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바다를 지켰던 상주보성(상주포성)02 진성(鎭城)



이제 본격적인 피서철이 다가오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바다와 산으로 갈 것입니다. 그 피서철에 많이들 찾는 곳이 남해군에 있는 상주해수욕장(지금은 상주 은모래비치로 바뀌었음)입니다. 푸른바다와 모래사장과 함께 시원함을 주는 소나무숲때문에 많이들 찾고 있는데요. 그곳 상주면에 조선시대까지 조선수군이 자리잡고 있었으며 상주포성이 있다는 사실 알고계신가요? 
▼ 1편에 이어서 상주보성(상주포성)에 관한 이야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2편은 서측체성과 남문지로 추정되는 곳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림지도에 있느 평면도는 이럴것이다라고 추정하는것으로 정확하지 않으며 정확한 것은 발굴조사를 통해야 정확할 것입니다. 
 이번에 가는 지점은 E지점으로 북측체성이 있는 곳입니다. E지점의 경우 조그마한 동산위에 자리잡고 있는 곳으로 상주포성중 유일하게 산자락(이것을 산이라고 부르기 민망하지만 말입니다)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사진은 북측체성중 내부의 모습입니다. 
▼ 풀이 너무 자라서 잘 보이지 않지만 서측체성의 내측모습이 보입니다. 
▼ 체육시설이 있는데 북측체성에서 서측체성으로 연결되는 곳으로 체성의 폭정도를 알 수 있습니다. 
▼ 이제 보이는 서측체성의 내측으로 이것으로 보았을때 내탁식이 아니고 협축식임을 알 것 같습니다.
▼ 이제 내부가 아니고 외부로 나왔으며 서측체성입니다. 저 멀리 체성이 보입니다. 
▼ 가까이 가서 바라보니 성돌이 제법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하단부에 기단석이 보입니다. 현존하고 있는 높이는 사진에 보이는 것과 같이 대략 1미터 정도 되더군요.
▼ 보통 기단석에 큰돌을 깔고 그위에 아주 큰돌을 까는데 여기 상주보성의 경우 기단석이 작네요. 이런 것도 있는지 모르겠네요?
▼ 현재 보이는 서측체성의 경우 조선전기때 축성한 방식과는 조금 달리보이네요. 필자가 바라보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 여기 높이는 1미터 50이상 되어보이네요.
▼ 경사진 체성을 유심히 볼 필요가 있습니다. 체성은 자연스럽게 기울어져 체성과 연결이 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재 복원하고 있는 체성은 이런 방식이 아니고 직선으로 이어졌다가 계단식으로 내려와서 다시 직선으로 이어지고 또 계단식으로 이어지는 체성인데 예전에 이어진 방식은 자연스럽게 체성이 연결되어져 있다는 것입니다. 
▼ 성돌이 가로가 긴돌도 자리 잡고 있네요. 
▼ 자세히 잘 보면 축성방식이 다른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돌의 색상도 그렇고 크기도 차이가 나서 추정을 해봅니다. 
▼ 이곳(상주보건소 뒤편)에 있는 기단석의 경우 위에서 본 기단석보다는 크기도 두께도 조금 큽니다. 
▼ 에어콘의 실외기이 성돌사이가 너무 가깝다는 생각이 드는데 말이죠.
▼ 기단석이 이정도 되어야 큰 돌을 지탱할 것인데 말이죠. 
▼ 여기는 6~70센치 정도 되는 높이의 체성입니다. 
▼ 여기에 있는 체성의 경우 조선전기형식으로 보여집니다. 
▼ 작은 돌이 큰돌을 지탱하면서 400년 이상 버텨온 것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이쯤 오니까 확실히 조선초기때 축성한 것이 맞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러면 위에서 본 것은 무엇일까요? 조선중기때 한번 보수한 것이 아닐까요?
▼ 3~4단의 돌로 축성된 서측체성 그리고 세로로 세워진 성돌.
▼ 현재 상주포성의 체성은 남해 상주초등학교 담장으로 사용중에 있습니다. 
▼ 여긴 하부를 더 파면 기단석이 나올 것 같네요. 그러니까 현재는 수평으로 되어진 상주보건소 땅은 체성과 같이 기울어져 있었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위로 가면서 작아지는 성돌이지만 현재 남아있는 성돌의 경우 크기는 대략 3~50센치 정도 되어져 보입니다. 
▼ 회각로를 보면 돌로 이어져 있지 않고 흙으로 덮혀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내탁식일까요? 내부의 경우 분명히 협축식으로 보여지던데 말이죠. 아니면 계단식으로 돌로 축성하고 그위에 흙으로 덮는 내탁식일까요?
▼ 현재 남아있는 서측체성 끝부분입니다. 
▼ 일부는 무너져 내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 그 옆으로 조그마한 담장형식으로 조성이 되어져 있는데 상주포성의 체성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 상주초등학교를 만들면서 기존에 있었던 상주보성(상주포성)의 체성이 다 무너져 내렸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 하부에 있는 돌은 상주포성에 사용된 성돌로 보여지고 위에 있는 작은돌은 내부의 돌이거나 인근에서 나온 작은 돌입니다. 이것은 체성이 아니고 담장입니다. 
▼ 다시 역으로 올라가서 찍었던 사진입니다 .위에 있는 담장과 비교하면 확연한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 현재 서측체성의 경우 대략 60여미터 정도 남아있습니다. 
▼ 서측 체성을 끝내고 남문지로 추정되는 곳으로 왔습니다. 사진에 보는 것과 같이 담장이 아름답습니다.  이골목 끝이 남문지로 추정합니다. 
▼ 남문지가 이곳이 아닐까 하는 곳으로 그림지도에서는 H지점입니다. 여기는 서측체성과 동측체성이 나와서 이어지는 곳입니다. 
▼ 남문지로 추정되는 민가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 북측체성이 있는 곳으로 나왔어 바라본 모습으로 사진에 보이는 것과 같이 북측체성이 있는 곳은 조그마한 동산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상주초등학교 정문 앞에 자리잡고 있는 상주면사무소
▼ 상주면에 관련된 역사 및 유래
현재 상주보성(상주포성)에 관한 기초적인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남해군은 예산이 없어서 하지 못하고 문화재연구원은 남해군에서 발주를 하지 못하여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언제될지는 알 수가 없고 아까운 세월만 가고 있습니다. 이런 조그마한 진성이나 포성의 경우 우리같은 아마추어들이 공부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