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양방위산업전 열린다 국방뉴스



창원해양방위산업전이 열린다는 뉴스입니다. 저도 처음에는 2019년 있을 국제해양방위산업전이 부산에서 개최하지 않고 창원에서 개최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고보니 창원에서 열리는 제1회 창원해양방위산업전이더군요. 아래에 기사내용을 보시면 알겠지만 개최장소가 해군사관학교입니다. 이게 좋다면 좋을 수 있고 나쁘다면 나쁠 수 있는 것인데 1회 행사를 해보면 이런 전런 이야기가 나올 것 같습니다. 일단 어떻게 진행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왜? 2019년에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왜냐하면 2019년은 국제해양방위산업전이 열리며 10월달에 열릴 것입니다. 그보다 앞서서 6월달에 열린다면 규모면에서나 장소면에서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보다 못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규모가 크지 않으니 짝수년도에 개최를 하는 식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또 역사적으로 오래된 국제해양방위산업전과 차별화 될 수 있는 산업전이 되어야 오래 지속적으로 행사를 이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기사
--------------------------------------------------------------------------  

‘CHANGWON MARINE DEFENSE(부제 : 2019 창원 해양방위산업전 & 스마트 네이비 컨퍼런스)’가 오는 6월 개최된다.

창원시는 해군사관학교와 국내 방위 산업에 대한 쇠락과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는 산업계를 위해 컨퍼런스를 개최키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의 핵심은 기업 수출상담회 개최 및 해군 컨퍼런스 개최를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 연례적인 방위산업전 시행을 위한 상호 지원 △ 국제 학술회의(포럼 및 컨퍼런스) 지원 및 참여 △ 지역 방위산업 발전을 위한 군 차원의 협력 및 지원 등 방산기업체와 지역경제발전을 위한 발전적인 내용을 담았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CHANGWON MARINE DEFENSE’는 6월 20~22일 2박 3일간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다. 국내외 해양방위산업 기업수출상담회, 해외업체와의 기술교류행사, 해군 스마트 네이비 컨퍼런스, 시민 부대행사로 구성된다. 

이 행사는 창원시와 해군사관학교가 공동주최하고 창원산업진흥원이 주관한다. 국방부·방위사업청·국방과학연구소·국방기술품질원·대한민국 해군이 공식 후원한다.

세계20대 방산기업 3개사가 참여하고 신남방 수출지역인 동남아 및 중동·남미지역 20개국에서 해외 무관이 80여명 이상 참석할 예정이다.

국내외 무관들과 해외기업 바이어들의 참여를 유도하여 발전된 ‘창원방산기업’들의 높은 기술력에 대한 관심을 수출상담회와 전시를 통해 기업들의 판로개척에 도움이 되는 행사로 발돋움할 것으로 예상된다.

컨퍼런스 분야도 스마트 네이비 컨퍼런스, 신기술 국제포럼, 포스터 세미나 등으로 구분해 다양한 정책과 기술사례, 논문 발표 등 기술기반형 컨퍼런스로서 국제적 인지도를 높일 예정이다. 해외 연사를 초빙하여 글로벌 해양방위산업에 대한 지향점을 대한 비전과 과제를 탐구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올해 처음으로 시도되는 ‘창원해양방위산업전’을 통해 기존 방위산업전의 고정된 이미지를 벗어나, 어려운 시기에 고군분투 중인 기업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행사를 만들어 낼 것이다”이라며 “기업의 어려움을 시민과 소통하며 체험하는 만남의 장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사관학교 측은 “다가오는 해양방위산업전에서 민·관·군의 바람직한 협력모델을 보여줄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양방위산업전 기간 동안 해군 스마트 네이비 컨퍼런스를 비롯해 해양로봇 해상시연, 군악의장대 공연, 의장사열, 해군 함정 개방 등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