #

    ... 넘었네요. ㅋㅋㅋ필자가 예전에 경상좌병영성 답사를 갔다왔었는데요. 필자가 간 동측 체성에서 치성과 해자를 발견했다고 하는데 필자가 본 곳도 나오네요.경상좌병영성 발제글이번에 발굴된 동측 체성과 비교해보면 될 것 같네요. 아래 나온 사진이 동측체성인데 이곳이 가장 많이 남은 체성이다 보니 이곳을 중심으로 사진을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