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생포왜성, 300년간 조선의 요새 성곽 관련 뉴스



서생포왜성, 300년간 조선의 요새 기사보기

기사에서는 왜 서생포왜성이 300년간 조선의 요새였다는 부분이 생략되어져 있습니다. 임진전쟁(2012년 교과서에 사용된다고 합니다)이 끝난 후 서생포진성으로 사용되었는데 그 시기가 300년이라는 이야기인데 그 부분을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서생포왜성이라는 명칭에서 나오는 것처럼 서생포진성이라기 보다는 서생포왜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서생포진성의 경우 산 정상에 있은 것은 아니고 남문을 중심으로 형성하였습니다.  

임진전쟁이 끝난 후 조선수군이 서생포진성을 축성하기 보다는 서생포왜성을 이용하여 진성으로 사용했는데 이런식의 경우 부산진성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기존에 잘 축성된 왜성을 이용하여 방어하고 진성을 축성하기 위한 백성에 대한 민폐를 막기 위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따라서 서생포왜성을 갈 경우 왜성에 대한 부분도 공부하면서 조선후기 울산지방을 중심으로 방어를 한 조선수군도 생각 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덧글

  • 두근두근 2011/10/30 17:40 # 삭제

    한국에는 조선 전기와 후기의 구분이 될 정도로 절대적 영향력을 끼쳤던 전쟁인데, 일본은 에피소드처럼 넘겨서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더군요. 그래서 한국에 있는 왜성 가운데 순천과 울산에 있는 왜성을 복원하여 한국인들에게 전쟁에 대한 대비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고, 일본인들에게 과거의 역사에 대한 자각의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데, 일제강점기의 유적이 한민족에게 치욕이라고하고 보존하는 것에 대한 반대 의견이 많으니 과거사를 숨기려는 일본에게 오히려 도움을 주려는 것 같더군요. 과거 일본인들이 이런 말을 했었죠. "하삼도의 사람들은 우리를 적대적으로 대하여 독립운동가들을 쉽게 파악할 수 있으나, 서북 사람들은 도대체 알 수 없어 독립운동가들을 파악하기 어렵다."
  • 팬저 2011/10/30 22:55 #

    현재 순천왜성의 경우 복원이 되어져 있지만 실질적으로 복원이라는 부분을 생각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 부산촌놈 2011/10/30 19:50 #

    300년의 조선군 주둔도 고려해서 복원할 때는 조선식 성문과 관아를 지음을 생각해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 팬저 2011/10/30 22:54 #

    서생포왜성내에 있었던 임란당시의 공시들을 모신 사당인 창표당을 복원한다고 하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