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천읍성 남문(원기루)복원 읍성(邑城)



당진시가 면천읍성 복원사업 중 남문과 성벽에 대한 복원을 완료했다고 합니다. 면천읍성은 세종21년(1439년) 왜적의 약탈을 막기 위해 쌓은 관방읍성으로, 둘레 1,558미터, 적대 7, 옹성 1, 여장 56, 우물 3개소와 동헌, 객사 등 8개의 관아 건물이 있었으며, 당진시는 이를 복원하기 위해 2007년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292억 원을 투입해 정비 및 복원사업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면천읍성 복원사업 중 이번에 완료된 곳은 남문과 옹성, 성벽복원 134미터, 수구지 등으로, 당진시는 이번 복원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2012년까지 토지 및 지장물 매입과 발굴사업을 거쳐 2013년부터 2014년까지 2년여 동안 총71억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원공사를 진행했습니다. 
 축성방법으로 지대석으로부터 상층석까지 성돌의 크기별로 맞물림 공법을 적용하였는데 조선초기 읍성 축성방식입니다. 특히 요즘 복원하는 읍성의 방식과도 같다고 봐야하겠지요. 기존 복원된 서측체성과 함께 남측체성 일부와 남문지가 복원되어 어느정도 읍성의 형태는 갖추었네요. 앞으로 계속해서 복원을 한다고 하니 많은 부분들이 복원을 할 것 같습니다. 서산의 혜미읍성과 가까운 곳이라 한번에 들러보기 편할 것 같습니다. 2015년에는 서치성 및 남문구간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니 남측체성과 서측체성으로 이어지는 부분은 복원이 될 것 같습니다.
복원된 남문과 옹성 그리고 남측체성, 체성의 경우 외벽이 있고 내탁식으로 된 읍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옹성에 여장만 설치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복원된 남문의 누각은 원기루입니다.

이미지 출처 : 당진투데이
발굴조사하고 있는 남문지와 옹성의 모습으로 남문지의 성문은 외부에서 내부로 들어가는데 점점 좁아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010년 발굴조사 모습으로 모든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 및 출처는 충청문화재연구원
남문 옹성의 모습으로 당시까지 남아있었던 남문 옹성의 모습 옹성을 보면 하부와 상부에 있는 돌의 크기 차이가 어떤 곳은 차이가 있으며 어떤 곳은 차이가 많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옹성중 가장 잘 남아있었던 높이는 3.4m였다고 하니 제법 많이 남아있었습니다. 이미지출처 : 충청문화재연구원
옹성의 모습으로 다른곳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또 다른 방식의 축성방식이 보입니다. 큰돌을 쌓고 위로 가면 갈수록 작아지는 조선초기 연해읍성의 방식과 차이가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 충청문화재연구원
남측체성의 모습으로 조선초기 읍성의 모습인 잔돌끼움 방식과 달리 직사각형의 성돌로 틈이 많이 없는 방식으로 축성된 느낌을 줍니다. 기저부에서 잔존높이를 보면 4.5m~4.6m이었다고 합니다. 이미지출처 : 충청문화재연구원
면천읍성 체성도를 다음지도에 대입시켜보았습니다.
2020년까지 면천읍성이 복원이 된다면 해미읍성과 함께 서해안 양대 읍성이 되겠네요.



덧글

  • 역사관심 2015/01/06 06:38 #

    재건사진을 보니 꽤 훌륭한 상태같습니다.기대되네요.
    문제점도 있지만, 현재 지역별로 읍성들을 복원하는 모습을 보니, 지방마다 하나의 훌륭한 관광문화재가 될 것 같습니다. 조선시대의 하나의 훌륭한 '문화적 특성'으로 자리매김할 듯도 하구요.
  • 팬저 2015/01/06 10:49 #

    예... 그래도 면천읍성은 도시가 아닌 시골이라 많이 남아있어서 다행입니다. 또 그것을 기준으로 복원하기도 좋다고 봐야하겠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