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는 큰 고개라는 뜻 그럼 대현은? 읍치



한번은 들어봤던 동네가 서울에 있는 대치동입니다. 사교육 1번지라고 알려진 대치동은 워낙 TV 뉴스나 여러 프로그램에서 등장하여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알고 있는 동네입니다. 이 대치동을 한문으로 적으면 大峙洞입니다. 한문을 보면 큰 대와 고개치 즉 큰 고개라는 뜻이 대치입니다. 지금은 평지이지만 예전에는 야산이 있었을 것입니다. 뒤에 있는 대모산을 대치로 이야기한 것인지는 아직 확인 불가합니다. 

우리 조상들의 작명법은 아주 간단한 편이었던 것 같습니다. 큰 고개라는 대치, 작은 고개이면 소치, 남쪽에 산이 있으니 남산 등과 같이 쉽게 지명을 정한 것 같습니다. 대치라는 말과 같은 뜻이 있는 지명이 대현(大峴), 대발령(大發嶺), 대티입니다. 여기에 대(大)자 대신에 크다고 하는 우리말 한을 넣어서 국한문 혼용으로 사용하는 곳도 있습니다. 한치, 한재 이런 식으로 말이죠. 그러다보니 우리나라 어디를 가도 대치와 대현의 지명은 많이 사용합니다. 

창원만 해도 대치에 관한 곳이 많이 있습니다. 진해현(현 진동면일대)에서 함안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대치라고 하였으며 현재도 진북면 대티리라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웅천에서 현 진해구청을 넘어가는 고개가 대발령이라는 지명을 사용하고 있으나 조선시대에는 대치(大峙)였습니다. 고개 현(峴)자도 많이 사용하는데 창원읍성 뒤에서 북면으로 넘어가는 곳이 굴현(堀峴)이며 자여에서 김해 진례로 넘어가는 것이 노현(露峴)입니다. 예전에는 한문으로 사용하다보니 굴현으로 끝났는데 요즘은 한글을 사용하다보니 굴현고개라고 사용하기도 합니다.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굴현에 나오는 현(峴)이 고개 현자 라 굴고개고개라고 사용하는 것이 됩니다. 즉 역전(驛前) 앞과 같은 말이라는 거죠. 따라서 굴현이라는 지명을 사용하던지 굴티, 굴고개라고 사용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두개 이미지출처 :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덧글

  • 함부르거 2022/09/06 16:18 #

    대치동에 있는 학교 다녔었는데 매일 높은 언덕을 등산하다시피 올랐죠. 다 이유가 있는 지명이었군요. ㅋ
  • 팬저 2022/09/07 13:58 #

    그냥 쉽게 생각 나는데로 지명을 적은 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전국적으로 같은 지명이 많은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