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차기고속정(PKX-B) 해군에 인도 국방뉴스



방위사업청은 30일 부산 한진중공업에서 검독수리-B급 첫 번째 고속정인 'PKMR-211호정'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습니다.

검독수리-B는 참수리급 고속정을 대체하는 230t급 차기 고속정을 말하는 것으로 초도함이 드디어 해군에 인도됩니다. 승조원 20여 명이 탑승하며, 최대속력 41노트(시속 75km)의 고속 항해로 작전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눈에 들어오는 무기가 76㎜ 함포로 덩치에 비해 무기가 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나왔습니다.

검독수리-B는 최신 전투체계와 130mm 유도로켓과 76㎜ 함포 등 강력한 공격 능력을 바탕으로 전·평시 NLL 접적 해역과 연안 방어의 최첨병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76미리 함포말고 눈에 들어오는 무기가 130mm 유도로켓입니다. 130mm 유도로켓은 높은 명중률을 자랑하는 것으로 북한의 공기부양정 기습에 대비하기 좋은 무기입니다. 130㎜ 유도로켓은 유사시 NLL 해상으로 침투하는 북한 공기부양정을 원거리에서부터 정확히 타격할 수 있습니다.

방사청은 2014년 10월 PKMR-211호정 건조에 착수해 인수 시운전을 포함한 각종 시험평가를 거쳐 해군에 인도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약 3개월 간 해군에서 임무 수행을 위한 승조원 숙달 훈련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초 실전 배치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완전하게 전력화가 되면 검독수리-B급 2호부터 시작하여 계속해서 생산될 것이고 가장 일선에서 NLL을 사수할 것입니다.




덧글

  • 돌고래N 2017/10/31 07:24 #

    띄워 놓고 보니 전체적으로 건현 위 구조물이 높네요.
    그리고 선수가 낮아 보이는데, 파도를 막기 위해 현장(불워크)를 높이를 줘서 둘러쳐줘야 하지 않나 모르겠어요. 윤영하급도 그게 있습니다. 그래도 갑판 높이가 낮아 주포를 조준하는 데는 문제없을 텐데. 임무를 많이 줄 텐데 선수는 참수리처럼 만들어놨네요.
    작은 배라 파고가 높을 때는 피항하는 게 원칙이겠지만, 우리 해군은 언제나 배의 건조사양을 엄격하게 지키기보다는 상황이 요구하면 배를 밀어넣어왔죠.
    그러니, 1번 배인 만큼 올겨울 바다에서 황천테스트를 잘 해보기를 바랍니다.
  • 팬저 2017/10/31 12:59 #

    아무래도 76미리 함포 때문에 더욱 더 가분수로 보일 것입니다. 일단 참수리와 같이 몸빵하는 녀석이니 많이 생산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 돌고래N 2017/11/01 10:14 #

    함포때문은 아녜요. 일본의 200톤급 하야부사급도 76미리포죠. 정급에 3인치포, 먼 옛날도 아니고 바로 저 오토메라라 3인치의 핏줄인 포를 단 사례는 전세계에 꽤 많았어요.
    윤영하급때도 그랬고 소위 매니아층에서 왜 이걸 드물게, 마치 룰위반인 양 보는 지 당황스럴 정돕니다. 문제를 꼽는다면 200톤대에 76미리를 단 것이 아니라, 배
    모양을 잘못 잡았거나 더 중요한 목적을 위해 희생한 거죠.
    모양이 가분수인 건.. 적은 배수량에 속력을 내려고 세장비가 있는 선체 모양을 만들었으면서 건현을 낮게 잡고 상부구조물을 크게 지어서같아요. 이 컨셉은 FFK/PCC같네요.
    주포가 조금 올라와보이는 건 어쩌면 윤영하급의 주포시스템을 그대로 넣으려고 애써서인 것 같아서 이해합니다만 전체적인 인상은 그것때문은 아닙니다. 그냥 상부구조물이 크고 선수가 낮아요.

    해경배는 이제 그런 데서 벗어났는데 해군은 구식인 사람들이 아직 있는 듯, 맹목적으로 미군배를 추종해 항행성을 등한시한 것 같이 느껴지는 모양새가 있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