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한 밀양읍성 동문을 가보니 읍성(邑城)



최근에 복원한 밀양읍성 동문을 가보니 안전면에서 챙겨야할 부분이 있더군요. 2014년 밀양시에서 동문지 근처의 땅을 매입하고 동문을 복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는데 최근 동문을 복원하여 가보았습니다. 동문과 성곽 110m에 30여 억 원을 투자하여 복원한다고 하였습니다.
▼ 밀양읍성 동문이라는 표시석이 만들어 놓았더군요. 밀양읍성 체성은 그동안 일부를 복원하였지만 문지 복원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뒷편에는 밀양읍성에 관하여 간단하게 적어 놓았습니다.
▼ 형태는 완만하긴 한데 직접 가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보는 시섬의 차이인 것 같습니다.
▼ 성안에서 바라본 동문의 모습입니다.
▼ 동문은 원활한 도로 사용을 위해서 철근 콘크리트로 사용하였습니다.
▼ 여기서 보니 산세 때문인지 가파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보시는 것과 같이 시민들이 걸어다니다 안전사고가 나면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 보시는 것과 같이 안전난간도 없으며 밤에는 더욱 더 위험하게 보였습니다.
▼ 도로 통행을 위해 차도와 인도에 문을 내어 놓았더군요.
▼ 일단 조명도 올려 놓아 야간에도 어둡지는 않겠더군요.
▼ 철근콘크리트에 대리석을 부착하였는데.... 이렇게 됨으로 아주 튼튼한 육축(?)이 되었습니다.
▼ 마찬가지로 대리석을 마감재로 사용하였습니다.
▼ 차도가 다니는 곳에도 조명을 달아 놓았습니다.
▼ 원래 있었던 동문보다는 더 높게 성문을 단 것으로 보이는 부분입니다. 아무래도 사람만 통행하는 방식이 아니고 차량이 통행을 하다보니 차량의 높이와 화물의 높이까지 계산하여 일부러 성문의 높이를 높게 만들어 놓은 느낌을 주었습니다.
▼ 동문고개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 차도는 왕복 2차선이라 폭은 넓지 않았습니다.
▼ 배수시설을 갖추어져 있었으며
▼ 복원한 동문과 복원한 체성을 보면 마감재의 재질에 따라 확연한 다른 부분을 보여줍니다.
▼ 밀양12경도를 통해본 밀양읍성의 모습
▼ 밀양읍성 안내도
▼ QR코드가 있었으며 찍어보니 안내판에 있는 내용보다 더 적은 밀양읍성 안내용이라 별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 동문지 앞에 주차장이 있었으며 승용차는 20대 정도 버스는 3대 정도 주차가 가능하였습니다.
▼ 10여년전의 모습을 보려면 예전에 제가 동문지를 찾아가서 찍어 놓았던 사진과 글을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복원된 체성과 체성이 끝나는 지점입니다.
▼ 전체적인 밀양읍성 체성의 흐름을 알 수 있는데 복원한 것이 철근콘크리트 방식이라 예전의 방식과는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였습니다.
▼ 관리동과 화장실
▼ 화장실과 관리동은 21세기형 한옥양식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 화장실 앞에서 바라본 밀양읍성 동문과 체성입니다.
▼ 예전 밀양시 도시브랜드로 미르피아를 사용하다가 요즘은 해맑은 상상 밀양이라는 도시 브랜드를 사용하는데 예전 미르피아가 개인적으로는 더 좋아보입니다.
▼ 화장실 옆으로 난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체성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 기와는 조선식으로 되어져 있으며 환기 등은 요즘 방식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 체성이 끝나는 지점 맞은 편입니다.
▼ 돌들이 보였는데 예전의 체성의 성돌인지는 확인이 불가능하였습니다.
▼ 다만 흙사이에 보이는 돌들의 크기가 일정하지 않아서 예전의 성돌은 아닌것으로 보였습니다.
▼ 작은 돌들이 보였지만 근대에 담장등으로 사용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근대에 담장으로 사용하였겠지만 각종 자재들을 이용한 것이 재미가 있네요.
▼ 보이는 대밭으로 밀양읍성 체성이 지나갔을 것입니다.
▼ 이제 복원한 체성위로 올라갑니다. 복원한 곳은 내탁식으로 되어져 있는데 제가 방문할 때에는 잔디가 잘 자리잡지 않았는데 조금 있으면 자리를 잘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 일단 계단도 있어서 올라오기가 어렵지는 않습니다.
▼ 체성 바닥에는 잔돌과 작은 자갈로 마감하여 걸어다니는데 불편하지는 않았습니다.
▼ 군데 군데 추락주의 안내판을 부착하여 놓았습니다.
▼ 여장은 복원을 하여 놓지 않았습니다.
▼ 체성의 폭은 넓지 않아서 2미터가 되지 않아 보였습니다.
▼ 최근 복원한 동문과 예전에 복원한 무봉루가 보입니다.
▼ 내탁의 흙은 조금은 가파른 느낌을 주는데 아무래도 매입하는 비용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성문 주위로 계단을 만들어 놓았는데 여기서 부터 안전문제가 제기 될 것 같더군요. 
▼ 성문위 여장은 전축식으로 만들어 놓은 것처럼 복원해 놓았습니다. 원래 벽돌로 만들어야 하는데 콘크리트형식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줄눈을 넣는 방식으로 된 여장이었습니다. 
▼ 동문은 화려한 단청으로 마감을 해 놓았습니다.
▼ 바닥에는 LED조명 설치를 해놓았는데 이게 형식에도 맞지 않고 안전에도 지장을 줄 것 같았습니다.
▼ 보통 누각에 우물마루로 된 마루를 설치하는데 여기 동문에는 설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 여장은 벽돌로 된 것처럼 보이지만 줄눈을 넣는 곳이 더 돌출된 구조입니다.
▼ 동문에서 바라본 밀양읍성 외부의 모습입니다.
▼ 맞은 편인 밀양읍성 안의 모습입니다.
▼ 무봉루를 가기 위해서는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데 보는 것과 같이 오른쪽에 난간이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안전사고에 노출되어져 있습니다.
▼ 위 사진에서 처럼 추락을 하면 바로 도로로 연결되어져 있는 곳까지 추락을 할 수 있어서 안전조치가 필요해 보였습니다. 
▼ 사진에는 완만하게 보이지만 흙으로 되어져 있는 부분은 조금 뒤이며 계단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 여장도 아니고 계단도 아닌 애매한 방식인데 안전을 위한 조치로 보여지더군요.
▼ 돌의 마감을 알 수 있습니다.
▼ 잔디는 올 여름이 지나면 확실하게 자리 잡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제가 방문하였을 때에는 잔디를 심은지 얼마되지 않아 보였습니다.
▼ 밀양읍성은 벚꽃을 즐기면서 볼 수 있는 읍성중 하나입니다.
▼ 다만 벚꽃이 크지 않았는데 20여년이 지난다면 이름난 명소로 자리 잡을 것 같았습니다.
▼ 밀양읍성 치성으로 현재 이곳에만 치성이 복원되어져 있습니다.
▼ 미석을 넣어 놓다보니 이렇게 톡 튀어져 나왔습니다.
▼ 치성은 이번에 복원한 것이 아니고 예전에 복원을 한 것입니다.
▼ 깃발은 바람에 의해 찢어져 있어서 다시 만들어서 달아야 될 것 같아 보였습니다.
▼ 군데 군데 찢어져 있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 지금은 벚꽃이 다 졌겠지만 벚꽃이 피는 3월 말과 4월 초가 가장 보기가 좋을 것 같네요.
▼ 치성 옆에는 주민들 출입을 위한 철재로 된 계단이 있었습니다.
▼ 주민들 편의를 위해 만들어 놓은 계단
▼ 계단을 내려와서 바라본 밀양여고. 밀양여고 뒤로 밀양읍성 체성이 돌아갔는데 저기까지는 복원이 힘들 것입니다.
▼ 최근에 만들어 놓은 휴식공간입니다.
▼ 아래에서 바라 본 밀양읍성 체성의 모습으로 내탁식으로 된 부분이라 잘 모르겠네요.
▼ 밀양읍성 안의 모습은 여느 도시와 별 차이가 없습니다.
▼ 복원한 동문입니다. 맞은편은 난간을 막아 놓았지만 보이는 지점은 난간이 없습니다.
▼ 동문 옆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저런 식이라 아이들과 야간 그리고 음주를 하신 분들의 추락이 염려가 되었습니다. 나무로 된 난간 등을 만들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운이 좋아서 그런지 제가 방문하였을때에는 벚꽃이 만개하였더군요.
▼ 다시 출발한 지점까지 되돌아 왔습니다.
일부 안전에 위험이 되는 부분을 보완한다면 좋은 교육장이 되겠습니다. 



덧글

  • 2019/04/13 19:2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4/14 23:1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