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잘 남아있는 적량진성 동측체성_적량진성03 진성(鎭城)



▼ 서측체성과 북측체성에 이어 동측체성으로 이동합니다. 아래 지도에도 나오지만 동,서측이 남,북측보다 체성의 길이가 작습니다. 하지만 동측체성이 4개의 체성중 가장 잘 남아있습니다. 
▼ 전편에 이어 동측체성을 담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민가로 하단부의 경우 아주 잘 남아있습니다. 물론 사진과 같이 군데 군데 시멘트로 보수를 한 흔적이 보입니다. 
▼ 위 사진을 지나니까 하단부에 겨우 있을 것 같고 위로는 벽돌로 담장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 위 사진아래로 여기는 그래도 체성이 어느정도 남아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위사진 바로 옆 본 체성으로 체성이 그래도 3~6단 정도 남아있습니다.
▼ 동측 옹성으로 추정이 되는 체성으로 원형으로 둥글게 형성되어져 있습니다. 저래도 높이는 1미터가 넘습니다.  
▼ 하단부의 경우 제법 큰 돌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옹성이다는 느낌을 줄 정도로 둥글게 형성되어져 있습니다. 
▼ 2~3단 남아있지만 제법 큰돌이 있어서 그런지 높이도 1미터를 넘습니다. 
▼ 하단부의 경우 큰돌도 자리잡고 있지만 일부는 작은돌이 있는데 조금 이상합니다. 
▼ 여기서 부터는 근대에 축성하였는지 돌이 위 사진과 비교하면 작습니다. 
▼ 전반적인 옹성의 흔적은 주지만 돌이 작네요.
▼ 옹성이었다면 전봇대 그림자가 있는 곳에서 멈추어야 하는데 계속해서 이어져 있습니다. 근대에 텃밭을 만든다면서 조성한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 옹성의 개구부에서 나와 추정옹성을 바라본 모습. 
▼ 옹성 개구부 앞의 동측체성으로 민가의 담장으로 사용중인데 잘 남아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 4~5단 남아있는 체성을 보니까 조선초기 해안읍성의 방식과 같은 축성방식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옹성의 개구부에서 동문지 방향으로 더 들어와서 바라본 모습으로 옹성부분에 텃밭이 보입니다. 아무래도 근대에 옹성이 있는 부분을 매꾸어서 텃밭을 조성했을 것 같습니다. 
▼ 아무래도 축성한 돌도 위 사진과 비교하면 크기도 작고 일정한 크기의 돌로 불규칙하게 축성하여 놓았습니다.
▼ 동측체성의 끝나는 지점으로 동문이 있었던 곳으로 육축으로 보이는 큰 돌이 있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 동문지에서 조금 내려와 옹성 개구부에서 남동측을 바라본 모습으로 동측체성이 연결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남해군 보건소 적량보건진료소로 이곳을 찾아와서 맞은편 골목을 찾으면 동문지와 동문옹성이 나옵니다. 
▼ 적량보건진료소 앞 민가로 보시는 것과 같이 아주 큰돌이 하단을 장식하고 있으며 4~6단 정도 체성이 남아있습니다. 
▼ 위 사진의 아래 민가에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보시는 것과 같이 아주 잘 남아있습니다. 
▼ 동문지 육축이 있는 곳에서 아래로 연결된 동측체성의 경우 65미터 정도 되는데 가장 잘 남아있습니다. 
▼ 체성의 높이의 경우 3미터 정도 되고 하단부의 경우 70센치 이상 되는 돌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 위 사진의 아래쪽 민가의 담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동측체성
▼ 위 사진의 아래에 있는 민가로 주인장에게 허락받고 찍은 사진으로 제법 잘 남아있습니다. 
▼ 위 사진에 아래에 있는 민가로 자세히 보면 체성이 보입니다. 
▼ 이 집도 담장으로 사용중인데 체성과 민가와 딱 달라 붙여져 있습니다. 이렇게 민가를 증축을 해도(적량진성의 경우 문화재가 아닐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별 무리 없이 진행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 동측체성에서 직선거리로 30미터 이상 떨어져 있는 곳에서 본 우물입니다. 적량진성안에도 우물이 있었겠지만 이 우물의 경우 적량진성 외부의 민가들이 사용하는 우물이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적량진성 동측체성의 경우 100미터 정도 되는데 아주 잘 남아있습니다. 일단 다른 방향에 비해 높이가 높게 남아있다보니 경계구역표시가 아닌 담장으로 사용중에 있었습니다. 민가에 계시는 어른신들과 이야기해보니 아직 남해군에서 지표조사와 같은 것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 같은데 하루 빨리 지표조사 등이 이루어져 조선시대 만호가 있었던 수군기지를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