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나? 무안읍성1 읍성(邑城)



여지도에서 본 무안읍성의 모습입니다. 무안읍성의 경우 원형에 가까운 읍성이며 3개의 성문이 있는데 북문을 제외한 동,서,남문이 있습니다. 성안에는 객사가 가장 크고 위에 있으며 그 밑에 아사와 창고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체성의 경우 여장이 많이 그려져 있습니다.
▼ 지승지도에서 본 무안읍성으로 위 여지도와 비슷합니다만 체성에 여장이 없습니다.
▼ 해동지도에서 본 무안읍성으로 위에서 나온 지도와 비슷하며 성문의 경우 평거식으로 되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네요.
▼ 1872년 지방지에서 본 무안읍성으로 위 고지도와 달리 상당히 구체적으로 그려져 있습니다. 무안읍성의 경우 둥근형태에 가까운 6각형으로 된 읍성을 표시하였고 여장도 모두 그려져 있습니다.무안읍성은 돌로 쌓았는데 기록에 따르면 둘레가 2천 7백 척, 높이가 15척이었다고 합니다. 동문과 서문, 남문 모두 개거식성문인데 남문만 옹성이 되어져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무안읍성 안의 경우 객사와 동헌이 있는데 객사와 동헌이 같은 위치에 있음을 알 수 있고 옥의 경우 객사위에 있습니다. 나머지 각종 관아의 경우 서문과 동문의 높이에서 아래방향 즉 남문 근처에 많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무안읍성의 경우도 우리나라에 있는 읍성과 마찬가지로 무너지기 시작했는데 무안읍성 체성의 경우 도로개설 및 성동저수지 축조시 사용되어 체성의 경우 보기가 힘이 든다고 합니다. 다만 그래도 용케남은 체성의 경우 군데 군데 남아있다고 합니다.

무안읍성에 관련되어서 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 조사를 한 것이 없더군요.(필자가 모를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무안읍성에 관련된 자료를 찾을 수 가 없었습니다. 필자는 일단 다음지도를 통해서 무안읍성의 흔적을 찾아보려고 했는데 건물과 도로 개설로 인해 쉽게 찾기가 힘이 듭니다. 이럴때 1910년경의 지적도가 있다면 찾기가 쉬울 것인데 없으니까 더욱 더 힘이듭니다. 그래도 이때까지 아마추어지만 읍성에 관한 조사가 이럴때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래 다음지도를 클릭하시고 한번 무안읍성이 체성이 어떤 방향으로 지나갔는지 맞추어 보시기 바랍니다.
↓ 아래에 필자가 생각하는 무안읍성을 표시하였습니다.




아래에 글 있습니다.










아래에 글 있습니다.














아래에 글 있습니다.













아래에 글 있습니다.








 






필자의 경우 일단 다음지도를 기준으로 아래에 체성과 성문을 표시하였지만 어디까지나 필자의 예측이지 정확한 것은 아닙니다. 이는 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조사와 문헌조사, 그리고 지적도를 참고로 해야 정확하게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필자가 예측한 부분은 상당히 틀릴 수 있으니 이점 양해하시고 보시기 바랍니다.

먼저 체성의 경우는 위 다음지도에서 보면 조그마한 공간이 있는 형식으로 계속해서 민가를 끼고 가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아래에 빨간색으로 표시한 곳인데 위 지도와 비교해보세요. 그래서 이런식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표시한 것인데 무안과 멀리 떨어진 경남의 창원읍성, 김해읍성, 진해현읍성 등에서도 이와 비슷한 것을 필자는 보았습니다. 또 무엇보다 빨간색으로 그려진 곳에서 13미터~15미터 떨어진 곳에도 똑 같은 방향으로 틈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는 읍성앞에 설치하는 해자라고 추정했습니다. 파랑색으로 그려진 곳입니다. 
다음은 예전부터 사용한 길인데 무안읍성안을 지나가는 길 중 1872년에 표시한 큰 길을 찾으려고 하니 골목으로 이어진 길이 보였습니다. 1872년 지방지를 보면 ㅅ자를 거꾸로 놓은 길이 보이는데 지도에서 확인을 하였고 갈색으로 표시하였습니다.

이렇게 무안읍성의 체성과 길을 표시하니까 성문이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A1, B1, C2인데 A1은 서문, B1은 남문, C2는 동문입니다. 하지만 필자의 예측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옹성을 중심으로 형성한 민가를 기준으로 찾다보니 성문이 A2, B2, C1이지 않겠나 하는 생각도 들어서 표시하였습니다. 녹색으로 옹성이지 않을까 싶어서 표시하였는데 이상하리 만큼 옹성과 비슷한 분위기는 연출되고 있습니다. 나머지 C3의 경우 서문과 높이를 맞추고 골목길 기준으로 표시한 것인데 정확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안읍성안의 경우는 무안초등학교가 예전 무안읍성 객사인 면성관의 자리입니다. 이는 고지도를 기준으로 하고 우리나라 읍성이 무너지면서 보통 들어서는 것이 초등학교라는 공통점때문에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동헌터의 경우 무안초등학교일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1872년 지방지를 보면 분명히 객사에서 동측옆에 있음을 알 수 있고 고지도에서도 확인을 할 수 있습니다. 이를 미루어 본다면 객사지 옆이 아닐까 싶어서 표시하였는데 정확하지 않고 필자의 추측임을 이야기합니다. 동헌터옆에 있는 영빈관 또한 추정입니다. 객사터 위에 있는 옥터의 경우 무안읍내에서 전해져 오는 이야기라 표시하였습니다.
무안읍성에 관한 자료가 많다면 이를 기준으로 작성하면 될 것 같은데 무안군청 홈페이지를 방문해도 나오는 자료가 하나도 없더군요. 나오는 것은 마을지명 유래인데 이를 참고로 한 것은 사실이지만 체성이나 성문의 경우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박물관이나 문화재연구원에서 조사한 자료가 있나 찾아 보았지만 흔적이 보이지 않더군요. 지역이라고 가깝다면 필자가 방문하여 조사를 해보겠지만 거리가 멀어서 그것도 힘이 들겠네요.

아무튼 무안군에서 무안읍성에 관한 지표조사 등이 먼저 이루어 졌으면 하네요. 그 이후 발굴조사를 하던지 그건 이후의 문제입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