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양읍성 남문지·옹성·성벽·해자 발굴 성곽 관련 뉴스



언양읍성 남문 발굴이 진행되고 있었는데 이번에 언양읍성 남문지와 옹성 그리고 해자 및 체성을 발굴했다고 합니다. 그동안 상당히 느리게 진행되던 언양읍성의 발굴이 이번 남문지 발굴을 계기로 빨리 진척될 것 같습니다. 


항공사진을 통해서 보는 언양읍성 남문지(영화루)의 모습으로 해자의 모습도 보입니다. 해자의 경우 체성 외벽에서 9~9.6m 떨어져 조성되어있으며 내부 측벽을 석재로 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던데 해자의 폭에 관해서는 자세히 나온 곳이 없네요. 해자의 경우도 내부 석재를 쌓는 방식이라 다른곳에서 발굴한 곳과 비슷하게 보입니다. 사진상 발굴하는 지점이 아닌 우측을 보면 체성이 지나가는 곳에 민가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저런 상태라면 체성에 관하여 알기도 힘이듭니다. 좌측도 마찬가지이네요. 2010년도 발굴조사한 북문지 근처의 경우 내외협축식이 아닌 내탁식이라고 하는데 남문체성의 경우도 내탁식으로 보여집니다. 그런데 현재 북문체성의 일부와 동문체성의 일부를 복원한 것은 내외협축식입니다. 이부분은 고증이 잘못되었다고 하네요.

옹성의 현재 잔존높이가 2.8m, 너비가 6m이고 내부에 15×16m의 공간이 있으며 옹성 입구부분의 너비는 8.3m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사진상에도 잘 나타나 있는데 내외측면을 제외하고는 잡석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사진상을 기준으로 본다면 남문지(영화루)의 경우 토성에서 석성으로 개축할 때(1500년 연산군 6년) 축성한 그대로 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료에 의하면 남문지의 경우 수차례 걸쳐 축조했다고하는데 사진 한장으로는 알 수가 없네요. 
아래 사진을 보면 남문지 옹성에서 언양읍성안으로 들어올때 거쳐가는 성문주위 발굴 당시의 모습으로 언양읍성 남문지에 관하여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면 언양읍성 성문(영화루)의 경우 개거식으로 된 누각이 자리잡고 있었음을 보여줍니다. 둥글게 원으로 그려져 있는 부분이 누각의 초석이 자리잡았을 것입니다. 이를 기준으로 본다면 정면 3칸, 측면 2칸 일 것으로 보이는데 이게 맞나요? 또 사진을 보면 외부체성의 경우 바깥에 큰 돌을 쌓고 안측에 잡석을 채우는 형식이고 체성의 바깥보다 안측이 돌이 작음을 알 수 있는데 이를 근거로 내탁식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언양읍성의 경우 북문지와 남문지의 발굴 공사가 이루어졌고 이제 서문지와 동문지의 발굴 공사가 남아있네요. 저번에 남문지를 중심으로 먼저 복원을 한다고 하던데 남문지의 복원을 먼저 끝내고 발굴조사를 할까요? 궁금해지네요. 언양읍성의 경우 4대문 모두와 함께 동헌, 객사 등 내부시설까지 복원한다고 하니 대단하네요. 



핑백

  • Eonyang Stadtmauer 언양읍 읍성 | Madang 2013-05-19 12:32:02 #

    ... unmittelbar daneben: Im letzten Jahr, als noch die Archäologen dran waren: http://panzercho.egloos.com/10876695 About these ads Teilen Sie dies mit:TeilenFacebookDruckenE-MailGefällt ... more

덧글

  • 역사관심 2012/04/23 13:46 #

    몰랐던 읍성인데 굉장히 보존상태가 훌륭하네요. 기대됩니다.
  • 팬저 2012/04/23 15:26 #

    언양초등학교 교문이 있는자리 앞인데 저만큼 남아있었는데 몰랐을까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
    아니면 땅속에 묻혀있을 수 있고요.
  • 이 감 2012/04/23 16:35 # 삭제

    꽤 잘 남아 있네요. 동대문 운동장에 묻혀있던 서울 성곽을 생각하면 충분히 묻혀 있었을 것도 같습니다.
  • 팬저 2012/04/23 17:13 #

    예... 제가 갔을때에는 남문지가 있었던 그곳은 주차장으로 사용중이었습니다. 바로 아래에 묻혀있었다고 봐야겠죠.
  • 요플레복숭아맛 2012/04/23 17:58 #

    스틸컷으로만 보다가 항공사진으로 보니까 해자가 더 뚜렷하게 보이네요. 요즘 언양읍성 뉴스에 자주 나오네요~ㅎ 울주군 초미의 관심사 중 하나인듯 합니다..

    동헌이나 객사 같은 성내 시설은 언양초등학교가 이전해야 할텐데 과연 울주군, 문화재청, 교육부의 의견이 궁금하네요ㅎ

    옹성 복원하면 꽤 괜찮을 듯 합니다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ㅎ
  • 팬저 2012/04/24 01:21 #

    언양초등학교의 경우 옮겨간다고 하네요.
  • Warfare Archaeology 2012/04/23 18:54 #

    어...초석만으로 보면 측면 1칸밖에 안 될 것 같은데요...아닌가?
    그 아래쪽은 성벽이 가로막혀 있어서 2칸까지 못 나갈 것 같기도 하고요~
  • 팬저 2012/04/24 01:21 #

    측면의 경우 1칸인가요? 흰선으로 된 부분이 아닌가요?
  • LApost 2012/04/24 23:40 # 삭제

    앞 세칸은 성벽과 성문위에 걸쳐지고 성벽 뒤로 세칸 해서 6칸이 되겠죠.
  • 팬저 2012/04/25 00:00 #

    신문을 다시 살펴보니 정면 3칸 측면2칸이더군요. ^^
  • LApost 2012/04/25 00:09 # 삭제

    네, 그렇게 6칸이요. 아마 무장읍성 남문 진무루와 비슷한 모양일 것도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무장읍성 정비는 다 되어가나 모르겠네요. 상당히 더디게 되어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이죠. ^^
  • 팬저 2012/04/25 00:11 #

    무장읍성 복원한다는 이야기는 있었지가 조금 오래 된 것 같은데요.
  • LApost 2012/04/25 00:30 # 삭제

    네, 지금 검색해보니 아직도 정비중인가 봅니다. 일단 마지막으로 갔을 때가 성안의 건물들을 철거하고 땅을 고르고 있었던 때였는데, 현재 상태는 누각을 하나 복원하고 성곽을 정리한 정도로 보이네요.
  • 팬저 2012/04/25 08:48 #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무장읍성의 경우 읍성내부에 민가들이 들어서도 될 정도로 보이던데 그렇게 할 계획은 없는 모양이죠?
  • Warfare Archaeology 2012/04/25 09:20 #

    아~그렇군요. ^^ 제가 잘못 봤습니다~~
  • LApost 2012/04/25 13:37 # 삭제

    민가까지 들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고 공원으로 꾸밀 것 같은데요. 안그래도 그 곳 인구가 줄어드는 형편이고요.
  • 팬저 2012/04/25 14:40 #

    낙안읍성처럼 꾸밀 것인지 아니면 해미읍성처럼 꾸밀것인지를 몰라서 물어보았습니다.
    공원식이라면 거의 해미읍성이나 진주읍성처럼 하겠네요. 감사합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