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읍성 지적도와 4대문 읍성(邑城)



김해읍성 지적도를 인터넷에서 구하였는데 출처를 잊어버렸습니다. 저번에도 이야기 하였지만 읍성의 경우 1910년경에 제작한 지적도만 구하면 거의 80% 이상 읍성의 성곽을 유추할 수 있는데 김해읍성에 관한 지적도를 구하지 못해 김해읍성 북문 복원 포스팅할때 자세히 표현을 하지 못했는데 이번에 지적원도를 구하여 김해읍성의 4대문과 각종 관아들을 유추 해볼 수 있을 것 같더군요. 

고지도와 지적원도 그리고 성곽 포스팅보기
예전 김해읍성 북문 복원 포스팅 보기

김해읍성의 경우 평지읍성으로 4대문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로 된 도로가 발달이 되어야 하는데 이부분도 충실히 따르고 있습니다. 4각형이면서 5각형에 가까운 4각형으로 된 읍성임을 알 수 있으며 치성 또한 18개로 표시되어져 있습니다. 당시 가장활발하게 왕래한 남문을 중심으로 한 도로와 읍성이 무너지면서 새로 생긴 도로가 있는데 남문을 중심으로 한 도로보다 큰 것을 알 수 있는데 현재 김해시내 주요 간선도로입니다. 간선도로의 경우 직선으로 이어지다가 자연스러운 도로가 났는데 현재 김해시내 도로도 이러한 모습입니다. 당시 읍성 내부에는 남문을 중심으로 집들이 형성되어져 있고 동문을 중심으로 민가들이 없음을 알 수 있고 북문에 많은 관아와 민가들이 있음을 알 수 있고 4대문 앞에 마을이 형성되어져 있습니다. (지적원도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지적도를 기준으로 현재의 항공지도에 대비하여 보았습니다.현재 복원된 북문을 기준으로 지적도에 나온 도로를 대비하여 맞추었습니다. 실제 오차가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많은 차이는 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늘색으로 된 것은 해자로 표시하였는데 지적도가 흑백이라 정확하지는 않지만 옹성을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표시가 되어져 있어 해자일 것으로 추정하여 표시하였습니다. 진한 남색의 경우 예전 도로이고 객사지에 동측에 있는 도로는 현재도로이면서 예전의 도로임을 알 수 있습니다. 빨간색으로 된 것은 김해읍성 성곽이며 치성,옹성 등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를 토래로 본다면 김해읍성 내부의 각종 관아들은 1912년 이전에 없어졌겠지만 성곽의 경우 1920년경까지 남아있었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동헌터와 객사터의 경우 위 지적도에 있는 큰 대지를 기준으로 임의로 작성하였는데 아닐 수도 있습니다. 틀리다면 다음에 수정하여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임의로 했다고 하지만 아래에 나올 김해부내지도를 참고했음을 알려 드립니다. 객사지의 경우 현재 원불교포교당으로 보이고 동헌터의 경우 농협이나 김해맨션으로 보입니다. 김해부내지도를 보면 옥이 읍성내부에 있는것이 아니고 외부에 있는데 이를 근거로 본다면 옥의 경우 향군회관이나 볼링센터근처로 보입니다. (지도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김해부내지도인데 남문을 보면 남문의 경우 2층 누각이며 다른 성문의 경우 1층누각입니다. 북문을 보면 개거식으로 된 누각이 보이는데 이를 근거로 개거식으로 된 누각을 복원하였는데 발굴조사를 할 때 홍예석에 가까워 보였다고 이야기하더군요.
김해읍성 북문 평거식 가능성 포스팅보기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김해읍성_수문, 치성 수정 2011-03-31 09:07:30 #

    ... 수문편을 포스팅하였는데 루드라님의 댓글인 복개지에 관한 글을 보고 아무래도 이상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전 김해읍성 수문편 보기그리고 예전에 작성한 김해읍성 지적도와 4대문편을 보니 지적도와 다음지도를 대비한 것이 있어서 수문을 보았습니다. 1912년경 김해읍성 지적도의 모습으로 여기를 보면 북문과 남 ... more

덧글

  • 부산촌놈 2010/08/19 01:46 #

    김해가 부였군요.

    그나저나 2층 누각은 그 지방의 위엄과 격식을 높이는 의미에서 지어졌을 것 아닙니까?

    보통 2층 누각은 어느 행정 단위에서부터 많이 사용되었는지 궁금하군요.
  • 팬저 2010/08/19 08:42 #

    누각이 행정단위별로 지어졌는지에 관하여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교통,인구,읍성의 크기 등에 따라서 2층 누각이 세워지는 것이 보이더군요.
  • 부산촌놈 2010/08/20 15:30 #

    아, 제 말이 좀 잘못된 것 같군요.

    그래도 아무래도 큰 고을일수록 팬저 님께서 말씀하신 요소들이 커지는 건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러면 지방 수령 쪼대로 짓는 경우는 없었던 건가요?
  • 팬저 2010/08/20 21:38 #

    지방 수령이 가끔식 짓는 경우도 있지만 그것 모두 돈인데 돈이 중앙에서 내려오는 것도 아니고 하니 아무래도 자체적으로 주민들에게 세금을 매게 거두어서 만들겠죠. 또 그러한 부분의 경우 지방의 향청에서 처리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