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혜의 방어적인 지형을 이용한 산청의 읍치 읍치



산청군의 경우 바다와 멀리 떨어져서 그런지는 몰라도 읍성이 없습니다. 읍성이 없지만 천혜의 자연을 이용하여 읍을 방어할 수 있도록 되어져 있습니다. 저번에도 이야기하였지만 산청의 경우 북,서측의 경우 강이 지나가는 곳이라 동측과 남측만 방어를 하면 되게 되어져 있는 곳이니 이곳에 터를 삼고 도시를 형성하는 것은 당연했을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삼국시대부터 중요한 도시로서의 기능을 하게 되었습니다. 해동지도에서본 산청의 모습입니다. 
▼ 지승지도에서 본 산청의 모습으로 객사가 가운데 있음을 표시하였고 객사위에 향청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좌측으로 향학정이 있으며 향학정옆에 도사관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지도에서도 그려놓았던 것처럼 많은 건물들이 북측을 향해 자리잡고 있습니다만 아사 즉 동헌의 경우는 동서방향으로 자리잡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여지도에서 본 산청의 모습으로 위치의 경우 위 지승지도와 비슷합니다. 강이 흐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향교앞 지역에는 池 즉 연못이 자리잡고 있네요. 연못 밑에 있는 산의 지명이 城南山입니다. 성과 관계가 있는 것 같은데....
▼ 1872년 지방지에서 본 산청의 모습으로 자세히 그려진 지도인줄 알았는데 그렇지가 않네요.
▼ 지금의 산청읍의 모습으로 남강이 북에서 남으로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S자 형태로 흐르고 있습니다.  
▼ 산청객사가 있었던 산청초등학교 산청동헌이 있었던 산청군청사의 모습이 보입니다. 
▼ 진재 김윤겸 '영남기행화첩'에 나오는 환아정의 모습으로 문인화가인 김윤겸이 만년에 영남지방의 명승지를 돌면서 그린 작품중 하나인데 지금은 없어진 환아정을 이해하는데 상당히 도움이 되는 그림입니다. 환아정의 경우 남강을 끼고 높은 곳에 자리잡고 있으며 T자형의 특이한 누각임으르 알 수 있습니다. 또 환아정 옆에 사각형에 가까운 연못이 보이며 환아정을 들어오기 위한 문은 삼문이고 삼문을 벗어난 우측지점에 산청객사의 모습이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환아정의 경우 현재 사라지고 없으며 산청초등학교 자리가 환아정이 있었던 자리로 추정되며 그곳에 환아정 안내판이 있습니다. 사진을 찍은 시기는 1912년이라고 하는데 유리로 된 문들이 자리잡아 원형의 환아정의 모습은 사라지고 난 이후이네요. 
▼ 환아정의 역사에 관한 이야기가 적혀있으며 1950년까지는 원래의 모습을 잃어버렸지만 자리잡고 있었는데 화재로 인해 사라지고 말았네요. 
▼ 이러한 환아정을 복원하려는 움직임은 산청군에서 있었으며 환아정과 산청객사를 복원(복원이라 읽고 신축이라 이해한다)하려고 합니다만 소요되는 경비가 많다보니 진척이 거의 없는 형편입니다. 또 무엇보다 환아정과 산청객사가 원래 있었던 장소가 산청초등학교터라 초등학교가 이전하지 않고는 힘이드는 부분도 작용한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위에서 나온 진재 김윤겸의 환아정의 모습과의 일치하는 느낌으로 복원하려고 한다는 것을 조감도를 통해서 알 수있습니다. 삼문,협문, 연당, 산청객사 모두 진재 김윤겸 그림을 3D로 옮겨놓은 착각을 줄 정도로 복원한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만큼 옛 환아정을 잘 그려놓은 진재 김윤겸의 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산청 IC를 지나서 산청읍을 들어가기전에 본 모습으로 남강을 끼고 지형이 높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것이 산청읍의 모습이고 보이는 곳 바로 뒤가 산청군청이 자리잡고 있는데 조선시대 동헌이 자리잡고 있었던 곳입니다. 
▼ 위 사진의 좌측의 모습으로 산청초등학교와 산청경찰서의 모습이 보입니다. 보이는 산청초등학교 교실이 환아정이 있었던 곳이겠죠.
▼ 이제 다리를 건너서 바라본 북측방향으로 남강천이 흐르고 있어서 적이 다리를 만들지 않고서는 산청을 공격하기 힘든 구조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산청초등학교터에 있는 
▼ 산청초등학교 교실의 모습으로 산청초등학교의 경우 一자형의 교실이 아니고 ㄱ자 형태의 교실로 학교가 조성이 되어져 있습니다. 또 운동장도 특이할 정도이더군요. 이는 환아정과 산청객사터를 이용하여 산청초등학교를 만들면서 그런 형태가 유지된 것 같습니다. 산청초등학교도 개교한지 100년이 넘었습니다.  
▼ 산청초등학교 정문은 아니고 옆에 있는 골목길인데 예전에는 이길이 객사와 동헌 그리고 관청들을 출입하기 위한 큰길이지 않을까 싶더군요. 사진이 찍었던 위치는 객사터고 자동차가 서 있는 곳 우측이 경찰서인데 관청건물이었을 것이고 조금 더 걸어가면 나오는 산청군청이 산청동헌 자리니까요. 
▼ 객사터인 산청초등학교자리에서 바라본 산청경찰서의 모습으로 이곳은 관청의 어느 건물이었을까요? 위 고지도에서 나오는 것을 기준으로 본다면 도사관이나 창고건물로 보이는데....
▼ 조금 더 걸어나와서 본 산청경찰서의 모습입니다. 
▼ 산청경찰서에서 남측으로 조금 걸어오면 보이는 건물인데 산청군에서 사용하는 건물입니다. 이곳도 예전에 창고나 관청으로 사용된 건물이었겠죠.
▼ 산청군청의 모습으로 예전 산청동헌이 자리잡고 있었던 곳입니다. 위에서도 이야기하였는데 다른 건물의 경우 거의 북측방향을 바라보고 있는 것에 비해 산청군청과 산청경찰서의 경우 동서측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12월 05일 2011-12-06 10:02:55 #

    ... 싶다면! [네이트온] 다양 기능 갖춘 블루투스 헤드폰 [네이트온] 까마귀를 생각나게 하는 눈화장? [네이트] 영남기행 화첩에 나오는 환아정의 흔적 따라가 보니 [네이트] 80년대 스타일로 나오는 군만두와 요리가 인상적인 곳 [네이트] 이어폰 같은 음질의 깔끔한 블루투스 헤드폰 개봉 ... more

덧글

  • 초록불 2011/11/21 22:19 #

    이곳은 아버지 고향이라 자주 간 곳인데, 이렇게 보니 참 새삼스럽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 팬저 2011/11/21 22:56 #

    자료가 많지 않고 오랫동안 답사를 해야하는데 그렇지 못하여 자료가 조금 엉성합니다. 이해바랍니다. ^^
  • 이 감 2011/11/21 23:59 # 삭제

    영남기행화첩의 환아정 그림이 꽤 자세하네요. 이중처마도 묘사되어 있고, 1912년 사진과 비교해 봐도 그렇고요.
  • 팬저 2011/11/22 00:07 #

    예.... 이런 그림이 남아서 없어진 환아정을 복원하는데 상당한 도움을 주는것 같습니다.
  • 에로거북이 2011/11/22 10:52 #

    그림 한 편이 역사를 되살릴 것 같습니다.
    돈이 좀 들겠지만 만들어 두면 꽤 괜찮은 관광 자원이 될 것 같네요. 건물이 참 멋집니다.
  • 팬저 2011/11/22 10:57 #

    예,,, 참 잘 그려 놓았죠. 저 그림 덕분에 환아정과 객사를 복원(신축이이지만 말이죠)할 근거를 찾았다고 볼 수 있죠.
  • 松下吹笙 2011/11/25 15:12 #

    김윤겸의 그림과 사진속 환아정의 모습이 좀 다르네요. 김윤겸의 그림은 평면이 丁형 혹은 十형으로 추정이 되는데..

    사진은 ㄱ 형으로 보이네요. 부섭지붕 부분도 그렇고... 후대에 변형이 되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 팬저 2011/11/25 15:47 #

    저도 환아정을 본 일이 없어서 말씀드리기 뭐하지만 그림과 사진을 비교해보니 그림과 사진의 경우 방향이 틀리는 것 같습니다.
    김윤겸의 그림은 남에서 북으로 바라보았고 사진은 북에서 남으로 바라본 모습으로 보입니다.
  • 어쩌다보니 꼬마눈사람 2012/09/03 21:19 #

    환아정 아래 깊은물속에 정유년9월22일 안신갑 장군이 순절 하신곳이군요
  • 팬저 2012/09/03 21:22 #

    그런 사연이 있군요... 환아정 아래 왜 순절을 했죠.. 임진전쟁때인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