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리 냄새 풍기는 남해군 적량진성_01 진성(鎭城)



적량진성이 있는 곳의 경우 현재 경상남도 남해군 창선면 진동리 소속입니다만 조선시대에는 진주목의 소속이었습니다. 창선면에서도 조금 멀리떨어져 있는 곳이 적량진성이 있는 진동리입니다. 마을을 들어서면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이 바로 선정비와 적량진성에 관한 비석입니다. 
▼ 조선수군의 주둔지임을 나타내는 비석으로 지도의 경우 1872년 지방지에 등장하는 절량진성 지도입니다. 
▼ 1872년 지방지에서 본 적량진성의 모습으로 성문은 3개이며 북문을 제외한 성문이 있음을 알 수 있고 성문의 경우 홍예로 되어져 있습니다. 적량진성의 경우 둥글게 그려져 있으며 성문안에 민가들보다 성문 바깥에 더욱 더 많은 민가의 모습이 보입니다. 동헌의 경우 서문옆에 있고 객사의 경우 동문옆에 있습니다. 남문을 나와 선창으로 가는 곳이 있으며 전선1척과 사후선의 모습이 보입니다.  
▼ 수군만호의 선정비인데 달랑 하나만 있더군요.
▼ 호국역사의 산실의 적량에 관한 이야기가 새겨져 있습니다. 
▼ 선정비 하단의 경우 특이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 마을입구에는 적량진성에 관한 안내글이 있습니다.
▼ 현재의 포구에는 어선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현재있는 포구의 경우 예전 적량진성이 있었던 포구와는 다릅니다. 
▼ 마을입구 민가에 임진전쟁과 관련된 벽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정유전쟁 당시 칠천량해전에서 조선군이 패하기직전 배설장군이 이곳으로 와서 하루밤을 자고 전라도로 넘어갔다고 하는데 확인할 방법이 없는 것 같은데 아시는 분은 댓글 남겨주세요. 
▼ 마을의 도로의 모습으로 조금 둥글게 되어져 있는데 예전에는 이곳까지 바다였을 것으로 보여지더군요. 
▼ 적량진성을 답사하면서 계속 본 것이 바로 고사리인데 현재 이곳에서 가장 큰 수익을 얻는 것이 창선 고사리라고 하네요.  
▼ 필자가 살고계시는 할머니에게 적량진성에 관하여 물어보니 현재 남아있는 것은 별로 없고 일단 위로 가보라고 하더군요. 하도 이이런 소리르 많이 들어서(사시는 분들이 성곽이 남아있는데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그럽니다) 쭉 올라갑니다. 길을 따라서 조금 올라가면 만나는 것이 바로 예전의 적량진성의 굴강입니다. 
▼ 아래 사진에도 나오는 적량진성의 굴강이 있었는데 지금은 매립하였다고 하네요. 
▼ 바로 적량진성 굴강이 있었던 밭입니다. 필자도 이곳이 굴강이었는지는 모르고 이쯤에 적량진성이 있겠지 싶어서 사진을 찍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적량진성 굴강이더군요. 
▼ 조금 더 올라가자 남측성벽을 만났습니다. 
▼ 많이 무너져 내려서 상단부의 경우 예전의 적량진성의 성벽은 아니고 후세에 담장으로 사용하면서 돌을 올린 것 같습니다. 
▼ 그래도 하단부의 경우 조선시대 초기 읍성 축성방식과 비슷하다는 것을 알겠더군요. 
▼ 생각했던 것보다 길게 남겨져 있었습니다. 물론 하단부에서 3~4단정도의 돌이 남아있지만 말이죠.
▼ 여기 또한 잔돌끼움방식으로 축성되어져 있었습니다. 
▼ 하단부의 경우 어떤 돌은 거의 2미터가 넘는 돌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 옆에서 보면 거의 무너져 내려서 일반적인 분들은 담장인지 성곽의 체성인지 확인하기 힘들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 또 밭으로 사용중이어서 그런지 조그마한 담장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 바로 위 사진에서 5~6미터 떨어진 곳으로 논이 있는 곳인데 하부에 돌이 보이더군요. 
▼ 자세히 보니 제법 큰돌이 자리잡고 있더군요. 하천에 사용하는 돌치고는 크다고 느겼으며 이를 미루어 보아 해자에 사용한 돌로 보았습니다. 
▼ 이제 남측체성을 돌아서 서측체성을 갑니다. 나무가 있는 곳이 위 사진에 나왔던 남측체성이 있는 곳이고 위 사진의 개울의 경우 우측에 보입니다. 
▼ 진동교회의 모습입니다. 저번에도 이야기하였지만 마산에 있는 진동과 똑 같은 한자를 사용합니다. 
▼ 서문지로 추정하는 곳입니다. 
▼ 하단부의 경우 맨 아래를 제외한 나머지는 근대에 만든 것 같습니다. 
▼ 성문지 안으로 들어와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 담장이 많이 보이는데 다음에 이야기하겠지만 적량진의 동헌터로 추정하는 곳입니다. 
▼ 동헌터 앞에 보이는 민가인데 아마도 저곳의 경우도 관아지 였을 수도 있겠죠.
▼ 동헌터 담장앞에서 바라본 서문지의 모습으로 이곳을 보는 순간 딩동!이라고 느꼇습니다. 저멀리 기장에서 본 기장읍성의 남문지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가졌는데 확실한 것 같더군요. 
▼ 서문지에서 나와 서측체성이 있는 곳을 바라보았는데 민가옆이나 민가담장사이로 체성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이고 논옆에 보이는 개울이 해자일 가망성이 많습니다.  
▼ 서문지를 끼고 도는 민가앞에 놓여져 있는 돌로 예사롭지 않더군요. 뒷편이 아닙니다. 
▼ 일정한 크기의 돌이 하천을 따라서 돌고 있는데 
▼ 보기에도 작지 않다는 생각을 들 것입니다. 
▼ 제법 큰 돌이있는데 개울따라 흘러가서 해자의 돌일지는 모르겠지만 전체적으로 옹성을 따라서 도는 느낌이 들어서 옹성의 돌로 보여지더군요. 
▼ 상당부분 무너져 내렸지만 하단부는 남아있네요. 
▼ 풀이 덮여져 있지만 하단부의 경우 확실한 성곽의 돌로 보여지더군요. 
▼ 군데 군데 작은돌이 남아있지만 큰돌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이부분의 경우 옹성이 끝나는 부분인지 아닌지 모르겠더군요. 
▼ 해자부분일 것 같아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 근래에 조성된 것인지 아니면 예전부터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서문 옹성이지 않을까 싶네요. 
▼ 민가의 담장의 경우 현재 사용하는 블록이지만 옆에는 예전의 체성이더군요. 



덧글

  • 에로거북이 2012/06/07 18:56 #

    와 잘 보았습니다. 서울에 앉아서 남해안 진성 하나를 전부 탐방한 느낌이네요. 좋습니다.
  • 팬저 2012/06/07 22:44 #

    그렇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또 다른편이 있으니까 봐주세요. ^^
  • 에로거북이 2012/06/08 09:16 #

    언제나 그렇지만, 팬저님은 대부분 제 고향 근처를 탐방하시기 때문에 사진만 봐도 더욱 친숙한 느낌이 듭니다.

    한 가지 궁금한게 , 혹시 이런 시골 동네에서 혼자 탐방하고 다니시는걸 주민들이 볼 땐 어떻게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 팬저 2012/06/08 10:39 #

    대부분 노인분들이 살고계셔서 반갑게 맞아주십니다. ^^
    다만 안타까운 것은 동네에 있는 진성,읍성,왜성에 관하여 물어보면 잘 모른다는 답변을 하십니다.
    설사 알고계셔도 다른 것을 알고 계시더군요.
    그리고 알려주시는 부분도 상당히 잘못된 것을 알려주십니다. ^^
    그래도 수상한 사람으로 신고 안해주시는 것만 해도 고맙죠. ^^
  • 松下吹笙 2012/06/07 19:12 #

    새로 만든 비석의 거북이 두마리.. 엄청 불만 가득한 표정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왜 이런 곳에 와서 개고생이냐교 불평불만을 털어 놓는듯 ㅋ
  • 팬저 2012/06/07 22:43 #

    아.... 그렇습니까 거기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말이죠. ^^ 고생은 생고생이죠...
  • 시쉐도우 2012/06/09 17:19 #

    창선도는 정작 진주와는 제법 떨어진 곳인데, 진주목 관할 이었다니 놀랍습니다. 하긴 진주목에서도 군역관련하여 육군병력외에 수군병력도 상당히 부담하고 있었다고는 합니다만.

    그런데 중간에 보이는 그림에 보이는 배는 전선이 아니라 귀선같아보입니다. 귀선이 배치되어 있었던 것일까요? 아니면 그림이 너무 대략 그린 것이라 그렇게 보이는 것일까요?
  • 팬저 2012/06/09 18:35 #

    귀선의 경우 배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귀선이라면 당시의 최대의 하이테크 유닛인데 창선도에 넣기에는 조금 아깝겠죠... ^^
    진주목에 배치된 것은 아무래도 바다의 어류나 수산물들을 공급받기 위해서 일 것입니다.
    경남 칠원에 있는 칠원현의 경우도 바다와 먼편인데 일부러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에 곳을 관리했습니다.
    여기도 마찬가지였을 것입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