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등성_04(주민들과 함께 살아가는 서문지) 읍성(邑城)



사등성 네번째로 서문을 중심으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래 이미지의 경우 경상문화재연구원에서 만든 지적원도인데 서문의 경우 지적도 아래에 있는 부분이 되겠습니다.
▼ 다음 지도에서 보면 서문지 근처에 민가가 있지만 주로 동측으로 민가들이 형성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북측체성의 안의 모습으로 일단 육안으로 보기에는 내탁으로 성벽이 형성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래측에 보이는 사진을 보면 협축방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 바닷가 방향의 동측체성의 모습으로 아래 부분을 보면 성벽의 돌이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좀 더 가까이 가서 보니 작지만 일정한 규격과 간격을 보이면서 체성이 이루어짐을 알 수 있습니다.
▼ 동네에 있는 길을 따라 가다보니 성문이 나오는데 서문지의 모습입니다.
▼ 서문지의 옹성의 경우 아래 사진에 나오는 것과 같이 자동차가 많이 다녔던 흔적이 나오는데 현재도 자동차가 다닐 수 있게 되어져 있으며 자동차가 다니고 있습니다.
▼ 서문지 옹성에서 북측체성과 바닷가 방향을 바라본 것으로 사등성 안측의 경우 내탁형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위에서도 이야기하였지만 이는 풀들이 많이 자라서 그런 것이고 실제로는 협축방식입니다. 
▼ 서측체성과 서문지 그리고 서문옹성의 모습인데 참으로 재미있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예전 같았으면 이런식으로 농사를 지을 수 없었을 것인데 사등성이 기능을 잃어버리니까 이런식으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 옹성 안의 모습으로 보면 전형적인 조선초기 연해읍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높이의 경우 2미터 이상 남아있습니다.
▼ 옹성 출입구의 모습이 보이고 한치의 땅이라도 농사를 지어야 겠다는 주민들의 의지도 보입니다.  
▼ 이 사진을 자세히 보면 옹성 끝부분의 돌과 축성방식에 비해 서문지 부근의 경우 다르다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최근에 서문지를 복원하였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자세히 보시면 성문이 달았을 것 같은 문지석의 모습이 보입니다. 성문의 위치도 대충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뭔가 조금은 아쉬운 느낌을 줍니다. 뭘까요? 1번 최근에 복원한 체성의 모습이 보기 않좋아서 2번 누각이 보이지 않아서 3번 사등성안의 모습과 어울리지 않아서 4번 옹성안에 농사를 지어서 .... 재미로 맞춰보세요.
▼ 서문지에서 동측방향(바다방향)을 바라본 것으로 사등성안의 마을 모습이 보입니다.
▼ 예전의 사등성에 사용한 돌과 축성방법 그리고 최근에 복원한 돌과 축성한 방법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에 사용한 것을 보면 돌이 생각했던 것 보다 작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문지석의 모습이 보이시죠. 양측 모두 있음을 알 수있습니다.
▼ 서문 옹성에서 바라본 서측 체성 그리고 치성의 모습이 보입니다.
▼ 서문의 옹성의 경우 주민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서측 체성의 경우 높낮이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아무래도 오랜 세월동안 무너져 내린것 때문일 것으로 보이며 현재 농사를 위해 벼를 심어논 부분 다음이 해자입니다.
▼ 옹성을 내려와서 바라본 서측체성의 모습과 옹성의 모습으로 서측체성의 경우 아주 재미있게 축성되어져 있습니다. 현재 벽돌로 축성하는 방식임과 비슷한 방법으로 축성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옹성의 하단의 경우 장방향으로 돌이 축성되어져 있으며 상부에는 장방향의 돌들이 형성되어져 있습니다.  
▼ 축성된 서측체성을 보면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벽돌과 같은 방법으로 축성되어져 있습니다.  
▼ 마을로 더 가까이 가자 서측체성의 경우 높이가 낮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때 마침 오토바이 한대가 치성이 있었던 곳에 지나가고 있습니다. 하단부에 큰 돌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저곳이 치성임을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 좀 더 가까이 왔습니다. 현재 마을의 주요 간선도로로 사용중인데 하단부에 상당히 큰돌들이 자리잡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서문지와 서문 옹성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서문옹성이 끝나는 부분에 길이 형성되어져 있는데 저곳으로 차량의 출입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 치성이 있었던 곳에서 동측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포장된 도로가 보입니다.
▼ 서측 체성에서 남측 체성 방향을 바라본 것으로 체성 위에는 사진과 같이 경작을 하고 있더군요.
▼ 치성이 있었던 곳에서 서문지 방향을 바라보았는데 성안의 모습을 보면 내탁이라는 느낌을 가지지 않을 수 없게 되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아니라는 사실...
▼ 현재 보이는 도로에 자동차가 주차하고 있는 부분에 해자가 지나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 서문지를 지나서 북측 체성 방향으로 길을 나섰습니다. 서문지 옹성의 모습은 낮아보입니다.
▼ 조금 길을 가자 본 북측 치성의 모습으로 서측체성과 북측 체성이 만나는 지점입니다.
▼ 이 부분의 체성부분을 보니 아주 특이함을 알 수 있습니다. 거의 정사각형에 가까운 돌들이 하단부와 상단에도 자리잡고 있습니다.
▼ 조금 더 가서 본 곳에는 위와 달리 여러모양의 돌들이 축성되어져 있습니다. 하단부와 상단부를 보면 위 사진과 달리 확연히 틀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새롭게 형성된 치성의 모습이 보입니다. 돌의 색상도 틀리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북문지와 북문 옹성의 모습으로 북문 옹성의 경우 막혀있어서 들어가기가 곤란했는데 북문 옹성의 경우 최근에 복원을 했다고 합니다.
아래에 나올 사진의 경우 필자가 사등성을 갔을때 북문지와 북문옹성을 위에서 보지 못했던 부분을 보강하고자 배용순님의 블로그에서 가져왔음을 알려드립니다. 오솔길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 이 부분의 경우 서문옆 치성이 있는 소방도로 옆 민가의 모습으로 경작하고 있는 체성과 체성의 모습
▼ 서문 옆 체성의 모습으로 필자가 갔을때와 시기적으로 많이 틀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그럴까요? 확실히 체성의 모습을 확실히 알 수 있으며 사등성의 경우 축성방식이 협축방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 북문지와 북문옹성의 모습으로 체성의 경우 협축 방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옹성의 경우 최근에 복원을 하였는데 서문 옹성과 비교하면 축성 방식에서 높이에서 돌의 크기에서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옹성에서 북측 체성을 바라본 모습으로 북문지의 모습과 함께 체성이 보이는데 문지 주변의 돌은 역시 다른 곳에 비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북측 체성의 경우 겨우 1미터에서 2미터 정도 남아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사등성의 경우 조선 초기에 축성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살펴본 바에 의하면 조선 초기와 중기의 축성 방식을 그대로 보여주는 읍성임을 알 수 있고 무엇보다 잘 남아있는 것이 좋습니다. 군데 군데 돌아다니면 조금식 보축한 흔적을 볼 수 있으며 여러가지 축성 방식을 보여주는 역사적 자료가 충분한 읍성임을 알 수 있습니다. 




덧글

  • 루드라 2011/04/10 19:59 #

    남은 부분도 좋고 복원된 부분도 나름 괜찮네요. 저 정도면 상당히 괜찮은 복원으로 보입니다.
  • 팬저 2011/04/10 22:10 #

    다른 곳에 비하면 좋은편인가요? 요즘 복원기술이 좋아졌다고 봐야 할 것 같네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