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왜란때 사용한 무기 임진왜란



조선군
궁시(弓矢)
적군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 궁시
궁시는 활과 화살로 임진왜란때 조선군이 사용한 주된 무기였습니다. 활쏘기는 우리나라의 전통무술입니다. 예부터 활쏘기와 말타기는 몸과 마음을 닦는 중요한 무술로 많은 훈련이 필요했습니다.
각궁(角弓)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활 각궁
각궁은 참나무,뽕나무,물소 뿔, 소의 힘줄,풀(민어의 공기주머니인 부레를 말려두었다가 물에 넣어 끓여서 만든 접착제)등으로 만든,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활입니다. 각궁은 다른나라의 활에 비해 탄력이 커서 어른걸음으로 약 200보까지 날아갔습니다. 옛날에는 적과 보통 100보 정도 덜어져서 싸움을 했기때문에 각궁은 임진왜란때 큰힘을 발휘할 수 있었습니다.
환도(環刀)
바람을 가르는 칼날 환도
환도는 조선군이 썻던 칼로 한양에서 만들어진 것과 지방에서 만들어진 것의 쓰임새가 달랐습니다. 한양에서 만들어진 환도는 양반들이 큰행사나 의식을 치룰때 사용하였고, 지방에서 만들어진 환도는 군사들이 전쟁을 할때 무기로 사용하였습니다.

일본군
조총(鳥銃)
강력한 화약 무기 조총
임진왜란 초기에 조선군은 일본군의 새로운 화약 무기인 조총에 당황했습니다. 일본군은 조총으로 군사들을 훈련시키고 그에 알맞은 전술도 철처하게 세웠습니다. 일단 전투가 시작되면 조총수가 총을 쏩니다. 그리고 뒤로 물러나 다시 총알을 넣는 동안 궁수가 활을 쏘았습니다. 궁수가 활을 다 쏘면 그 다음에는 뒤에 있던 군사들이 창을 들고 나가 싸웠습니다. 우리나라도 임진왜란 중에 조총을 만들어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왜란 후에는 조총을 청나라에 수출하기도 했습니다.
장창
적을 노리는 긴 창 장창
일본군의 창은 조선군의 창보다 훨씬 길어 싸움에 유리했습니다. 멀리서도 적을 공격할 수 있기때문이었습니다.
왜검
칼끝에 힘을 모아 휘두르는 왜검
일본 살마들은 옛날부터 검술에 능했습니다. 오른쪽, 왼쪽으로 휘두르는 일본군의 칼에 사람과 말이 동시에 쓰러질만큼 일본군의 검술은 강했습니다. 장창이 널리 쓰이면서 왜검은 몸을 보호하기 위한 호신용 무기로 바뀌었습니다.
출처 바다전쟁이야기/청동말굽




덧글

  • kvmckvnkvn 2010/04/23 09:26 # 삭제

    ㄹ호러ㅗㅎ러ㅗ롷롯ㅎ
  • 임창정 2010/06/08 09:56 # 삭제

    ㅁㅇㄻㅇㄹ
  • 중안조 2021/09/14 19:05 #

    소승자총통 등
    개인화기도 많이 사용했지 싶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