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가읍성_02(삼가읍성지를 찾아서01) 읍성(邑城)



삼가읍성지를 찾아가보고 싶었으나 시간이 나지 않아서 가보지를 못했는데 이번에 시간이 나서 삼가읍성지가 있는 합천군 삼가면을 찾아가보았습니다. 아래 지도는 해동지도에서 본 삼가현읍성으로 하삼도에 위치한 읍성중 특이하게 이중으로 된 읍성입니다. 삼가읍성의 경우 전형적인 풍수지리에 입각하여 조성된 읍성으로 뒤로 산이있고 앞으로 물이 있는 배산임수입니다.
▼ 지승지도에서 본 삼가읍성으로 위 해동지도와 비슷하게 보입니다. 다만 아사의 경우 뒤에 있는 산인 금산과 가까이에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1872년 지방지에서 본 삼가읍성의 모습으로 자세히 잘 나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성문의 경우 4대문이며 객사앞에 삼문이 있으며 동헌앞에는 기양루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내성앞에 인공적인 해자를 조성했으며 외수성앞에는 양천강이 흐르는 것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읍성중에 이중으로 된 읍성은 존재하나 이렇게 천연적인 강을 이용한 것과 인공적으로 해자를 조성하여 이중으로 조성된 읍성의 경우 처음 봅니다. 삼가읍성이 이렇게 내성과 외성을 쌓았던 이유는 지금과 같이 하천에 둑을 쌓고 물을 잘관리하지 못해 양천강의 물이 성내로 들어오는 것이 잦아서 이를 막기위함이었다고 합니다.
▼ 삼가읍지에서 본 삼가읍성의 모습으로 4대문이 있으나 1872년 지방지와 달리 내성과 외성은 없고 하나의 성곽으로 조성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1912년 지적도를 근거로 작성한 삼가읍성의 모습으로 4대문이 있으며 외성과 내성의 모습이 잘나타 있습니다.
▼ 삼가읍성의 모습으로 이때에만 해도 삼가읍성의 남측성곽이 남아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객사의 모습이 보입니다. 객사옆에 보이는 많은 나무들이 있는데 이부분은 삼가읍성3편에서 이야기하도록 하겠습니다.
▼ 삼가읍성의 장날의 모습으로 시기는 언제인지 모르겠네요. 삼가홈페이지(http://www.samga.com/)에서는 이 사진의 시기가 1799년이라고 하는데 이는 잘못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기의 출현시기가 1839년이라고 하는데 그 이전에 사진을 찍었다는 것은 말이 안되고 1899년으로 보입니다.
▼ 삼가읍성의 경우 대부분의 성곽과 성문이 무너져버려 현재 삼가읍성이 있었다는 것 조차 잊어버릴 정도로 현재 삼가읍성에 관련된 것중 남아 있는 것은 기양루뿐입니다. 기양루의 경우 삼가읍성내 동헌 앞에 있었던 외삼문입니다. 기양루에 관하여는 3편에서 따로 이야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양루 뒤편이 동헌의 자리인데 흔적을 찾기가 싶지 않더군요.
▼ 기양루에서 조금 떨어진 삼가면사무소로 예전에는 이곳이 삼가 객사로 사용되었고 일제의 읍성철거령에 의해 읍성이 파괴되었지만 삼가 객사의 경우 남아있었습니다.
▼ 삼가 객사를 삼가초등학교 교실로 사용했습니다. 아래 사진은 1941년 3월의 모습으로 삼가객사의 모습이 남아있으며 봉성관이라는 당호의 모습이 보입니다.
▼ 삼가면사무소에는 이순신장군의 백의종군행로지 표시석이 있습니다.
▼ 이순신장군이 백의종군하면서 원균의 칠천량패전을 접하고 초계에서 삼가로 와서 이곳 삼가객사에서 머물게 됩니다.
▼ 삼가면사무소의 경우 삼가 객사가 있었을까 할 정도로 규모가 작습니다. 이는 삼가객사를 사용한 삼가초등학교가 이전하면서 3편에 소개할 버스정류장과 삼가면사무소로 나누어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 양천강의 모습입니다. 양천강에는 버드나무가 많이 심어져 있는데 이는 양천강의 범람으로 삼가읍성까지 물이 자주 넘어오자 현감인 임사준이 부역자를 선발하여 양천강둑에 나무를 심었기 때문입니다.
▼ 삼가교의 모습으로 삼가교를 건너면 삼가초등학교와 삼가 향교가 나옵니다. 삼가향교가 있는 곳은 여는 향교가 있는 곳과 같이 교동으로 사용되고 있더군요.
▼ 삼가교에서 바로 본 모습으로 보이는 시장부분이 남문지가 있었던 곳으로 추정이 되는 곳입니다.
▼ 기양루와 삼가객사 사이에 있는 수창정으로 수창정의 건립시기는 알 수 없으나 고목의 경우 수령이 200년 이상 되어 보였습니다.
▼ 수창정 옆에는 비석거리가 있는데 우리가 아는 유허비와 공적비입니다.
▼ 공적비의 경우 횡렬로 많이 있던데 이곳 삼가에서는 3열 종대로 공적비가 있는 곳을 보고 특이하다고 생각했습니다.
▼ 삼가면 뒷산으로 금산이라고 불리는 곳인데 직접 올라가보지는 않았습니다. 이곳에 읍성의 성곽이 지나갔는데 지금은 흔적이 남아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삼가읍성의 경우 금산을 낀 읍성으로 평산성의 구조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필자가 삼가면을 방문했을때에는 도로 공사가 한창이었는데 보이는 도로를 따라가면 남측성곽이 나오는데 남측성곽이 있는 곳에서 공사가 진행되고 있더군요. 합천군에서 발굴조사를 하고 나서 도로공사를 했을까요?
▼ 위 사진 바로옆의 모습으로 이곳 또한 공사가 완료한지 얼마되지 않았더군요. 옆을 보면 아직 복토공사도 마무리 하지 않았더군요.
▼ 위 사진에서 서측성곽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이 되는 곳까지 가보았습니다. 많은 돌들이 있었는데 예전에 사용한 삼가읍성의 성곽의 돌은 아닌 것 같았습니다.
▼ 서측성곽이 있었던 곳을 따라서 가보았습니다. 사진상 좌측으로 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조금 가보니까 가정집의 담이 보였는데 하단부에 성곽에 사용된 돌처럼 보이는 돌이 있더군요.
▼ 위 사진에서 60여미터 나오니까 이곳도 도로공사가 완료되고 전기공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 위 사진 좌측의 가정집으로 도로를 따라서 집이 형성되지 않고 사선으로 담장이 이어져 있었는데 이를 기준으로 본다면 삼가읍성의 성곽은 저 방향으로 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단부에 돌들이 있었는데 삼가읍성의 성돌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습니다.
▼ 아래 사진에 나오는 집은 위 사진의 가정집과 바로 붙어있는 곳으로 이곳은 현재 폐허입니다. 이 집을 합천군에서 매입하여 발굴조사를 하였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이유는 위 지적도에서 나오는 서문지 부근이기 때문인데 저는 이집이 서문과 치성이 지나가거나 서문지로 추정하는 곳입니다.
▼ 서문지로 추정되는 곳에서 둑에 올라가보았습니다. 삼가면에서는 이 둑을 만류제라고 부릅니다.
▼ 만류제에서 보면 길 양측에 나무가 심어져 있어서 여름에는 더위를 씻어줄 것 같고 평상시에는 풍경을 줄것 같아 보였습니다.
▼ 삼가교와 삼가초등학교가 보이는 양천강인데 위 삼가교에서 바라본 양천강과 모습이 많이 다릅니다. 일단 수량의 차이도 있고 삼가교에 있는 양천강의 경우 인공적이라면 이곳은 자연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 만류제에서 바라본 삼가읍성 서측성곽과 남측성곽이 만나는 각루의 모습으로 추정되는 곳입니다.
▼ 축사가 아주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사람의 눈과 입과 같은 모습인데 이곳이 추정도에서는 서문지로 표시가 되어있으나 필자가 생각하기에는 치성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 아래로 내려와 골목을 걸어갑니다. 보이는 골목 좌측이 남측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 조금 지나가자 본 고목으로 수령의 경우 300년 이상되어 보였는데 집과 집사이에 외롭게 자라고 있더군요.
▼ 위 고목이 있었던 곳을 조금 지나자 본 골목의 돌로 이 돌이 성곽에 사용된 돌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남측성곽이 지나갔던 방향을 나타내는 것이 아닐까 추정합니다.
▼ 위 사진이 있는 곳에서 걸어나오자 만난 가정집의 모습으로 이곳에서 삼가읍성의 흔적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필자가 추정하기로는 좌측의 가정집이 삼가읍성의 남측성곽이고 우측에 보이는 밭이 고지도나 추정도에서 나오는 인공적인 해자가 아닐까 추정합니다.
삼가읍성의 경우 흔적이 많이 남아있지 않지만 발굴조사를 한다면 많은 흔적들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 곳입니다. 합천군에서 신경을 쓴다면 삼가읍성의 비밀이 풀릴 것 같은데 합천군의 재정으로 언제하지 모르겠습니다. 이는 경남도와 국가의 재정으로 조사를 하지 않으면 오랜 시간이 흘러갈 것 같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