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읍성 북문_02 읍성(邑城)



북문 문루을 오르기 위해 계단을 올라가는데 계단의 폭은 두명정도 걸어가면 좁은 느낌을 줄 정도입니다. 폭이 넓지 않음으로 전시때라면 상당히 불편하게 보이더군요.
▼ 누각안의 모습으로 바닥은 요즘에 사용하는 방식인지 예전에 사용하는 방식인지 자세히 모르겠네요.
▼ 기초석의 모습으로 이 부분은 예전부터 있었던 것 같습니다.
▼ 북문에 있는 깃발로 동서남북을 상징하는 청룡,백호,주작,현무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 깃발이 날리고 있었습니다.
▼ 깃발이 예전 조선시대부터 있었는지 아니면 요즘 복원하면서 매달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만 각 읍성마다 깃발들이 틀리는 것으로 봐서 예전에 사용한 방법은 아닌것 같고 요즘 복원하면서 각 지자체마다 틀리는 것이 조금은 의아스럽습니다.
▼ 또 한곳에 령자 깃발도 보였습니다. 사령(司令) 깃발은 게양대에 매달아 두었는데 이것을 만든 것은 수원화성에서 복원하면서 따라 한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옹성의 회각로로 폭과 여장의 높이를 알 수 있습니다. 여장에 총안이 있지만 타가 없고 타구도 없었습니다.
▼ 옹성에서 바라본 북문옹성 안의 모습입니다. 보시다시피 옹성과 성벽과의 거리가 적어도 5미터 이상되어 보입니다.


▼ 누혈은 누각에 있는 물들이 빠져나가는 수로와 같은 역활인데 북문 누각에는 흙으로 메꾸어져 있어서 물이 빠져나가기 힘들겠더군요. 관리가 안되는 것일까요? 아니면 관리하기 힘들어서 막아 버렸을까요?
▼ 날씨가 더워서 동래읍성 성곽을 따라가는 것은 포기하고 일단은 동측성곽을 따라서 올라가보았습니다. 산세를 이용한 독특한 여장의 모습이 보입니다. 이렇게 보면 산성과 같은 구조로 보입니다.
▼ 북문누각의 모습으로 팔작지붕형식으로 되어있어 보이며
▼ 서장대방향의 성곽의 모습으로 치성이 보입니다. 바람에 날리는 깃발과 함께 고요하게 느껴집니다.
▼ 타구로 타구는 성벽 가까이 접근하는 적을 향해 뜨거운 물을 붇거나 돌을 던질때 사용하는 공간입니다.
▼ 북문에서 서문측 방향의 성곽으로 나즈막한 산을끼고 성곽이 자연스럽게 축성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치성이 2개 연속해서 있었는데 사진상으로 보면 여장이 끊어지고 채성이 연결이 되는데 채성 부분은 조금은 허술하게 보입니다.
▼ 아래쪽을 내려다 보니 북문과 동래읍성역사자료관이 내려다 보입니다. 앞에 보이는 아파트들도 예전에는 동래읍성 내에 있었는데 북문을 제외하고 동,서,남문이 주택과 건물, 도로에 있어서 복원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 채성의 회각로로 비나 물이 빠져나가는 배수로가 없어서 그런지 푹 파여져 있습니다.
▼ 성곽의 높이를 측정하고자 찍었던 사진인데 알 수가 없네요.
▼ 처음으로 만난 치성
▼ 치성의 바닥은 고창읍성에서 본 방식과 같은 방식인데 바닥재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겠네요.
▼ 성곽의 모습으로 역시 여기도 하단에는 예전 성곽의 성돌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요즘 축성한 돌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 조금 지나가자 성곽이 끊어져 버리고 있어서 안타까운 느낌을 주고 있었습니다.
▼ 날씨가 너무 더워서 포기를 하고 하산을 합니다.
▼ 성곽에 사용한 돌과 같은 돌로 축대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 동래읍성지를 안내하는 비석.
시간이 없고 날씨가 너무 더워서 동래읍성의 답사는 여기까지만 하였습니다. 날씨가 좋으면 다시 한번 가보려고 합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전국의 읍성_01 경남전남편 2012-07-05 09:43:18 #

    ... 성기장읍성_01 동문지와 동측체성기장읍성_02 남문지와 남측체성기장읍성_03 무너진 서측체성▼ 동래읍성-임진전쟁의 격전지동래읍성 모형동래읍성 북문_01동래읍성 북문_02동래읍성 동헌경상남도 ▼ 양산읍성양산읍성_01▼ 밀양읍성밀양읍성_01밀양읍성_02고지도에서 본 밀양읍성밀양읍성 관아복원사업 현장복원된 ... more

덧글

  • 유진우 2008/08/22 15:58 # 삭제

    예산 부족으로 복원을 못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확보되는대로 천천히 해나가야죠
    제발 인생문처럼만 복원 안한다면 천만다행이겠지만... 서문과 남문, 세병문 지역이 시가지인 점이 안타깝습니다.
  • 팬저 2008/08/22 21:27 #

    보존과 개발이라는 2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기 때문에 힘이 듭니다. 그렇지만 서울의 도성처럼 도로에 성곽표시하는 방식이라도 성곽의 위치를 알려주는 것은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 부산촌놈 2010/07/17 21:39 #

    저 기계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성곽은 아무리 생각해도 열받네요.

    서측에서 끊어지는 구간에 가시면 민간투자를 통해 성곽을 복원했다고 비석 하나가 나오는데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따구로 복원해 놨으면서 그래도 자기네들 업적을 기리고 싶은가보군요.

    노력은 가상했지만 결국은 일을 더욱 망쳐버리는 꼴이 된 게지요.

    그나저나 저번에 동래읍성에 대해 물어볼 것과 부탁할 것 몇가지를 실은 민원에 대한 회답이 왔는데 말입니다.

    북문의 누각 이름에 대한 대한 기록은 현재로선 없다고 하네요.

  • 팬저 2010/07/17 23:17 #

    동래읍성 북문의 경우만 보고 나머지는 보지를 않아서 뭐라고 답변드리기 뭐합니다. 북문의 누각의 기록이 없다. 동헌을 가보니까 다른 것은 다 있는데 북문에 관한 것이 없어서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없군요.
  • 부산촌놈 2010/07/17 21:43 #

    그리고 성곽 복원을 위한 구한말 사진엽서 따위가 존재하냐고 물었더니 세병문과 남문인 주조문의 사진과 서문인 심성루 일부가 찍힌 사진을 현재 확보했다고 하더라구요.

    세병문 사진과 주조문의 사진 경우엔 지금 동래구에서 지역구 홍보한다고 여러 곳에서 써먹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복원 계획을 물어본 바, 남문같은 경우엔 부지매입비를 제외한 순수 견적으로 42억원 정도를 잡고 있더군요.

    일단 2020년까지 장기 복원 계획이 잡혀있다고 하니 남문같은 경우엔 예산만 확보된다면 그 안에 복원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팬저 2010/07/17 23:20 #

    저도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때의 사진엽서에서 동래읍성에 관한 자료는 보지를 못했는데 혹 아는 곳이 있으면 소개바랍니다. 다만 부산진성이라고 할 수 있는 자성대에 관한 엽서사진은 보았는데 시간이 나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남문복원의 비용이 42억원이면 지자체에서 충분히 복원을 할 만하네요. 1년안에 다 완료를 하는 것이 아니라 몇년 동안 예산을 집행한다면 1년에 많은 돈을 들이지 않아도 되겠는데요.
  • 부산촌놈 2010/07/17 21:45 #

    복원 재료 같은 경우에는 앞으로의 복원에 대해서는 좀 더 자연스러운 자재를 사용할 것을 고려해 보겠답니다.
  • 팬저 2010/07/17 23:21 #

    아무래도 2000년 이전에 복원한 성곽을 가보면 현재 동래읍성의 방식을 많이 사용합니다. (나주읍성의 경우만 보아도 2000년 이전의 방식과 이후의 방식은 엄청 차이가 있습니다.)
  • 부산촌놈 2010/07/17 21:47 #

    끝으로 하고 싶은 말 하나만 더 덧붙이자면 지금 같은 경우에는 동래읍성 동장대인 망월대(望月臺)는 충렬사를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는데 충렬사에 들어가려면 관람료를 내야 되거든요.

    거리상으로도 매우 불편합니다.

    동장대를 무료로 개방할 것을 한번 고려해달라고 청원해야 겠군요, 날 잡아서.

    그나저나 팬저 님, 우리 학교 뒷편에 성곽 비스무리한 게 있는데 뭘까요??
  • 팬저 2010/07/17 23:21 #

    학교를 잘 모르는데... ㅠㅠ
  • 부산촌놈 2010/07/17 23:47 #

    그거야 식은죽 먹기입니다.

    현재로서는 남문의 사진밖에 없네요.

    //www.busanilbo.com/news2000/html/2007/1120/060020071120.1025094559.html

    첫째 사진은 남문 우측에서 찍은 측면 사진입니다.

    웅장한 모습이죠.

    두번째 사진은 1차 관문인 세병문입니다.

    여장이 상당히 독특하게 조성되어 있는 모습이네요.

    세번째 사진은 남문인 주조문입니다.

    성 안에서 찍은 사진인 듯합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가 제일 결정적인 건 성 앞에 건물이랑 남문 홍예 사이로 평거식의 문이 보인다는 겁니다.

    이 문은 세병문이겠죠.

    아마 북문과 인생문처럼 바깥은 홍예, 안은 평거식의 구조로 만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누각 2층에 무우루라는 현판이 보이는데 보통 '○○루'라는 현판은 성 안에서 볼 수 있게 달지 않습니까?

    그걸로 미루어 봤을 때 안쪽에서 찍은 게 맞는 것 같습니다.
  • 팬저 2010/07/18 01:06 #

    링크는 연결이 안되어서 부산일보에서 검색으로 보았습니다만 사진이 작네요. 일단 동래읍성 남문의 경우 2중으로 된 익성인데 동래읍성 모형에서 이야기 한 것입니다. http://panzercho.egloos.com/2760180 동래읍성만 아니라 해미읍성등에서도 나타나는데 외측에서 보았을때 홍예이고 내부에서 보았을때 평거식방식으로 성문을 사용합니다.
  • 부산촌놈 2010/07/17 23:51 #

    아, 우리 학교는 남산중학교라고 금정구 남산동에 위치한 학교인데 여러가지 정황상 성곽이라 보긴 어려울 것 같아요.

    일단 바다랑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왜성은 아닐 겁니다.

    그리고 조선 시대에는 이 일대가 동래부랑 가까워서 굳이 성을 축성할 이유가 없었겠죠.

    하지만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한 시간이 난다면 한번 가보겠습니다.

    혹시나 폐현의 흔적일지 누가 알겠습니까?
  • 팬저 2010/07/18 01:11 #

    위치로 봐서는 성곽이 들어설 가망성은 없는데 워낙 가야와 신라 그리고 고려로 이어지는 부분이 많아서 쉽게 단정하기는 힘들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