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에서 나온 종묘와 지방의 객사 도성(都城)



이번 예능프로 1박 2일에서 종묘가 나왔습니다. 필자의 경우 아직 종묘를 가보지 못했는데 덕분에 좋은 구경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양을 도읍으로 정하면서 경복궁을 기준으로 동서에 사직단과 종묘를 만들었는데 이러한 구조는 지방의 읍치에도 적용되어 사용하였습니다. 지방의 읍치에서는 종묘가 없는 대신에 객사로 대처하였습니다. 

사직단의 경우 토지의 신과 곡식의 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곳입니다. 제사는 2월과 8월 그리고 동지와 섣달 그믐에 지냈다고 합니다.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나 가뭄에 비를 기원하는 기우제 그리고 풍년을 비는 기곡제들을 이 곳에서 지냈습니다. 이러한 사직단의 경우 중국에서 전해졌다고 합니다. 이런 사직단의 경우 한양 도성에만 있는 것이 아니고 각 지역 지방에도 있었습니다. 현재 각 도시마다 사용되고 있는 사직동이나 사직단의 경우 그 경우입니다. 현재 부산에 있는 사직동이 그것이며 유명한 사직야구장의 경우 사직단과 관계가 있습니다. 사직동과 가까워서 그런것 같습니다. 또 남원 향교동의 사직단, 대구 노변동의 사직단과 대구 달성 현풍의 사직단, 광주 사동의 사직단 등이 남아있거나 복원을 하였습니다. 도성의 사직단의 경우 임금이 제사를 주관하였다면 지방의 사직단의 경우 고을 수령이 주관한 것이 다르겠죠. 
종묘의 모습을 보면 어디서 많이 본 느낌을 주죠. 예! 바로 지방에 있는 객사의 모습과 거의 일치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규모면에서는 종묘가 엄청 크고 객사는 작다고 볼 수 있죠. 종묘에 있는 정전과 영녕전 모두 객사보다 큰 규모입니다. 종묘와 객사의 건물의 특징은 비슷하지만 건물의 기능은 완전히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종묘의 경우 왕과 왕비의 신주(神主)를 모신 왕가의 사당인데 이는 현재의 왕이 아닌 선대의 왕에 대한 사당의 기능을 합니다. 이에 비해 객사의 경우 현재에 즉위한 왕에 대한 충성 명세를 하는 곳이며 죽지 않은 왕에 대하여 사당 기능을 하는 생사당이라는 것이 다른 경우입니다. 또 객사의 경우 공무를 위해 문무관을 위한 숙소의 기능도 합니다. 

사진은 고창읍성내에 있는 객사인 모양지관
종묘의 정전의 경우 처음부터 큰 규모는 아니었지만 조선이 계속 지속되고 세월이 흐르면서 점점 규모가 커졌던 것에 비해 객사의 경우 현재 왕권을 가진 왕에 대한 생사당의 개념이다 보니 규모는 원래 처음 지어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객사의 경우 각 고을의 규모에 맞게 조성할 수 있었으며 각 고을의 중심이 된 지역에 설치하였습니다. 객사가 들어서기전에 풍수지리설에 의거 가장 좋은 장소라고 하는 곳에 객사를 설치하였는데 이는 왕권국가임을 알리는 것입니다. 현재 지방에 남아있는 객사의 경우 드물고 객사터의 경우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관공서, 학교로 바뀌게 됩니다. 간혹 객사터의 경우 집이 들어서는 경우가 있는데 풍수지리적으로 좋은 곳이니 살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덧글

  • 에로거북이 2012/02/14 11:12 #

    오호.. 객사터를 찾아봐야 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 팬저 2012/02/14 14:48 #

    풍수지리적으로 좋은 곳이라 살면 잘 풀릴 것 같네요.
  • 이 감 2012/02/14 15:17 # 삭제

    객사 중에는 양 익헌이 종묘 정전 사진의 양끝 날개 건물처럼 방향을 튼 건물도 있지요.
  • 팬저 2012/02/14 19:08 #

    그렇습니까? 거기가 어디죠?
  • 이 감 2012/02/14 21:41 # 삭제

    두 군데로 알고 있는데 한 곳은 생각이 안나고 한 곳은 남도석성의 객사죠. 성벽은 잘 남아 있는데, 동헌과 객사는 복원했습니다. 그런데 아직 동헌과 객사 표지판도 없네요. 물어서 알았습니다. 객사가 모양지관 사진과 같은 형태가 전형이지만 꼭 이 형태로 되어 있지는 않죠.
  • 팬저 2012/02/15 09:39 #

    그렇습니까? 가보지를 않아서 몰랐는데 그렇게 되어있는 모양이네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실비단안개 2012/02/14 19:58 # 삭제

    저도 서울에 있는 궁궐을 아직 못 가봤으며, 종묘도 못 갔습니다.
    1박 2일 재밌게 봤는데 팬저님은 객사로 풀어 주시는군요.

    건강하시고요.^^
  • 팬저 2012/02/14 21:19 #

    객사는 아무래도 가까이 있는 것이라 알고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적어보았습니다. 감사하고 건강하세요.
  • 청산 2012/02/16 19:13 # 삭제

    팬저님, 전주 객사 이름은 풍패지관 이라고 합니다. 조선 태조 이성계 의 선조들이 살았던 곳이라 하여, 한고조 유방의 고향 풍패에서 차용하여 풍패지관 즉 조선왕조의 정신적인 고향으로 삼았던가 봅니다. 전주 객사의 규모도 비록 한쪽 익헌이 반이 잘렸지만 아주 웅장하답니다. 종묘를 말씀하셨는데 객사는 좌,우 익헌의 연결부위가 트여 있습니다. 어려서 전주 객사 건물을 처음 보았을때 트인부분을 보고 건물을 이렇게도 짓는구나 라고 신기해 했던 기억이 납니다. 트인 부분이 종묘와의 외관상 차이가 될것 같아 댓글 달았습니다. 해량하시구요. 기회 닿으시면
    전주 풍패지관도 한번 와 보세요. 익헌이라 하니 좀 그렇구요 객사 동대청 이렇게 불렀지 않나 싶습니다
  • 팬저 2012/02/17 09:37 #

    오래전에 한번 가보았습니다. 당시에는 읍성에 관심이 없을때라 잘 기억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한번 시간이 나면 꼭 가보고 싶은 곳이죠. 전라감영이 있어서 말입니다.
  • 두근두근 2012/02/23 20:24 # 삭제

    객사가 전국 곳곳에 있는 걸 보면 조선이 고려보다 한층 강화된 중앙집권국가라는 걸 알게되죠. 향교가 전국 곳곳에 있어 유교국가라는 것을 알게 되듯이. 전주는 요즘 감영 복원한다고 공사중이더군요. 태조의 어진 보관하는 곳의 부속 건물도 얼마전 복원하고, 그러더군요.
  • 팬저 2012/02/23 20:39 #

    전주의 경우 전라도를 대표하는 유서깊은 도시이지요. 그중 전라감영의 경우 전라도를 상징하는 부분이 있다고 볼 수 있겠죠. 복원이라는 부분은 상당히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만 제대로 복원을 하였으면 합니다.
  • jhtwkd 2012/02/24 21:02 # 삭제

    그건 그렇고, 모양지관 기단부의 복원한 석축들이 참 어색하네요. 그에 비하면 요즘 문화재 복원기술은 이러니 저러니해도 참 좋아진것같아요.
  • 팬저 2012/02/25 11:11 #

    복원한 부분이 조금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