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찍으면 안된다고 하는 통영향토역사관 영성(營城)



세병관을 구경하고 수항루앞에 있는 통영향토역사관을 구경하려고 막 문을 열고 들어갔습니다.
마주친 것은 바로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서 소장하고 있는 통영지도로 1872년 지방지에 실린 지도입니다. 현재 서울대학교 규장각 홈페이지에서 얼마든지 볼 수 있는 것이 이 지방지도입니다. 
저도 이 자료를 많이 사용하는 편이라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크게 실사출력을 해놓아서 사진을 한장 찍었습니다. 아래에 나오는 통영지도입니다. 그러자 들려오는 이야기 "여기서 사진 찍으면 안됩니다." 그래서 "왜 안되죠?"라고 물었습니다. "찍지 말라고 적어 놓았습니다."라고만 합니다. 왜 찍지못하게 하는지에 관하여는 알려주지 않습니다. 그냥 귀찮으니까 찍지말고 눈으로 보고만가라는 이야기를 하는 것 같습니다. 아래에 나오는 통영지도와 위 지도는 같은 지도이고 아래지도의 경우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있습니다. 
자신들도 원본도 아니고 사본 그것도 실사 출력쪼가리 부착하고 찍지 말라니 이게 무슨 일인가 싶었습니다. 순간적으로 기분이 확 잡쳐 지더군요. 통영향토역사고 뭐고 다 보고 싶은 마음이 없었습니다. 무엇때문에 찍지 말라고 하는지 살짝 둘러보니 원작자와 협의가 되지 않아서 그런다고 적어 놓았습니다. 원작자와 협의가 되지 않은 것은 따로 보관하면 되지 많은 사람들이 와서 사진도 찍지 못하게 하는지 모르겠다. 

이런 경우 고성에 있는 공룡박물관,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에서 보았다. 공룡박물관의 경우 공룡뼈가 카메라 플래쉬 때문에 유물한테 않 좋다고 하는데 그것도 다 뻥이다. 실제 공룡뼈도 아니고 복제본을 가지고 그렇게 생색을 낸다. 문제는 어떤 사람은 되고 어떤 사람은 안된다는 것이다. 어떤 박물관의 경우 카메라 플레쉬를 터트리지만 않으면 찍어도 문제가 없다고 하는 곳도 있습니다. 이건 다들 방문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사진을 찍지말라고 하니 몰래 몰래 찍어옵니다.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의 경우 위 사람의 지침 때문입니다. 순전히 자신들의 편의 때문입니다. 

아래 사진은 인터넷에서 구한 일제강점기때의 통영시내의 모습으로 이 사진도 통영향토역사관에 있었습니다. 보통 이런 자료들이 있더군요.
실사사진 출력물이나 인쇄물을 가져다 놓고 사진 찍으면 안된다고 합니다. 진짜 웃음만 나옵니다. 만약 플래쉬가 문제이면 플래쉬로 찍지 마세요만 하면 다들 ISO 높히고 찍으면 되는데 일방적으로 안된다고 합니다. 어디 큰 완장 하나 둘렀습니다. 

조금 있으니 우리 아들놈들이 나를 부릅니다. 그러자 “큰 소리 내지마세요” 물론 조금 큰소리 낸 것은 사실이지만 아무도 없었던 공간이었는데도 그렇게 제재를 하더군요. 잘 났다 잘났어. 진짜 큰 벼슬하는구나? 일제강점기 때 있는 사진들은 모두 사진들은 저작권을 주고 가져왔는지 모르겠습니다. 

내가 인터넷에서 구한 사진 그대로 가지고 있더니 이것 모두 자신들이 찍었던 것일까? 그렇지는 않을 것입니다. 다 몰래 가져왔겠지..... 이게 행정이구나? 또 인터넷에서 통영향토역사관을 검색해보면 사진들이 많이 나옵니다. 이것은 무엇일까? 이거는 왜 찍지 못하게 했을까? 그러면 이건 직무태만이 아닌가? 그렇게 찍지 못하게 했어야 되는 것은 아닌가? 이게 행정편의를 느꼈습니다. 통영관광 잘하고 있구나? 

마산,진해,창원향토전시관 가도 카메라로 사진 찍지 말라고는 안합니다. 그런데 언론사나 방송국에서 찍는다고 하면 찍지말라고 하겠습니까? 그렇지 않겠죠. 그래도 제법 힘이 있다고 하는 언론사에게는 굽신굽신 거리면서 관광객들에게는 고압적인 자세로 일관하는 통영향토역사관입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통영향토역사관이 설명을 해야할 것입니다. 



통영향토역사관 김일룡 관장이라고 연합뉴스에 소개된 기사 이것은 어떻게 이야기해야할까요? 언론사에는 공개하고 관광객에게는 찍지말라고 하는 이 불편한 사실




덧글

  • kuks 2012/10/10 10:47 #

    촬영하신 사진을 보고 '아니 그렇다면 왜 직사광선에 노출되어있지?'라고 생각했다가 복사판이었군요.

    박물관과 전시관마다 중구난방인 규정과 지침 때문에 불만이 많습니다. 이건 좀 고쳐졌으면 좋겠네요.
  • 팬저 2012/10/10 17:58 #

    예.... 요즘 카메라가 좋아서 왠만하면 플래쉬 사용안해도 잘 나올 수 있습니다. 실내조명의 경우 말이죠..... 그런데 예전의 방식을 고집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dunkbear 2012/10/10 11:01 #

    웃기고 자빠졌네요. 직사광선에 노출시킨 복사된 이미지를 찍지 말라? 참나...

    누구 돈으로 저런 전시관들이 만들어졌는데, 누구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지. 그나마 제대로 된
    규정이나 적용하면서 그러면 몰라도 말입니다. 저럴 때는 4가지를 말아먹은 진상이 되서 온갖
    X랄을 하고 싶습니다. 뭐, 그럴 성격이 아니라서 죽어도 못하지만요. ㅋ
  • 팬저 2012/10/10 17:59 #

    아직까지 저런 부분에 불만이 없었는지 통영향토역사관 사진에 관한 이야기는 없더군요. ㅠㅠ
  • 애쉬 2012/10/10 11:09 #

    자꾸 토달고 따지는 무지한 백성들 때문에 관리질이 힘들어집니다 ㅋㅋㅋ

    암요 더 힘들어져야지요 ㅎㅎㅎ
  • 팬저 2012/10/10 17:59 #

    열심히 딴지 걸어야 합니다. 그래야하죠.. ㅎㅎㅎ
  • 박민환 2012/10/10 13:36 #

    사본을 찍지 말라니 ㅋㅋㅋㅋ

    그냥 자기 스트레스를 관람객한테 푸는듯
  • 팬저 2012/10/10 18:00 #

    원본이 있다고 해도 그부분은 찍지마시고 다른 것은 편하게 찍으세요. 라고 하면 기분이 좋습니다만 무조건 찍지말라고 하면 기분이 나빠지죠.
  • ttttt 2012/10/10 14:53 #

    박물관에서 사진찍지 말라는 기본적인 이유는 플래시(그리고 통행을 방해할 수 있는 삼각대)때문입니다. 박물관 전시실은 보통 조도가 낮은데, 플래시 안 켜고 제대로 찍을 수 있는 디카가 나온 지는 오래되지 않았으니까요(그게 유리에 반사되면 잘 안 찍히기도 하지만, 일단 민폐니까).
    그것 말고.. 저작권얘기도 말은 돼요. 그게 원본이든 사본이든 말입니다(만약 저게 순회전시나온 모나리자 사본이라면?). 만약 그런 계약으로 전시하고 있다면, 물리력으로 막지는 못하더라도 전시하는 사람쪽에서는 일단 면책을 주장하기 위해서라도 고지는 해야겠죠. 말씀대로 저기는 전시물로 봐서는 그냥 편의주의적으로 카메라 다 안 돼! 이러는 것 같기는 하지만.
  • 팬저 2012/10/10 18:02 #

    예... 플래시의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요즘 카메라가 좋아서 그런 문제가 없을 것 같더군요. 물론 아직도 노출이 부족하면 플래시를 켜야 하지만 말이죠. 저작권의 경우 아예 다른 코너로 해서 옮기고 그곳만 찍지말라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싶네요. 무조건 전부를 찍지말라고 하는 경우도 문제이고 언론사가 가면 모든것을 오픈하는 것은 차원이 틀릴 것 같습니다.
  • 천하귀남 2012/10/10 17:29 #

    국립 중앙박물관 기준이 촬영은 허가하지만 플래시 사용금지에 삼각대사용금지입니다. 이것이 국내에서는 획기적인 것이었다 하니 말다했지요.
    저작권의 경우 외국박물관중 루브르가 회화실에서 안된다는데 다른곳은 상관 없다고 합니다.

    지역의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목적도 있는 박물관인데 저런식으로 운영한다면 좀 뭐 하군요.
    여기에 플래시터지면 유물이 상한다는 헛소리를 맹신하는 복지부동의 공무원도 문제라고 봅니다.
  • 팬저 2012/10/10 18:04 #

    중앙박물관의 경우 플래시와 삼각대 사용금지가 있군요. 지역에 있는 박물관의 경우 거의 카메라 촬영이 가능합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곳도 있겠지만 가능한 곳이 더 많습니다.
    그런데 일방적으로 관광객은 되지 않고 언론은 되는 발상은 잘못되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 ttttt 2012/10/11 13:41 #

    네, 동감입니다.
  • PennyLane 2012/10/10 21:55 #

    루브르도 삼각대 플래쉬만 아니면 사진 촬영 가능합니다. 어느 분이 예로 드신 모나리자 원본도 찍을 수 있어요. 근데 오르세는 안 되요. 이유도 설명 안 해줍니다 ㅡㅡ;;사진 쵤영 허가 여부는 박물관 자체 규정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팬저 2012/10/10 21:57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천하귀남 2012/10/11 14:39 #

    저작권 규정이 나라마다 달라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국내는 50년이라 어지간하면 이걸 넘기니 촬영가능이지만 현대미술쪽은 문제된다고 하더군요.
  • 2012/10/10 22: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10/11 07:2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코토네 2012/10/11 01:11 #

    윗분들이 말씀하신 플래쉬와 저작권 문제도 있겠고, 그외에도 도록이나 사진집을 구입하도록 하기 위한 목적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 팬저 2012/10/11 07:27 #

    문제는 도록도 없고 사진집도 없습니다. 그리고 이와 비슷한 지방자치단체의 역사관에는 사진에 관하여 아무런 제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단체가 언론과 이야기 할때에는 사진을 찍는다는 것입니다.
  • 천하귀남 2012/10/11 14:41 #

    문화 관광부가 저작권 관련으로 언급한것이 일단 50년을 넘긴경우 저작권이 만료되니 상관없다고 합니다.
    단 사립 박물관은 소장유물에 접근을 허락하는 형태로 비용을 청구하는건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 팬저 2012/10/11 21:23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일단 50년 넘긴것은 저작권이 만료라.. ㅎㅎㅎ 고맙습니다 ^^
  • 무식한 사냥꾼 2012/12/24 01:04 #

    먼저 통영 향토역사관의 시작은 한 개인이 수집한 유물 및 전시품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성함은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나 그 분의 개인 사료이므로 일반인들에게 공개는 하지만 사진촬영은 거부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언론에서 사진을 촬영해 가는 것은 기사나 특정한 목적이 있기 때문이고 개인이 촬영하는 것은 소장된 자료의 무분별한 배포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사진전이나 미술전과 같은 개인 전시는 기본적으로 허가되지 않은 촬영을 금하고 있죠. 이런 맥락에서 통영 향토 역사 박물관은 개인의 소장자료를 통영시에 유탁, 전시하는 것이기때문에 촬영을 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를 오시는 모든 분들께 설명해드리는 것은 사실상 무리가 아닐까요.

    제가 박물관에서 일하거나 시청직원인 것은 아니지만, 조선시대에 통제영이 들어서면서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를 선도하던, 제가 아끼고 사랑하는 제 고장 통영에 있는 향토박물관이 불친절과 오해로 인터넷 상에서 좋지못한 방향으로 설명되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 팬저 2012/12/26 14:52 #

    글쎄요,,,, 물론 이야기하신부분이 틀린부분은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처음 향토역사관을 들어갔을때 사진을 찍지 못한다는 안내판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통영고지도의 사진을 찍는데 사진을 찍지말라고 하는 것은 아니죠. 왜 안되는 것이냐라고 물어보았을때 이건 이렇고 이래서 사진을 찍지못하게 합니다라고 해도 순간적으로 기분이 별로 좋지 못할 것인데 그냥 적혀있다고만 이야기하였습니다. 즉 그러니까 귀찮아서 그러니 읽어보고 찍지말라는 뜻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그것이 문제가 아니고 이렇게 글을 작성하였다고 좋지못한 방향이라고 하는 것이 저로서는 이해하기가 힘이드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