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산진 진성(鎭城)



서울대학교 규장각홈페이지에서 본 1872년 지방도 고지도안에 있는 구산진의 그림지도 입니다. 구산진지도 지도에 그려진 지역은 지금의 경남 마산시 구산면을 포함하여 마산시 현동, 덕동동, 가포동 일대에 해당됩니다. 이 지역은 당시 칠원현의 관리 구역이었습니다. 당시의 진기는 현재 마산시 덕동동 일대로 추정됩니다.
조선시대 경남일대의 읍성과 진에 관련되어서 그려진 지도입니다. 아래 지도를 보시면 부산을 중심으로 현재의 진해시,거제시,통영시,고성군,남해군을 잊는 선이 성과 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지도가 작아서 남해군은 생략했습니다. 조선시대 경남은 현재의 휴전선 철책과 같이 가장 최전방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 구산진의 위치에 관하여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산시 남쪽의 위치로 동으로는 진해시 소모도가 있고 남으로는 구산면 수정리가 있고 서쪽으로는 산들이 가로막혀 있고 서쪽으로 가면 구산면 마전리가 있으며 조금더 가면 조선시대 진해현이 있습니다. 그라고 북으로는 가포동이 있습니다. 아래쪽에 있는 난포는 임진왜란당시 합포해전을 마치고 이순신장군이 유숙을 했던 곳 입니다. 그리고 원전과 실리도 잠도를 지나서 거제시를 연결하는 이순신다리를 건설할 예정입니다.
위 조선시대 그림지도와 아래쪽의 구글위성지도를 비교하면 비슷합니다. 구산진은 덕동만을 진입하기 위해서는 진해시 소모도를 지나야 하고 덕동만입구에 있는 지형이 천현적으로 방파제 구실을 합니다. 그래서 덕동만은 파도가 잔잔하고 태풍이 불면 현재의 해군함정들도 대피하기도 하는 천혜의 자연 조건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쪽의 수정은 현재 마산시 구산면사무소가 있는 곳으로 조선시대때 부터 많은 사람들이 살았던 것이라는 것을 구산진지도에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구산진지도의 부분도입니다. 성곽은 만들어있지 않고 각종 관아 건물들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덕동만안에는 선박들을 표기하였으며 수정은 많은 민가들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덕동만입구의 방파제와 같은 곳과 반대편의 산중턱을 장악하고 있다면 선박들이 출입이 곤란한 곳으로 구산진은 적을 방어하기 좋은 자연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율로와 해로가 그려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마을과의 거리 등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구산진은 1614년(광해군 6)에 처음으로 설치하여 첨사를 두었다. 그후 1668년(현종 9)에 혁파했다가 1673년(현종 14)에 복건했다고 합니다. 구산진은 임란후 만들어졌네요.
다음에 시간을 내어서 현장방문하여 현장사진을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