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읍성 서성문 복원공사 주먹구구식 추진 성곽 관련 뉴스



예전에 나주읍성 서성문 복원한다는 뉴스를 전해드렸는데요.
나주읍성 서성문 복원 뉴스보기

아래 이미지의 모습을 보니 21세기의 성곽 축성방식을 보는 것 같습니다.
복원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는데요.

기껏 쌓은 서성문 “다시 쌓아라”  뉴스

나주시 서성문 복원사업 졸속논란

서성문의 육축 성돌은 상부로 가면서 규격이 체감 되도록 성돌을 선택해야 하는데 이부분이 올라가도 큰 돌이 나오다 보니 문제가 되어서 올라가면서 작아지도록 해라고 지적했네요, 등성 계단의 폭은 설계보다는 넓게 하며, 옹성에 사용하는 성돌은 체성보다 다소 적게 할 것을 주문했다고 합니다.

이러다 보니 지금까지 쌓아놓은 석축을 헐어내고 서성문을 다시 쌓고 있다고 합니다. 정상적이라면 2010년 10월에 복원 완료가 되어야 하는데 아직 완공 소식이 없네요. 2010년 11월 14일날 찍은 사진을 보면 아직 공사중이라 완공이 되려면 2010년을 넘겨야 될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어린왕자의 들꽃사랑마을카페  東陽님

여장의 모습도 보이긴 보이네요.
아직 누각이 올라가지 않았지만 옹성의 전체적인 모습은 알 수 있네요. 생각했던 것 보다 옹성의 높이가 낮습니다. 사진상으로 봐서는 4미터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옹성에 석누조의 모습이 벌써 자리잡고 있네요.
문루가 올라갈 것인데 초석의 모습은 보이네요. 성문의 경우 조감도와 같이 개거식으로 될 것 같네요.
나주읍성 서측 성벽의 모습으로 상당히 정겨운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동안 나주읍성의 관리적인 측면에서는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 이는 나주읍성뿐 아니라 전국에 있는 읍성지터 모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 차별화 홍양현의 꿈 ,진화님
아래 조감도는 완성후의 서성문 조감도
현재 나주읍성의 4대문 중 동문인 동점문(2006년 복원)과 남문인 남고문(1993년 복원)의 경우 복원되어져 있다. 서성문의 복원을 하면 4대문 중 마지막 4대문인 북망문(北望門) 복원에 들어가 오는 2014년까지 4대문 복원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아래 그림지도는 나주읍성의 성곽부분으로 현재 복원이 완료된 동문과 남문의 모습이 보입니다.




덧글

  • hyjoon 2010/12/10 13:16 #

    잘 읽고 링크 신고하고 갑니다.
  • 팬저 2010/12/10 14:19 #

    감사합니다. 자주오셔서 좋은 지적 부탁드립니다.
  • 유진우 2010/12/10 13:48 # 삭제

    급속도 토목공사를 보는 것 같군요

    다른 읍성의 복원 성문들도 혹시 저렇게 축성된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됩니다. ^^

    적어도 동래성 인생문처럼 놀이동산을 만들지는 않겠죠
  • 팬저 2010/12/10 14:20 #

    21세기 축성방식이라 그렇습니다. ^^ 실제로 읍성 축성방식을 보면 예산이 확보되면 금방 축성하더군요.
    예산이 확보되지 않으면 계속해서 공사중이라는 표시만 보여줍니다.
  • 부산촌놈 2010/12/10 17:31 #

    한 달 전인가 저 뉴스를 본 적이 있는데 그래도 주문에 맞게 다시 수정해서 다행입니다.

    복원 중에 지적이 들어와서 다행이지 완공 후에 고치라고 해봐야 이미 완공된 걸 고치기가 상당히 낭비잖습니까?
  • 팬저 2010/12/10 17:33 #

    그런데 육축부분은 눈에 보이는 부분이니까 그렇죠. 나머지의 경우는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예전 조선시대의 방식이 아닌 21세기 축성방식이라 안맞을 수 있습니다.
  • 부산촌놈 2010/12/10 17:45 #

    그래도 최대한은 가깝도록 노력하는 모습이 눈에 띄어서 맘에 듭니다 ㅎㅎ.

    옛날 방식에 99% 똑같도록 만드는 것은 남아 있는 문헌이나 사진이 너무 적어서 사실상 불가능하지 않습니까?
  • 팬저 2010/12/10 19:26 #

    예전(70~80년대)에 비해 좀 더 사실적으로 축성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예전 같았으면 매끈매끈한 대리석으로 축성했을 것인데 조선시대 당시 그런식으로 화강암을 매끈하게 다듬는 기술이 없었을 것인데....

    윗 사람들이 좋아했어 그런지 아니면 석수쟁이들이 좋아했는지 모르겠지만 예전에는 대리석을 매끈하게 다듬는 것을 좋아했는데

    지금은 좀 더 사실적으로 모양이 불규칙하면서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는 것은 사실입니다.
  • 부산촌놈 2010/12/11 00:08 #

    팬저 님, 제가 그것 때문에 정말 안타깝습니다.

    타지역 사람들한테 동래읍성 자랑 좀 해보려고 하니까 해 놓은 꼬라지가 그 꼬라지이니...

    바로잡으려면 최소 50년에서 100년은 있어야겠죠, 동래읍성은?
  • 팬저 2010/12/11 10:17 #

    또 다른 한편으로 봐서는 부산의 경우 급격한 도시화의 진행으로 인해 성곽터를 찾기가 힘이들고

    70~80년대에 국회의원이나 시장을 중심으로 예산을 쏟아부어서 축성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요?

    당시 다른 읍성이 있는 곳에서는 아무래도 예산도 없는 현실에서 많이들 부러워했겠지만

    이렇게 시대가 흘러가다보니 오히려 찬밥신세가 되어 버렸네요.

    동래읍성의 경우 동래구청을 중심으로 하는 구간의 복원이 있으면 모를까? 실질적으로 힘이 든다고 봐야합니다.
  • 두근두근 2010/12/11 09:24 # 삭제

    담당자가 바꿔어서 그런 것 같네요. 동점문 담당자는 상당히 꼼꼼하게 처리하시던데, 인사 이동이 있는 이후로 현 담당자는 별 관심 없나 봅니다. 공무원인 민원에 약하니 성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으로 담당자 쪼아버리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 팬저 2010/12/11 10:20 #

    공무원의 경우 순환근무다 보니 그런 문제가 생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무엇보다 복원을 하는 업체에서 가상의 공간을 생각하고 축성했으면 더욱 더 좋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어차피 축성한다는 것은 시민들의 세금으로 축성하는 것이니까요?

    문화재복원하는 업체의 경우 문화재관련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있어여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분들의 DB가 부족한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 松下吹笙 2010/12/12 12:41 #

    담당자도 담당자지만... 저건 문화재시공회사의 잘못도 있지요. 왜냐면 성곽을 쌓을때 기울기를 준다던가, 돌 크기를 위로 갈수록 작게 한다던가 이런 사항은 기본 사항이지요. 아마도 유추할 수 있는 건 세가지입니다. 1. 공기에 맞추라고 시청 담당자가 공사를 빨리 끝내라고 독촉하면서 규격화된 석재로 시공하였거나, 2. 문화재 시공회사에서 석공들에게 맡겨두고 현장을 소흘히 했거나, 3. 시에서 추천한 석공을 대려다 쓰면서 문제가 발생했거나....
    일단 자문오신분들은 유명하신 분들이니... 시청이나 문화재 시공회사에서 분명 기존의 축성방식이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알고 초청한듯 합니다. 예를 들어 시청에서는 문화재 시공회사가 말을 안들어서 저런 분들을 초빙할 수도 있고, 아니면 문화재 시공회사에서 시청 감독관에게 아무리 제대로된 축성방식을 설명해도 안되니 이름있는 자문위원을 초빙 할 수도 있지요. 머 이런 저런 생각이 드네요. ㅎ
  • 팬저 2010/12/13 10:59 #

    어차피 예산 부분을 시에서 가지고 있기때문에 문화재시공회사에서 함부러 하지는 못했을 것 같고요. 제 생각에는 담당자의 경우 다른 일이 너무 바빠서 이곳까지 신경쓰기 힘들었고 문화재시공회사에서는 빨리 축성하려고 하다보니 이런일이 발생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추정입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