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좌수영성_02(모형을 중심으로) 영성(營城)



1872년 지방지에서 본 경상좌수영성의 모습으로 4대문이 있으며 선소의 모습이 보입니다. 경상좌수영성의 치성의 모습도 그려져 있어 이 1872년 지방지를 기준으로 경상좌수영성 모형을 만든 것으로 보였습니다. 이 지방지를 보면 옹성의 경우 모두 ㄱ자 모양으로 된 옹성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수영사직공원에 있는 경상좌수영성복원 조감도로 현재의 도로와 건물의 모습을 알 수 있습니다.  
▼ 예전에 한번 경상좌수영성을 찾기위해 수영사직공원을 찾았었는데 이번에 경상좌수영성 모형때문에 다시 찾아갔습니다. 모형이 있는 곳은 수영사직공원안에 있는 수영사적원으로 보이는 사진의 건물입니다.
▼ 수영사적원이라는 푯말이 보입니다.
▼ 들어오는 입구에는 위 1872년 지방지의 그림지도를 부조로 만든 것으로 경상좌수영성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 들어오면 좌측편에 경상좌수영성 모형이 있는데 아크릴판이 위에 놓여져 있어서 사진 찍기가 조금 힘이 들더군요. 전체적인 경상좌수영성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더군요. 사진은 서측에서 동측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 경상좌수영성을 남측에서 북측방향으로 바라본 모습으로 경상좌수영성안에는 동헌과 객사 및 각종 관아 건물이 들어서 있습니다.
▼ 동측에서 서측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수영강이 있는 방향이 동측이라 동측과 남측이 주 출입문이고 동래로 가기위해서는 서측문을 사용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 남문의 모습으로 남문앞 옹성이 ㄱ자로 되어져 있는데 위 지방지에서 나온 그 모양 그대로입니다. 사적원에 계시는 학예사에게 물어보니 아직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정확하게 답변을 주기는 힘이들지만 고지도기준으로 제작되었기 떄문에 저 상태가 맞지않을까 생각한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남문누각에는 협문의 모습도 보입니다.  ㄱ자로 된 옹성의 경우 현재 낙안읍성에서 볼 수 있습니다. ㄱ자의 옹성이 삼국시대부터 나왔고 그 이후 우리들이 자주 보는 둥근형태의 옹성이 출현했다고 합니다.   
▼ 남문을 다른 각도에서 본 것인데 현재 남아있는 남문의 홍예를 기준으로 남문의 경우 홍예로 된 것으로 모형을 만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읍성과 달리 진성의 경우 사람의 출입보다는 진의 기능을 위해 홍예방식을 많이 사용한 것 같더군요.
▼ 남문 밖에 우물이 하나있었는데 경상좌수영성안에는 우물이 없어서 남문밖에 나가 물을 길렀다고 하네요.
▼ 서문의 모습으로 서측성곽의 경우 경상좌수영성에서 조금 높은편에 속합니다. 경상좌수영성의 경우 평지에 가까운 평산성인데 평산성이라고 부르기 민망할 정도로 평지성이라 불러도 될 정도입니다.  서문의 경우 개거식이지만 성문의 경우 제일 작습니다.
▼ 동문의 모습으로 동문의 경우 위에서 이야기한 주 출입문으로 사용되었는데 그렇다보니 남문과 달리 개거식으로 된 누각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모형의 경우 타구와 총안까지 표현이 되어져 있습니다.
▼ 동문을 다른 각도에서 본 것으로 ㄱ자로 된 옹성의 모습이 확실히 보입니다. 개거식으로 된 동문누각의 경우 협문이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북문의 모습으로 북문의 경우도 개거식으로 되어져 있네요. 음... 이상하네요.... 북문의 경우 홍예로 될 가망성이 많은데 개거식으로 되어있는 것이.... 북문의 경우 남문보다 더 출입이 빈번했는지 아니면 교통이 많았는지 모르겠네요.
▼ 동문과 동문옆 각루의 모습입니다. 각루의 경우 동문으로 공격하는 적을 공격하고 동문을 보호하기위해 들어섰을 것입니다.  
▼ 각루의 모습만 찍은 사진으로 각루의 경우 조선후기에 와서는 포루의 역활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각루 옆 남측성곽의 모습으로 치성이 보입니다. 치성과 각루는 생각보다 가까이에 있습니다. 아무래도 적이 들어온다면 동측과 남측이라 이것을 막기위해 동측과 남측에 치성과 각루를 두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 북측성곽의 모습과 치성의 모습입니다. 치성 옆에 계단의 모습이 보입니다.
▼ 경상좌수영성안에 있는 객사의 모습인데 객사가 조금 이상합니다. 첫째는 객사로 알고있는 익헌의 모습이 보이지 않고 둘째는 방향입니다. 객사가 바라보는 방향은 서측을 등지고 동측을 바라보는데 북측을 등지고 남측을 바라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물론 1872년 지방지를 보면 객사의 경우 서측을 등지고 동측을 바라봅니다. 원래 동측을 바라본 것인지 아니면 그릴때 잘못 그린것인지 알 수가 없네요.
▼ 객사 옆에 있는 건물인데 동헌같이 보였는데 확실치 않습니다.
▼ 경상좌수영성 앞 선소의 모습으로 맹선의 모습이 보입니다.
▼ 경상좌수영성의 경우 일부 발굴을 하였는데 남측성곽에서 발굴조사가 있었다고 하네요.
▼ 남문의 홍예로 지금 있는 곳은 남문지와 거리가 조금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현재 남아있는 것은 남문 홍예만 남아있습니다.
▼ 경상좌수영성 발굴 조사시의 모습으로 기단석과 1~2단 정도의 체성만 보입니다.
▼ 19세기말 경상좌수영의 좌수사와 함께한 장교들로 조선초기의 복장과 별 다르지 않는 것으로 보이고 좌수사의 경우 선글래스를 낀 모습이 이채롭네요.



덧글

  • 부산촌놈 2010/07/07 16:21 #

    저런 사진 자료도 남아 있네요, ㅎㅎ.

    색다른 모습입니다.
  • 팬저 2010/07/07 17:18 #

    일단 재미를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동안 조선이 얼마나 개방을 하지 않은 상태였는지를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 부산촌놈 2010/07/07 16:23 #

    그나저나 서문은 개거식인데 옹성으로 이중방어를 하지 않은 게 약간 이상합니다.

    제가 여태까지 봐온 개거식 성문은 모두 옹성으로 방어되고 있었는데 말이죠..
  • 팬저 2010/07/07 17:19 #

    서문의 경우 아마 암문으로의 기능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