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_04 읍성(邑城)



이제 남문을 출발하여 동문지로 발길을 돌립니다.
▼ 남문의 내탁에 있는 민석으로 조선시대때 축성한 느낌이 들 정도로 보입니다.
▼ 쌍청루와 함께 남문의 옹성의 모습
▼ 낙안읍성안에 있는 배수로의 모습으로
▼ 낙안읍성 외부의 배수로의 모습
▼ 낙안읍성 수구의 모습으로 낮은포복으로 들어온다면 한명씩 들어올 수 있는 구조입니다. 체성의 내탁의 경우 하단부는 50센치 정도 상단은 30센치가 되지 않는 성돌로 체성을 축성하였습니다.
▼ 낙안읍성내에서 나온 물들은 수로를 통해 해자로 연결이 되는 것임을 알 수 있으며 낙안들판이 보입니다.
▼ 연꽃의 모습과 초가의 모습에서 정겨움을 느낍니다.
▼ 채성의 회각로로 북측방향으로 기울어져 있더군요. 이것은 복원하면서 고증을 거치고 한 것인지 아니면 하다보니 그렇게 되었 것인지 잘모르겠습니다. 예전 조선시대때에도 회각로가 기울게 조성이 되었을까요?
▼ 동남치의 모습으로 각루와 같은 위치인데 각루는 모서리가 있는곳에 누각을 세우고 보통 포대를 설치했다고 하던데 낙안읍성은 누각이 없는 구조로 되어있었습니다.
▼ 동남치에서 바라본 낙안읍성의 풍경
▼ 동남치에서 남문을 바라본 모습
▼ 동남치에서 동문방향을 바라본 모습
▼ 동문방향의 낙안읍성 외부의 모습으로 나무가 숨겨진뒤에 해자가 흘러가고 있습니다.
▼ 다시 길을 나서 동문지를 향합니다. 회각로를 보시면 동측에서 서측방향으로 회각로가 기울여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남문방향을 바라보았는데요. 남문에서 서문방향을 올라가는 성곽이 보입니다. 조그마한 산등선이 보입니다. 높이가 대략 40미터 미만일 것 같습니다.
▼ 동문옆에 있는 치성입니다. 하단부에 있는 성돌규모와 상단에 있는 성돌이라고 부르기 민망한 돌을 보는 것도 재미가 있습니다.
▼ 치성에서 동문인 낙풍루의 모습과 옹성 그리고 해자의 모습이 보입니다.
▼ 성곽의 성돌들이 축성시기가 달라서 그런지 돌의 색이 틀림을 알 수 있습니다. 밝은 색을 뛴 성곽이 최근에 다시 축성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수령이 오래되어 보이는 은행나무(?)가 낙안읍성의 축성시기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 낙양루를 내려와서 동헌으로 길을 돌립니다.
▼ 낙양루를 지나서 동헌방향의 동측길을 따라 올라오면 관광객을 상대로 한 상점들이 보이는데 그중 커피자판기입니다. 낙안읍성안에는 현대식 물건들은 왠만하면 나무로 가려 예전의 모습으로 보일려고 하는 흔적들이 보입니다.
▼ 동헌 방향을 가다가 본 주막의 모습인데 담을 보면 최근에 복원하면서 성곽에 사용한 성돌들을 담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2편에서도 동헌에도 이런식으로 사용을 하였는데 마찬가지더군요. 이것을 뭐라고 설명을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5편에서는 동헌과 객사등을 둘러 보도록 하겠습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낙안읍성 옹성이 왜 이렇게 작지? 2012-11-09 18:07:30 #

    ... 것을 이런식이면 곤란한데 말이죠. 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1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2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3 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4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5낙안읍성 그 비밀을 찾아서 _06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