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읍성지_02 읍성(邑城)



함양초등학교 옆에는 함양군청이 있는데 담장이 없습니다. 함양군청은 예전 함양읍성의 동헌이었을 확률이 높습니다. 이는 예전 읍성이 T자형의 도로 구조위에 남문에서 직선으로 이어져오면 만나는 것이 동헌이거나 객사이기 때문이죠. 객사는 때에 따라서 동과 서측으로 바뀌는데 가장 전망이 좋고 풍수적으로 좋은것에 배치를 하고 그후 동헌을 배치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1편에서도 이야기 하였지만 예전에 함양읍성은 4대문이 있다가 지승지도에 나온 것처럼 북문에는 성문이 없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4대문이 있는 구조라면 +자형 구조로 된 도로가 발달이 되어야 하는데 함양군청과 함양초등학교 기준으로 보면 T자형의 구조입니다. 이는 3대문의 구조를 뛴것이라 보아야 겠습니다.
▼ 함양군청에서 바라본 동문방향입니다. 보이는 우체국밑으로 가면 남문이 있었던 곳이 나옵니다.
▼ 함양군청앞에 있는 KT&G 함양지점이고 1편에서 소개한 학사루 바로 옆입니다. 위치적으로 봐서 이곳도 예전에 관아 건물이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 학사루와 함양우체국으로 함양우체국은 예전 관아건물터로 추정이 되며 작청이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 학사루 바로 밑에 있는 창원지방법원 거창지원 함양군법원입니다. 이곳도 마찬가지로 관아건물터 였을것입니다.
▼ 함양우체국 바로 밑에 있는 함양읍사무소로 이곳도 관아건물터로 생각이 들며 이곳은 관청건물지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듭니다.
▼ 함양군법원 바로 밑에 있는 함양경찰서입니다. 임무적으로 봐서는 함양읍성의 장청건물지로만 추정해봅니다.
▼ 함양경찰서에서 조금 내려오면 만나는 것이 로터리처럼 보이는 곳이 나오는데 이곳이 남문터로 추정이됩니다. 크기나 위치적으로 봐서 남문터로 보이고
▼ 남문터에서 함양초등학교 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보시다시피 어느정도의 공간이 나오고 길 또한 사거리이긴 한데 직선으로 이어진 사거리는 아니고 길이 꺽여지는 사거리입니다.
▼ 남문터 앞에는 큰 노송이 있었는데 사진에는 우측 끝에 잠시 나옵니다. 아래 사진에 나오는 골목은 예전 함양읍성의 남문밖 거리로 추정이 되며 이렇게 골목형식으로 되어있습니다.
▼ 이제 다시 함양초등학교로 되돌아가서 동문을 향해 걸어갑니다.
▼ 600년된 느티나무에서 바라본 함양초등학교로 객사의 위치는 뒤에 보이는 학교건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함양읍내에서 가장 붐비는 곳인데 이곳은 사거리로 동문사거리입니다. 예전 함양읍성의 동문이 있었다는 곳을 알리는 유일한 표시입니다.
▼ 함양읍성의 동문이 있었다는 것을 알리는 유일한 이정표인데 너무 작아서 찾기가 싶지 않습니다.
▼ 동문사거리에서 남측방향을 바라본 모습으로 이거리를 직선으로 이어가면 남문터가 나옵니다.물론 직선으로 갔다가 서측으로 방향을 돌려야 하지만요.
▼ 함양교육청으로 동문사거리에서 북측방향으로 걸어오면 있습니다.
▼ 교육청 옆에 함양성당이 있는데 이곳이 북측성곽과 동측성곽이 만나는 곳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함양성당옆으로 성곽의 흔적인지 담인지 통 분간이 되지 않습니다. 만약에 성곽의 흔적이라면 내가 만난 유일한 함양읍성의 흔적입니다.
▼ 북측성곽으로 추정되는 방향으로 바라본 모습입니다. 여기서 함양초등학교까지는 가깝습니다.
▼ 여기 보이는 도로는 함양성당앞 도로로 만약에 성곽이 이어졌다면 이곳에 치성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함양성당에서 동문터를 바라본 모습입니다.
▼ 아래 보이는 곳은 함양읍내에 있는 위천옆에 있는 곳으로 예전 함양읍성의 서문터로 추정이 되는 곳입니다. 물론 여기서 조금 더 들어가면 나오는 곳이 함양군청입니다.
▼ 함양군청옆에 있는 곳이 함양군의회 건물인데 예전 함양읍성의 동헌옆에 있었던 내아건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이제 다시 함양상림으로 길을 옮겨봅니다.
▼ 이곳은 함양상림안에 있는 함양역사공원으로 함양을 빛낸 인물들의 조각상과 공적비가 있는 곳입니다.
▼ 함양을 빛낸 역사공원에는 최지원을 비롯한 많은 인물들을 조각상을 설치하여 놓았습니다.
▼ 조각상은 문태서라는 인물로 본관 창원으로 본명 태현, 별명 태서로 경상남도 함양에서 태어났다. 1908년 고향에서 의병을 일으켜 무주 덕유산을 근거로 영남·호남·호서 일대에서 활약, 호남의병장이 되었다. 양주에서 13도창의군(13도 연합의병)이 형성될 때 호남의병대장으로 참가하였다. 그후 안의(당시에는 안의현 지금은 함양군 안의면)에서 다시 의병을 일으켜 1909년 10월까지 경남서부 일대는 물론, 영동·옥천·청산·무주·상주·청주에 이르기까지 북상하며 일본군과 싸웠으며 한봉수 부대와 합류하여 더욱 명성을 떨쳤다. 여러 전투에서 일본군을 무찔렀으나 부상을 입고 체포되어 대구형무소에서 사형당하였다. 1963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
▼ 선정비는 예전에는 함양상림 입구에 있었는데 지금은 이곳으로 옮겨 놓았습니다.
▼ 선정비에 적혀있는 한문을 잘 읽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렇게 한문과 한글로 친절하게 그사람의 선정이유를 적어놓았습니다.
▼ 선정비와 조각상들이 함양상림에 있어서 상림을 찾는 사람들이면 볼 수 있게 놓여져 있습니다.
▼ 2001년에 역사인물공원기라고 만들어 놓아 후세에게 알려주고자 함양문화원 주최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함양읍성에 관하여 성곽의 흔적들은 찾을 수 없었는데요. 함양군에서는 함양읍성의 성곽을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예산이 되지않아서 많은 문제점이 있겠지만 단체장의 의지와 정부의 지원이 있으면 성곽의 복원은 이루어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덧글

  • 유진우 2008/11/10 05:19 # 삭제

    강진군과 같은 굳센 의지가 있다하더라도 문제는 워낙 시가지화 된 함양성의 입지상( 전라 병영성은 그나마 시가지화가 덜 진행된 덕분에 병영 초등학교 이전하고 몇몇 건물 이전하는 비용으로 끝났다지만 이건 너무 심각한 수준인데요. 여기에 복원이 아니라 완전 신축이라고 딴지 걸고 나올 양반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 토지 보상해주다가 퍼질 가능성이 큽니다.
    아무튼 너무 안타까운 한 예네요. 6~70년대 새마을 운동 정신으로 했다면 금새 완공이 되었겠지만( 분명 화강암을 깔끔하게 깎아서 쌓고, 성문은 홍예식으로.. 대략 진주성 정도의 스펙이 나오겠네요 ).. 지금은 토지 1.8m×1.8m도 민원 제기되면 이용을 못하니 말이죠
  • 팬저 2008/11/10 09:54 #

    현재 있는 함양군청이나 각종 관공서들의 이전은 힘들것으로 보이고요. 아마 북측성곽부터 만들지 않을까 싶네요. 일단은 한다고 하는데 언제 할련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읍성복원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만 보아도 나름대로 진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