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양읍성 흔적을 찾아서_02 읍성(邑城)



곤양면사무소 근처의 지도입니다. 보는 것처럼 곤양천이 곤양면을 두르고 있는데 자연적인 해자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곤양읍성지를 따라가면서 발견한 성곽은 다음편에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나중에 나올 성곽중 하나가 곤양초등학교 앞에 있는 천주교 곤양교회 뒷동산입니다.
▼ 곤양초등학교 담으로 사용되고 있는 곤양읍성의 성곽입니다.
▼ 폐가가 있더군요. 폐가 축대로 사용한 것이 곤양읍성의 성곽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천시에서 예산이 되면 이런 부분에 발굴 조사를 하였으면 하네요.
▼ 몇군데 폐가가 있는 것으로 봐서 곤양면을 떠나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예전에 화려한 곤양군의 위세는 사라지고 있네요.
▼ 폐가 앞에 있는 골목길에서 본 담으로 조그마한 돌로 담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 파란색 지붕의 집옆에 있는 축대를 기준으로 직선으로 성곽이 조성되어 있습니다만 가정집이 연결되어 있어서 들어가지를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 이제 반대편으로 와서 바라본 것으로 철망으로 된 곳이 곤양읍성의 성곽이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 이제 곤양초등학교를 벗어나려고 합니다. 자그막한 돌들이 연결이 되어있는데 이곳으로 성곽의 흔적이 보입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이 사진상의 죄측편으로 2~30미터 걸어가면 조그마한 동산의 정상이 나오는데 왜 그곳에 성곽을 만들지 않고 그것 보다도 낮은 곤양초등학교에 성곽이 지나갈까요? 제가 이야기한 것처럼 정상에 있는 성곽의 돌들을 이곳 곤양초등학교로 옮겼던 것일까요?
▼ 곤양초등학교를 나와 북측 곤양고등학교 방향으로 걸어나왔습니다. 보이는 다리가 북문교인데 북문교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만 봐도 제가 서있는 곳이 북문이 있었던 곳으로 생각이 됩니다.
▼ 북문교에서 서측을 바라본 모습으로 곤양천이 S자형태로 흐르고 있고 작지만 나즈막한 동산이 있어서 방어자의 입장에서는 부담이 없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북문교에서 동측을 바라본 모습으로 적벽이라고 하는데 높이가 대략 30여미터 정도 되어 보였습니다.
▼ 적벽옆의 모습으로 나즈막한 능선이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성곽이 조성이 되었다면 저 능선으로 연결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북문교를 지나서 북문이 있었던 곳으로 바라 보았는데요. 북문은 양측의 나즈막한 산들 사이에 있어서 출입문을 세운다면 저 곳이 맞을 것 같습니다. 단 지금과 같이 다리가 있었던 것이 아니기 때문에 북문의 출입도나 활용도는 낮았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적벽을 바라본 모습으로 곤양천의 폭은 20~50여 미터 정도 되어 보이더군요. 앞에 보이는 다리가 솔골교인데 적의 입장에서는 적벽이 있는 곳이나 북문 서측방향을 공격하는 것보다 솔골교방향으로 도강을 한뒤 동측성곽을 공격하는 것이 유리하겠죠.
▼ 솔골교에서 북문교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적벽이 있는 나즈막한 동산에 누각이 있다면 북측으로 들어오는 적을 한눈에 알아보겠죠.
▼ 길을 다시 떠나서 곤양 성당방향으로 옮겼습니다. 그러다가 만난 공적비였는데 비문이 오래되어서 그런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더군요.
▼ 공적비가 있는 곳에서 곤양초등학교 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보시는 도로가 예전 조선시대때 사용한 도로였을 것으로 추정이 되고 새롭게 난 도로가 바로옆에 있어서 보이는 도로는 그냥 소방도로의 기능만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또 앞에 보이는 교회 십자가가 곤양성당의 십자가 입니다. 저곳을 찾으면 남아있는 성곽을 추적하기가 쉽습니다.
▼ 곤양성당뒤에 있는 동산을 오르다가 찍은 사진으로 곤양 IC가 바로 보입니다. 보이는 아파트는 유덕타워아파트로 아파트 옆에 있는 길을 따라서 올라갑니다.
▼ 동산 정산에서 만난 곤양읍성 남측성곽의 흔적들입니다.
▼ 잡목들과 함께 쓰레기틈에 방치되고 있는 곤양읍성 남측성곽입니다. 장방향의 성곽의 돌들이 축성되어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 상단부의 성곽은 무너지고 하단부의 성곽만 남아 있었는데 이것 또한 관리의 부족으로 인해 찾기가 너무 힘든 것 같습니다.
▼ 동산정상에서 곤양초등학교를 바라본 모습으로 동측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생각되는 지점에 빨간색 점선으로 표시하였습니다.
▼ 곤양읍성 성내에 모습을 담기위해 찍었던 사진으로 성내는 생각했던 것 보다 작은 것 같더군요.
▼ 비닐 쓰레기가 많이 있고 잡목이 많이 있어서 성곽의 돌들을 찾기가 어려웠는데 그나마 있던 성돌들은 고추밭과 고구마밭을 경계로 사용되고 있었습니다.
▼ 위 사진들의 뒷편에서 본 성곽의 돌로 앞쪽은 3단정도의 성곽의 모습이 보였지만 뒤쪽은 1단에서 2단 정도의 돌들이 있었습니다.
▼ 내탁으로 봐야 하는데 내탁의 경우는 다 무너지고 몇 몇개만 남아있어서 정확하게 성곽의 폭 등을 추정하기에는 힘이 들었습니다.
▼ 내탁의 경우도 돌로 만든 협축으로 추정이 되며 성돌들은 조금 작은 것으로 대체한 것 같아 보였습니다.
▼ 땅속에 박혀 있는 돌들이 많이 있었는데 시굴조사나 발굴조사를 하여야 정확하게 알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 성돌이 보이다가 끊어진 곳도 있었는데 사진상에 보는 것 처럼 성곽은 쭉 연결되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이끼가 낀 성돌, 부서진 성돌, 쓰레기 틈에 파묻혀 있는 성돌로 인해 정확한 성곽을 유추하기는 힘이 들었습니다.
▼ 동산 정상에서 곤양면사무소 방향을(서측방향)바라본 모습으로 빨간색으로 된 곳이 남측성곽이 지나가는 곳을 표시한 것입니다.
▼ 잡목이 우거진 곳에서 만난 성곽 추정 성돌입니다.
▼ 이런식으로 잡목과 나무들이 많이 있어서 여름철에 성곽추정 여행은 힘이 드는 것 같습니다. 나무뒤로 성곽이 지나가는 곳인데 보이지가 않네요.
▼ 성돌들은 여기 저기 뒹굴고 있었는데 체계적인 시굴조사나 발굴조사가 있었으면 합니다.
아직 남측성곽을 추정하는 것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읍성지를 찾아가는 것은 성곽을 추정하는 것이라서 사진이 많고 글 내용도 부족한 것은 사실입니다만 그래도 사라져 가는 성곽을 인터넷으로 복원한다고 생각하시고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3편에는 제대로 남아있는 성곽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얼마 되지 않는 성곽이지만요.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경남 백의종군로 사업1 2009-08-08 10:58:41 #

    ... 고 객사부분이 없다보니 덩그러니 건물한채 있는 것 같아 보입니다. 그로 인해 읍성의 가장 큰 건물인 객사에 접근하기 위한 응취루 부분이 허전하게 보입니다.곤양읍성 바로가기 1곤양읍성 바로가기 2곤양읍성 바로가기 3곤양읍성 바로가기 4곤양읍성내에 있는 응취루뿐만 아니라 백의종군로 정비를 하는 것이 많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선진리성입니다. 선진리성에 임진왜란 수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