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_전라병영성_03 영성(營城)



전남 강진에 있는 전라병영성에 관한 포스팅을 다했을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자료를 정리하다보니 아직 올리지 않은 사진들이 있더군요. 그래서 2년전에 답사한 전남 강진병영성에 관하여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강진 전라병영성의 경우 4대문이 있으며 복원된 성벽의 높이는 5미터가 넘을 정도로 웅장합니다. 원래 계획처럼 된다면 지금쯤 거의 체성에 대한 복원이 다 이루어져야 하나 최근에 갔다온 분의 이야기로는 큰 변화가 없다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다보니 그러한 현상이 벌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경상도의 경우 경상좌병영성(울산)과 경상우병영성(임진왜란까지는 마산 합성동 - 임진왜란이후 진주로 이전)이 있는 것에 비해 전라도의 경우 전라병영성만 있습니다. 이러한 전라병영성을 보조하는 성격의 전라우영과 전라좌영을 두었습니다. 전라우영과 좌영의 경우 영산강을 기준으로 좌와 우로 나누었는데 전라우영의 경우 나주이고 전라좌영의 경우 남원입니다.   
▼ 이제 서문을 지나 남문으로 향합니다. 서문측 안의 모습으로 병영성답게 아주 큰 공간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곳에 동헌과 객사,내아, 중영 등이 들어선다면 굉장히 웅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중영이 있는데 위에서 이야기한 전라우영과 전라좌영을 두고 이곳 강진 전라병영성에 중영을 두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새롭게 복원을 한 것을 보면 너무 기계적인 냄새를 나는 것 같습니다. 우리 선조들이 축성한 자연스러운 맛을 느끼기에는 조금은 부족해 보입니다.
▼ 체성의 경우 군데 군데 미석을 만들어 놓은 것도 있고 그렇지 못한 것도 있었는데 지금쯤 미석은 다 자리잡고 있겠네요.
▼ 상당히 큰 성돌이 보이는데 예전 조선시대때에는 저 정도 크기의 돌들이 하부를 지탱하고 있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필자가 가본 여러 읍성들을 보면 적어도 1미터에 가까운 돌들이 하부를 지탱하고 있더군요.
▼ 체성 가까이 가서 보니 가공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 서측 체성 중 일부분인데 상당한 거리임을 알 수 있습니다. 전라병영성의 규모를 알 수 있는 사진으로 임진왜란 이전 경상우병영성이었던 마산의 합성동의 경우도 상당한 규모였고 1970년 이전까지 상당부분 남아있었는데 지금은 흔적도 찾기가 힘이 들 정도입니다.
▼ 하부에 있는 예전 조선시대 성돌입니다. 길이는 적어도 1미터 이상이고 높이는 대략 60센치 이상일 정도로 보입니다. 전라병영성의 체성을 보면 논바닥이 갈라진 느낌을 들 정도로 축성되었습니다.  
▼ 치성이 보입니다. 전라병영성의 체성의 경우 90도에 가까운 방식으로 축성하지 않고 조금 기울어진 방식으로 축성된 것을 보았습니다. 대략 80도정도이지 않나 싶습니다.
▼ 치성이 만나는 지점에 수구의 모습이 보입니다.
▼ 치성의 경우 각이 진 부분에 그래도 규모가 있는 돌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는 아무래도 바깥에 있는 돌들이 안측돌들을 지지해주어야 하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전체적으로 미석도 깔고 했지만 여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여장은 설치를 하지 않을려고 하는 것인지 아니면 필자가 방문한 후 여장을 설치했는지 모르겠습니다.
▼ 이런 치성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엄청난 차이라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치성의 경우 성벽에 달라 붙는 적의 공격을 옆구리에서 공격하는 것으로 적에게 치명상을 입힐 수 있을 것입니다. 2차대전 독일군의 경우 MG42 기관총으로 공격을 할때 공격자의 앞에서 사격을 하는 것보다 측면에서 공격을 했을때 똑 같은 탄약으로 치명상을 입힐 확률이 많다는 것을 알고 측면공격을 할 수 있게 기관총을 상방교차하여 사격했다고 합니다. 
▼ 서측 치성에서 남서측 치성을 향해 바라본 모습으로 잘 복원되어 있습니다.
▼ 서남측의 치성의 경우 전라병영성이 둥글게 시작되는 부분으로 각루와 마찬가지의 역활을 하는 곳입니다.
▼ 여기서 보아도 치성의 경우 성벽의 기울기가 다른 곳에서 보는 기울기와 틀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전라병영성의 경우 조선시대 전라도의 육군훈련 및 지휘부 기능을 담당했던 사령부가 있었던 곳으로 5개의 영과 53주 4성을 통할하던 군사요충지로서 기능을 했던 곳이라 병영성의 규모는 여타 읍성의 규모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여줍니다.  
▼ 수구의 모습으로 쌍으로 된 수구의 모습이 보이는데 사람이 이곳을 지나가기에는 힘이 들어 보였습니다.
▼ 전라병영성의 기록을 보면 명종10년(1555년) 왜구들이 전선 70여척을 이끌고 와서 영암 달랑포에 상륙하고 병영성을 포위하고 전라병영성안에 있었던 병사들과 병마절도사 원적이 왜구들과 싸웠으나 식량이 떨어져 화의를 결심하였으나 왜구들이 전라병영성을 점령하고 병마절도사를 피살하고 전라병영성을 불 태웠다. 조선조정은 병사를 파견하여 영암에서 왜구를 무찔렀는데 이것이 을묘왜변이라고 합니다.     
▼ 치성의 경우 너무 각을 주어서 축성하다 보니 조선의 성곽 보다는 왜성의 성곽의 방식을 보이는 조선의 성곽처럼 보입니다. 물론 임진왜란 이후 조선에서도 왜성의 방식을 이용한 성곽이 출현하기는 합니다만 그런 방식과는 다릅니다.  
▼ 전라병영성의 또 다른 기록을 보면 효종4년(1653년)에 제주도에 난파선이 도착했는데 그 배가 스페르베르호였는데 그곳에 헨듹 하멜을 비롯한 35명이 제주도에서 한양으로 갔다가 이곳 전라병영성에 도착하여 7년간 생활합니다.  그것 때문에 강진 전라병영성 바깥에 하멜기념관이 있습니다. 
▼ 남측성곽으로 필자가 방문했을때에는 남측은 복원이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 그도 그런 것이 다른 방향과 달리 남측의 경우 예전 전라병영성의 성곽들이 남아있었기 때문입니다.
▼ 군데 군데 무너지는 것을 방어하기 위해 지지대를 놓아두었는데 복원한 성곽의 축성방식과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예전의 전라병영성 축성방식을 보면 장방향쌓기임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 현재 복원한 잔돌끼움 방식과는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물론 잔돌을 끼우지 않았던 것은 아니지만 장방향으로 된 돌들이 있고 좀 더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또 협축방식임에도 불구하고 내부는 흙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렇다면 남측은 내탁방식일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 예전방식의 성곽옆에는 남문지 옹성이 있었는데.
▼ 예전의 축성방식과 요즘의 축성방식을 한눈에 알 수 있는 사진인데 저 사진으로 봐서 전라병영성의 경우 여러번 보수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 필자가 방문했을때(2008년 12월)의 모습으로 지금 현재 남측성곽이 어떻게 축성했는지 궁금합니다. 당시로서는 예전의 방식과 복원된 성곽을 축성을 하지 않았는데 말이죠.
▼ 남측 옹성의 경우 조선초기 연해읍성 축성방식으로 축성했고 위 사진에 나오는 장방향 축성방식은 조선중기 방식입니다. 옹성 또한 상부로 가면서 기울기가 기울어짐을 알 수 있습니다.  
▼ 옹성의 규모 또한 전라병영성의 규모 만큼이나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보통 읍성의 규모의 2배 이상 되어 보였습니다.
▼ 워낙 큰돌로 하부를 지탱하다보니 몇개로 높이를 다 높일 수 있게되어 버렸네요.
다음편에는 남문지에서 본 예전의 성곽의 돌과 비석군에 관하여 이야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 부산촌놈 2010/07/10 00:02 #

    성이 시가지와는 꽤 떨어진 것같네요.

    저 정도면 복원하기에 딱 알맞은 조건인데 예산을 좀 더 할당하는 것이 시급해 보입니다.
  • 팬저 2010/07/10 02:05 #

    강진군이 있는 곳에서는 도시가 없고 군이 많이 있습니다. 또 전라병영성이 있는 곳은 강진읍에서도 멀리 떨어져 있고요. 면단위로 보시면 됩니다. 예산부분은 원래 2012년까지 복원을 한다고 했는데 어찌 될지 모르겠습니다.
  • 두근두근 2010/07/10 00:13 # 삭제

    이거 좀 짜증납니다. 지역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예산만 충분히 확보되면 1년 안에 끌낼 수 있다고 하는데, 돈을 미적미적 준다고 하네요. 그래서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 팬저 2010/07/10 02:03 #

    전라병영성 뿐만 아니라 여러군데에서 복원사업을 하는 곳은 다 마찬가지입니다. 선택과 집중인데 아무래도 단체장의 의지와 예산의 집행이겠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