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량진성_04 남측체성 진성(鎭城)



▼ 가장 잘 남아있는 동측체성을 지나고 남측체성이 있을 곳으로 이동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민가 뒷편으로 체성이 지나갈 것 같은데 주인이 계시지 않아서 양해를 구하지 못하여 들어가지 못하였습니다.  
▼ 서측에서 내려오는 개울로 저번에 해자로 진행된 것은 아닌가라고 했던 것입니다. 
▼ 위 하천보다 더 높이 올라와서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으로 위에는 하천위에 복개를 해놓았습니다. 
▼ 남측체성의 옹성이 있는 부분과 남측체성 그리고 추정하는 각종 관아터를 찾아갑니다. 
▼ 남측 끝과 서측 끝이 만나는 곳에 있는 민가로 이 민가로 체성이 지나가는데 
▼ 이렇게 하단부에 보이는 것은 체성인데 많이 변형되어서 원래 있었던 체성은 사라지고 보이지 않고 있으며(아마도 담장과 축대로 사용하면서 많은 변형이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체성에 사용한 돌만 몇개가 보입니다.
▼ 남측 체성은 담장사이에 있어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골목을 따라 올라가니 남문지가 보입니다. 
남문지 입구쪽이면서 옹성 끝부분으로 하단부에 보이는 큰돌 말고는 큰 특징이 없습니다. 
▼ 맞은편에도 몇개의 큰돌을 제외하고는 체성의 흔적을 찾을 수 없는편입니다. 
▼ 하지만 조금 옆에는 큰돌이 자리잡고 있으며 일직선으로 위 사진에 나오는 민가까지 연결이 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폐가인데 이집 담장이 거의 남측체성인데 담쟁이 나무때문에 체성의 흔적이 보이지 않습니다. 
▼ 어디가 남문지의 개구부인지 몰라도 아마도 좌측 민가의 담이 끝나는 부분일 것입니다. 
▼ 군데 군데 시멘트로 채워져 있지만 하단부에 체성의 흔적이 보입니다. 상단부에 보이는 작은돌들은 근대에 축대형식으로 만들면서 쌓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 위사진에서 맞은편에 있는 것으로 보시는 것과 같이 아주 잘 남아있습니다. 옹성부분으로 추정이 되는 곳인데 4~5단 정도의 돌이 남아있네요.
▼ 그런데 옹성이 조금 진행가다가 허리가 끊어지는 것처럼 사라져 버렸습니다. 
▼ 옹성 안에는 이렇게 텃밭으로 활용중에 있습니다. 
▼ 옹성 옆에 있는 민가로 민가 담장이 바로 서측체성의 담장입니다. 안측의 경우 작은 돌을 채우는 방식였음을 알 수 있네요. 
▼ 위 사진에 보이는 민가에서 쭉 따라 올라가면 이렇게 사진과 같이 T자형 삼거리가 나옵니다. 우측으로 진행하면 동문지가 나오고 좌측으로 가면 객사터와 동헌터로 보이는 곳이 나옵니다.
▼ 아름답게 꾸며난 집인데 관아터였을 것은 분명한데 어떤 관아였는지는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일단 삼거리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이라 객사터로 추정을 했습니다. 물론 저 정도 건물의 평수로는 안되고 옆으로 더 확장을 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객사터로 추정한 것은 골목 삼거리에서 올라와서 가장 먼저 만나는 장소인 이유때문입니다. 
▼ 객사터로 추정하는 민가와 바로 연결된 곳은 담장으로 쳐져있는데 여기의 경우 확실히 동헌터와 객사터라고 주장할 수 있을 정도로 넓습니다. 
▼ 들어가는 입구인데 담장의 경우 하단에 보이는 돌위에 시멘트로 담장을 만들어 놓았으며 조금 더 걸어가면 서문지가 나옵니다.
▼ 입구의 경우 예전에 누가 살았던 흔적이 보입니다.
▼ 상당히 큰 공간이 나오는데 동헌과 내아, 객사가 있지 않았을까 추정합니다. 객사의 경우 동측으로 치우쳐져 위 사진에 나온 민가와 같이 연결된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필자의 예측은 틀릴 수 있으며 개인적으로 그럴것 같다는 것이지 같다는 아닙니다.
▼ 삼거리에서 좌측을 선택하면 나오는 골목으로 이골목을 따라가면 바로 동문지가 나옵니다.
적량진성의 경우 체성이 많이 무너져 내렸지만 그래도 기단부가 남아있어서 체성을 알아내기는 쉬운편에 속합니다. 하지만 남해군에서는 아직 이부분에 관한 지표조사 등이 이루어지지 않아 정확하게 알 수 없는 실정입니다. 남해군에서 하루 빨리 이런 부분에 예산이 투입되어 정확한 체성을 알아보는 것도 필요하리라 생각이 듭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