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수군의 최전방 전초기지 가덕도 천성진성_02(북문지를 향해) 진성(鎭城)



천성진성동문의 경우 상당히 애매한데 부산민학회에서 옹성의 구조가 아닌 것으로 이야기합니다.
▼ 동측체성의 성곽의 돌로 동측성벽에는 큰 돌이 남아있으나 내측에는 큰돌이 현재 남아있지 않더군요.
▼ 천성진성동측체성에서 연대봉을 바라본 모습으로 저곳에 봉수대가 있어 적이 나타나면 봉수를 피우고 천성진성에서 볼 수 있습니다. 현재 동측성곽에서 1km정도 떨어진 곳에서 거가대교를 지나가는 도로공사중입니다.
▼ 천성을 오는 도로는 그래도 조금은 좋은편이지만 가덕진성에서 천성진성으로 오는 길은 아주 좁은 도로가 있다고 하던데 필자는 해안도로를 따라서 왔습니다. 그런데 거가대교 접속도로를 만들면 천가동이 있는 가덕진성에서 천성진성까지 접근이 용이할 것 같네요.   
▼ 동측체성 외벽으로 조금 돌출된 것이 보이는데 처음에는 이것이 옹성의 체성인줄 알았는데 아무래도 그것은 아닌 것 같더군요.
▼ 군데군데 이렇게 무너져내린 돌들이 보이고 있더군요.
▼ 동문지로 추정하는 A지점에서 남측체성을 바라본 모습으로 위 밭을지나면 또 체성이 나오는데 풀이 많이자라서 가보지는 않했습니다. 가고 싶어도 갈수가 없었습니다.
▼ 동측체성으로 무너지지 말라고 철사로 이어진 것으로 봤는데 아닌 것 같더군요.
▼ 돌출된 체성이 있는 곳에 남아있는 성돌입니다. 더이상은 걸어서 갈 수가 없어서 동측체성에서 북측체성 방향으로 길을 따라 갑니다.
▼ 서문지에서 동문지로 와서 북측방향을 가다보면 바로 보이는 조그마한 밭이 있는데 성돌들이 있더군요. 아무래도 회각로 위에 밭으로 사용중인 것 같았습니다.
▼ 북측으로 오니까 동측체성이 잘보입니다. 남아있는 체성의 높이는 4미터 정도 됩니다.
▼ 성돌의 축성방식을 보면 잔돌끼움방식이고 돌의 크기를 보면 하단과 상단의 차이가 그렇게 심하게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 이부분의 경우 동북각루 부분으로 각루의 경우 상당히 무너져 내려져 있지만 각루부분은 충분히 알 수 있었습니다.
▼ 회각로의 전체 모습으로 우측이 외측이나 좌측이 내측입니다. 천성진성의 경우 축성방식은 협축인데 관리소홀로 무너져 내리다 보니 내탁과 비슷하게 보입니다.
▼ 동측체성에서 북측체성을 본 것으로 파랑색으로 된 부분이 체성이 지나가는 곳인데 풀이 너무 많이 자라서 보이지 않습니다.
▼ 천성진성 동헌터로 추정하는 곳입니다.
▼ 동헌터의 경우 공간이 제법 있었는데 동헌과 함께 여러 관아 건물이 들어서 있었을 것입니다.
▼ 북문지를 가기위해 동측체성에서 내려오고 성내에 있는 길을 따라 왔는데 보이는 도로가 성내에 있었던 도로로 천성진성의 경우도 성문이 4개라 +자형의 도로로 되어져 있습니다.
▼ 옹성과 같이 보였는데 북문의 경우 옹성형식이지만 옹성이 아닌 이상한 구조이더군요. 가장 위에 있는 평면도를 참고하세요.
▼ 북측체성 내부의 모습입니다. 조금 남아있는 성돌이 있습니다.
▼ 북문지에서 북측을 바라본 모습인데 전봇대가 서있는 부분이 옹성형식처럼 둥글게 형성이 되어져 있습니다.
▼ 북문지에서 나와 동북체성을 바라본 모습으로 풀들이 너무 많이 자라서 알 수가 없습니다.
▼ 겨우 돌출된 돌을 기준으로 체성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 전부 풀들이 덮혀 있는 것은 아니고 아래사진과 같이 일부 체성부분이 보이긴 보입니다.
▼ 북문 옹성 옆 체성인데 이부분 때문에 옹성이면서 옹성이 아니라고 하는 부분입니다. 옹성이면 둥글게 체성이 돌아가야 하는데 북문옹성의 경우 둥글게 돌아가다가 동북체성과 같은 위치에서 체성이 연결되는 것이 아니고 옹성이 끝나는 부분에서 체성이 연결이 됩니다. 즉 서북측 체성이 동북체성보다 더 바깥으로 돌출됩니다.

▼ 서북체성의 경우 겨우 2미터 정도 되지 않을 정도의 높이로 남아있습니다. 물론 하단을 발굴조사하면 높이가 더 올라가겠지만요. 보이는 부분이 그렇다는 것입니다.
▼ 북문지 앞에서 10여미터 내려오니 개울이 보였는데 해자부분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 지금의 돌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돌들이 일정하게 축성되어져 있었습니다.
▼ 폭의 경우 겨우 1미터 정도 되어 보였지만 일정하게 쭉이어져 있었습니다.
▼ 서북측 체성부분으로 이부분의 경우 ㄷ자형식으로 돌출이 되어져 있는데 각루 부분인데 높이가 너무 낮아 정화가게 알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 서북측 체성으로 위 사진보다는 북문과 가까운 곳입니다. 4~7단 정도 성돌이 남아있었는데 높이는 1.5미터 정도 되어보였고 위 부분의 경우 많이 무너져 내린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에서 북문방향으로 걸어가서 본 체성으로 회갈색으로 된 돌들이 보였는데 웅천왜성에서 본 돌의 재질과 비슷하게 보였습니다. 물론 웅천왜성에 사용된 돌의 경우 회갈색보다는 흑갈색의 돌이지만요.
▼ 체성의 축성방법은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잔돌끼움방식이고 무너져 내린 곳에는 풀들이 자라고 있지만 천성진성을 알아보는데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 위 사진과 같이 잘 남아있는 부분도 있지만 아래부분과 같이 많이 무너져 내린 곳도 있었습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제주도 해군기지_02_01(진해 해군기지) 2011-09-06 12:07:59 #

    ... . 아래 사진은 가덕도에 있는 천성진의 모습으로 조선수군 최전방 기지 였음을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조선수군의 최전방 전초기지 천성진성_01조선수군의 최전방 전초기지 천성진성_02조선수군의 최전방 전초기지 천성진성_03조선수군의 최전방 전초기지 천성진성_04경상좌수영, 경상우수영의 지도인데 주로 경상우수영의 모습이 많이 ... more

덧글

  • ygy2011 2010/08/13 20:05 #

    환삼덩굴을 다 걷어내야 할거 같네요. 성벽이 온통 덩굴에 덮여있으니...
  • 팬저 2010/08/14 00:23 #

    여름철이라 금방 금방 자라나서 그렇습니다. 진성을 특별히 관리하시는 분이 없다면 저 상태로 지속이 되었다가 겨울철이 되면 잎이 떨어져 원래의 모습이 보일 것입니다.
  • 부산촌놈 2010/08/13 23:18 #

    확실히 북문 체성과 옹성과 유사한 구조물이 기형적인 것 같네요.

    무슨 특별한 이유로 저렇게 축조한 걸까요?
  • 팬저 2010/08/14 00:23 #

    글쎄요. 저도 왜 저런식인지 잘 모르겠네요. 구체적인것은 발굴조사를 통해 나타날 것으로 보입니다.
  • 부산촌놈 2010/08/14 19:31 #

    그래도 방어측면에서는 상당히 유리할 것 같습니다.

    서북체성을 통해 공격하는 적들은 북문을 공략하기 위해서 빙 둘러서 가야 될 터이니 아군의 화살세례를 감수해야 될 것이고 동북체성을 통해 북문을 공략하는 적들은 두방향에서 공격을 받을 테니 말입니다.
  • 팬저 2010/08/14 20:28 #

    적이라면 굳이 북문지로 가지 않죠. 배로 왔다면 서문이 공격하기 유리하겠죠.
  • 부산촌놈 2010/08/14 21:29 #

    그래도 의외의 기습이 전세를 뒤집을 수도 있잖습니까?

    서문만 철저히 방비하고 있는 아군의 뒤를 노리기 위해 적군의 별동대가 몰래 북문을 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 팬저 2010/08/15 10:58 #

    물론 말씀하신 것이 맞습니다. 4대문을 철저히 방어를 해야겠죠. 그런데 인력은 아무래도 제한이 있다보니 모든 병력을 4대문에 골고루 배치할 수가 없겠죠. 우선적으로 서문과 동문에 병력의 70%를 배치한다고 봐야 할 것이며 북문과 동문의 경우 병력을 적게 배치하겠죠. 북문과 동문의 경우 적은 병력때문에 저런식으로 설계를 했는지 아니면 또 다른 무엇이 있어서 그런지는 알 수가 없네요.
  • 에로거북이 2010/08/16 16:50 #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 겠지만,
    저런 최전방에 주둔한 병사들은 대군이 쳐들어오면 죽음으로서 적의 침입이나 알리는 게 맡은 바 할 일인 것 같습니다.
  • 팬저 2010/08/16 18:04 #

    예,,, 아무래도 그런 것 같습니다. ^^ 최전방이라는 특수성이 주는 것이 아닐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