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양읍성 흔적을 찾아서_03 읍성(邑城)



곤양읍성의 위치에 대한 설명입니다. 곤양읍성은 서측으로는 사천과 가까이 있고 동측은 하동과 가까이 있는 곳입니다.
▼ 동측성곽에서 남측성곽을 찾아서 길을 떠났습니다. 위에 보이는 야산이 있는 곳이 2편에서 본 동측성곽으로 이제 본격적인 남측성곽을 찾아갑니다. 아래 보이는 담장이 예전 곤양읍성의 남측성곽입니다. 이렇게 단정을 짓는 이유는 다음편에 보이는 사진과 연결이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 곤양읍성에서 만난 유일한 성곽의 흔적입니다. 그전에 보았던 성곽의 흔적들은 무너지고 흔적만 남아있었던 것에 비하여 아래사진에 보이는 성곽은 제대로 남아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대략 60센치 이상의 성돌들이 가정집 담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예전 조선시대때의 곤양읍성의 성곽임을 부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확대를 해본 모습으로 잔돌끼움 방식으로 축성이 되어있지만 잔돌은 몇개 안보이고 큰 성돌이 성돌과 맞물려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높이는 대략1.5~2미터 정도 되고 길이는 대략 40여미터 정도 남아 있었습니다.
▼ 성돌과 성돌사이에는 비슷한 크기의 성돌을 쪼개어 틈새를 메꾸었다는 것이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읍성지 대부분이 아직 본격적인 발굴이나 지표조사가 안된 곳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훌륭한 문화재가 남아 있지만 외면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 곤양읍성 남측성곽이 연결된 것을 알아보기 위해 건물담을 기준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파란색 집을 기준으로 쭉 직선으로 연결이 됩니다.
▼ 가정집 담 하단에서 본것으로 곤양읍성축성 방법을 알 수 있는 사진입니다. 보시다시피 안에는 돌을 채우고 있습니다. 가정집을 지으면서 돌로 축대를 만들었는지에 관해서는 확실히 알 수 가 없습니다만. 축성당시 큰돌을 외탁에 조금작은 돌을 내탁에 그리고 안에는 잔돌로 마감처리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이제 내탁을 알아보기 위하여 골목길로 자리를 옮깁니다. 가정집 하단부에 생각했던 것 보다도 더 큰 돌들이 자리잡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가정집의 담으로 흙담에 사용하면서 곤양읍성에서 사용한 돌들을 담으로 사용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제법 큰돌들을 황토와 함께 담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 가정집에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서 본 것으로 창고로 사용되고 있는곳에 일직선상으로 돌들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돌들이 일직선으로 있는 것으로 보아서 내탁이 창고앞까지 된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 보통 읍성의 내탁의 경우 작은 돌들이 자리잡고 있는데 여기도 마찬가기 이더군요. 다만 이곳은 예전의 곤양읍성 남측성곽보다 2미터 이상 높게 되어있기때문에 복원이나 발굴조사를 한다면 땅을 파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반대편 골목으로 와 보았지만 읍성 성곽의 흔적은 찾을 수 가 없었고 골목의 담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돌담만 보았습니다.
▼ 위 남측성곽과 직선으로 연결이 되어있는 곳에서 본 큰 성돌로 몇개가 남아서 예전의 영광을 알려주고 있더군요.
▼ 조그마한 동산위에 텃밭이 있었는데 텃밭사이로 남측성곽이 지나갔던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그렇게 생각하고 길을 나서니까 우연히 보게되는 돌들도 모두 성곽에 사용한 돌들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 곤양초등학교 근처로 여기는 동문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이 되는 곳입니다.
▼ 곤양초등학교 정문과 달리 조그마한 문이 하나 있었는데 그곳에 명칭은 모르겠지만 예전 조선시대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체가 있었는데 이름을 모르겠네요. 책에서 보니까 당간지주라고 하네요. 소수서원입구에 있는 당간지주로 이곳에 서원이 있을 확률이 높다고 하네요.
▼ 다시 남측성곽의 흔적을 찾아서 반대편으로 와 보았습니다. 이전 동산의 텃밭과 바로 붙어 있는 집의 계단으로 제법 큰돌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 이런 돌들이 많이 있었는데 곤양읍성에서 사용한 성곽의 돌인지 아니면 후세에 갔다가 놓았는지 알 수 가 없네요.
▼ 아까 본 텃밭으로 여기에도 성곽에 사용한 성돌들이 자리잡고 있더군요. 그러면 직선으로 연결이된 남측성곽이 여기까지 쭉 연결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선인장 밑에 있는 돌들이 위에서 본 돌들과 함께 연결이 되어있는데 이곳도 발굴조사를 하면 성곽의 흔적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 텃밭 여기 저기 뒹굴고 있는 성곽의 돌들로 문화재가 여기 저기 뒹굴고 있다고 생각하니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 남측성곽이 쭉 연결되었다면 노란색담장으로 연결이 되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남문지에서 곤양초등학교 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위에서 본 가정집은 태권도장앞 축대가 있는 곳입니다.
▼ 남문지가 있었던 곳에서 10여미터 걸어와서 공터를 본 곳으로 제법 큰돌이 있었는데 성곽에 사용한 돌인지 아닌지는 알 수 가없습니다만 성곽에 사용한 돌 같지은 않았습니다.

▼ 남문지와 남측성곽이 지나가는 곳으로 위에서 본 텃밭이 있는 집입니다.
▼ 다시 축대 뒤로 올라가서 바라본 모습으로 아래부분에 보이는 돌들이 내탁의 돌인지 아닌지 구분이 안됩니다.
▼ 이제 남문지에서 아래부분으로 내려 왔습니다. 보이는 시장건물옆에 오래된 나무가 한그루 있습니다. 남문이 있었던 곳은 조금 높은 곳입니다. 보시다시피 남문은 동산의 높은 곳에 자리잡고 남측은 내리막길로 구성이 되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그리고 곤양문화학교 앞에도 큰 나무가 있습니다. 남문 앞에 있었던 곳으로 예전 조선시대때 지나가는 나그네에게 쉼터로 마을 주민들에게는 동네소식을 아는 사랑방과 같은 역활을 한 곳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두나무 사이의 간격을 알 수 있으며 베이지색 건물이 곤양시장입니다.
▼ 남문의 흔적을 유일하게 알려주고 있는 남문식육점 간판입니다. 이것도 없다면 남문의 흔적은 더이상 찾을 수 가 없을 것입니다.
▼ 옥곡길을 알려주는 이정표로 예전 곤양읍성앞에 있었던 옥(감옥)이 있었음을 알려주는 유일한 안내판입니다.
▼ 옥곡길로 보이는 전봇대에서 사진상 좌측(서측방향)을 바라보면 위에서 본 유일하게 남아있는 남측성곽을 찾기가 편합니다.
▼ 이제 남아있는 남측성곽을 찾기 위해 다시 골목으로 길을 떠납니다. 참고로 이날 폭염주의보가 내려진날 곤양읍성을 찾아가서 더위를 먹어서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골목입구에서 본 돌담으로 남문성곽이 직선으로 연결이 되었다면 이곳으로 오게 되는데 여기 있는 돌들이 남측성곽에 사용한 돌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보시다시피 위에만 큰돌이 있고 아래에는 작은 돌들이 있어서 순간적으로 헷갈립니다.
▼ 조금 더 골목길을 따라 올라가니 만나는 돌담입니다. 여기 보이는 돌담으로 직선을 이어야 곤양읍성의 남측 성곽이 됩니다.
▼ 돌담은 빗살무늬방식으로 돌들을 메꾸어 놓았더군요.
▼ 위에서 본 돌담이 만약 아니라면 아래 보이는 돌담이 예전 남측성곽이 지나갔던 곳으로 생각이 됩니다. 다만 위에서 본 입구의 돌담과는 거리가 대략 10여미터 떨어져 있어서 확신이 서지 않습니다만 제 추측으로는 이곳에 보이는 담장으로 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경남 백의종군로 사업1 2009-08-08 10:58:41 #

    ... 니 덩그러니 건물한채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그로 인해 읍성의 가장 큰 건물인 객사에 접근하기 위한 응취루 부분이 허전하게 보입니다.곤양읍성 바로가기 1곤양읍성 바로가기 2곤양읍성 바로가기 3곤양읍성 바로가기 4곤양읍성내에 있는 응취루뿐만 아니라 백의종군로 정비를 하는 것이 많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선진리성입니다. 선진리성에 임진왜란 수난사를 만든다고 하는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