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베란다로 날아온 황조롱이 내가사는 동네



팬저가 살고 있는 곳은 창원시 중에서도 시골인데 며칠전부터 새가 우는 소리가 나섰지만 크게 신경써지 않았는데 점차 새 우는 소리가 크다는 것을 보고 베란다로 나가보니 새가 있었는데 거기에 새집처럼 배설물도 싸고 난리가 아니더군요. 그 이후 자주 찾아오고 또 새 소리가 점점 커지는 것을 느껴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이 새의 경우 황조롱이로 보이는데 요즘은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보이지 않습니다.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황조롱이를 찾아보니 "몸길이 30∼33cm이다. 매류에 속하는데, 수컷은 밤색 등면에 갈색 반점이 있으며 황갈색의 아랫면에는 큰 흑색 반점이 흩어져 있다. 머리는 회색, 꽁지는 회색에 넓은 흑색 띠가 있고 끝은 백색이다. 암컷의 등면은 짙은 회갈색에 암갈색의 세로얼룩무늬가 있다. 꽁지에는 갈색에 암색띠가 있다.

날개를 몹시 퍼덕이며 직선 비상한다. 때로는 꽁지깃을 부채처럼 펴고 지상에서 6∼15m 상공의 한곳에 떠서 연 모양으로 정비 범상(停飛帆翔)을 하며 지상의 먹이를 노린다. 단독 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한다. 전선·전주·나무 위·건물 위 등에 앉기도 한다.

먹이가 되는 작은 새는 나는 것보다 앉았다 날아오르는 것을 잡으며, 삼킨 먹이 중 소화가 되지 않은 것만 펠릿으로 토해 낸다. 4월 하순에서 7월 초순에 걸쳐 4∼6개의 알을 낳는다. 포란기간 27∼29일이며 27∼30일이 지나면 독립시킨다. 설치류(들쥐)·두더지·작은 새·곤충류·파충류 등을 먹는다. 도시의 건물에서도 번식하는 텃새이다. 산지에서 번식한 무리가 겨울에는 평지로 내려와 흔히 눈에 띄나 여름에는 평지에서 보기 어렵다.

천연기념물 제323호로 지정되어 보호된다. 세계 전역(툰드라 지역 제외)에 분포하는데 겨울에는 북부의 집단은 적도까지 이동할 수 있으며 남부의 집단은 정주한다." 라고 적혀 있는데 도시의 건물에서도 번식하는 텃새이다라고 하는 부분이 눈에 들어오네요.

지금은 장마철이라 나타나지 않는데 조금 있으면 또 나타나겠죠.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집으로 날아온 박쥐 2012-02-03 21:34:13 #

    ... 으로 가서 잡으려고 하니 그때서 날아가 버리더군요. 밤에 날아가는데 새만큼이나 잘 날아가더군요. 저번에는 황초롱이도 날아오더니 말이죠. 아파트로 날아온 황초롱이 무당벌레의 경우 흔하게 자주봅니다. 무당벌레는 다음에 올려볼께요. ... more

덧글

  • 에로거북이 2011/07/09 12:28 #

    새소리에 잠을 깨고 좋은 곳에 사시는군요. ^^

    옛날 시골 보건지소 근무 할 적에 작지만 날렵하게 생긴 새가 한 마리 관사에 들어왔는데 벌벌벌 떨었던 기억이 납니다. -_-;;;;;
    ( 보건직 여사님이 빗자루를 들고 창문으로 몰아냄 )
  • 팬저 2011/07/09 14:54 #

    새소리에 잠을 깨는 모습은 아니고 자동차 소리와 자동차 경음기 소리에 잠을 깨죠. ㅠㅠ 아파트 배란다까지 와서 자리잡고 살 줄은 몰랐습니다.
  • 信念의鳥人 2011/07/09 12:39 #

    고놈 참 잘생겼네요
  • 팬저 2014/04/16 18:47 #

    황조롱이계의 장동건인가요? ㅋㅋㅋ
  • 明智光秀 2011/07/09 17:00 #

    길을 보니 동읍이군요? ㅋㅋㅋㅋ
  • 팬저 2011/07/10 00:19 #

    네 맞습니다. ^^
  • 머독 2011/07/10 07:42 # 삭제

    길조로 보이네요.ㅋ
  • 팬저 2011/07/10 20:48 #

    길조라고 이야기해주니 기분이 좋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