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읍성 1 읍성(邑城)



▼ 지승에서 본 무장읍성인데 읍성은 평지성(제가 볼때는 북쪽에 산이 있어서 평산성같이 보입니다.)의 구조이고 성곽에는 여장이 보이지가 않습니다. 읍성안에는 군기,객사,아사,창이 보입니다. 그리고 성문은 남문만 보이네요. 문루는 평거식의 구조로 돠어 있는 것이 보입니다.
▼ 광여도에서 본 무장읍성입니다. 읍성은 둥근형태로 되어 있는 평지성의 구조이고 문은 남문하나만 있네요. 그리고 성곽에는 여장이 설치되어 있으며 읍성안에는 각종 관아인 창,아사, 군기가 보입니다.
▼ 해동지도에서 본 무장읍성입니다. 읍성의 경우 원형으로 된 평산성의 구조이며 여장도 그려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읍성의 문은 남문만 그려져 있고 읍성안에는 객사와 아사, 사창, 군현이 그려져 있다. 읍성의 남문인 문루는 개거식의 방식으로 된 것도 알 수 있는 자료이다.
▼ 1872년 지방도에서 본 무장읍성의 지도이다. 위 지도 중 가장 자세하게 그려진 것이 지방도에 나온 무장읍성지도이다. 읍성은 평산성으로 곡선이 있는 사각형으로 된 구조이다. 성안에는 각종 관아들이 있다. 동헌도 보이고 동헌 왼편으로는 내아도 보인다. 남문에서 좌측으로는 옥도 보인다. 성문앞에는 홍살문도 보이네요. 지도에는 옹성이 보이지를 않네요.
▼ 무장읍성은 전북 고창군 무장면에 있는데 조선시대때에는 고창군에는 고창읍이 있는 고창현과 무장면에 있는 무장현 그리고 흥덕현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직선거리로 50여키로도 되지 않는 곳에 현이 3개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 제가 생각할때에는 무장읍성과 흥덕읍성은 왜구들의 침입을 막는 전초기지 성격을 뛴 읍성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물론 읍성보다 관리적인 성격이 강한 현이 있지만 가까운 곳에 현이 있는데도 또 현을 둔 이유가 바다와 가까운 곳에 현을 둔 이유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흥덕읍성과 무장읍성은 바다와 가까운 곳에 있고 그보다 뒤에 고창읍성이 있습니다. 지도상 보면 삼각형의 구조로 고창읍성은 뒤에 있는 것이 보입니다. 현재의 전방부대와 후방에 예비부대가 있는 것 처럼 조선시대에도 이런한 방식으로 운영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무장읍성을 찾아가기 위해서는 고창IC에서 고창읍성 방향의 반대편으로 가면 되는데 15번 국도를 따라서 가면 되는데 이정표가 잘 부착이 있어서 찾아가기 편하며 네비게이션이 있다면 무장읍성을 입력해서 가면 목적지까지 잘 안내를 해준다. 무장읍성의 정문 역활을 하는 남문으로 진무루인 누각이 있다. 읍성의 성문치고는 규모가 작음을 알 수 있다.
▼ 무장읍성이 있는 곳은 전라북도 고창군 무장면 성내리(城內里)인데 우리나라에 있는 성내리라는 지명이 있는 곳에는 대부분 그곳에 성곽이 있었다고 보면 된다. 남문에서 바라본 무장면 풍경
▼ 무장현 관아와 읍성에 대한 설명판
▼ 남문의 성곽에는 옹성이 없었는데 예전에는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사라지고 없습니다. 보시면 계단이 있는데 이는 후대에 만든 것으로 성곽에 사용된 돌과 계단과는 재질이 다름을 알 수 있다. 계단을 만들어 놓으니 조금은 이상합니다.
▼ 무장읍성 남문인 진무루의 성곽의 육축으로 규모가 작음을 알 수 있습니다. 모서리에 있는 육축보다는 적어도 2배 이상 되어야 성문을 지탱할 것으로 보이고 무장읍성 축성시에는 분명히 저 크기보다 큰 것이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아마 복원하면서 저 크기의 돌로 복원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 아래에서 본 진무루로 이것 또한 복원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 진무루를 지탱하는 기둥으로 기단석은 예전에 있었던 기단석으로 보입니다.
▼ 진무루 안의 모습으로 단청이 아름답게 그려져 있습니다. 조선시대때 그려진 단청이 아직까지 남아있었다면 보이는 사진의 모습은 아닐 것이고 복원한 것이 맞다는 확신을 서는군요.
▼ 1417년에 병마사 김저래가 여러 고을의 백성과 승려 등 주민 20,000여명을 동원하여 그해 2월부터 5월까지 만4개월 동안에 축조했다고 전합니다. 단청 중 청룡의 모습
▼ 단청보다 문루가 복원한 느낌을 받는 이유는 여러가지 이겠지만 무장읍성의 경우 남문이 주 출입구 이자 유일한 통로인데...(조선시대 지도상에 보면 남문만 표기되어 있다가 1872년 지방도에 동문이 보이는데 이는 그 이전에 남문만 있다가 1872년 이전에 동문을 만든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 성문을 막기위해서는 문루가 개방적인 구조가 아닌 것이 아니었을까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고창읍성의 등양루처럼 문루에 두터운 나무를 달아서 화살을 막기위한 것 처럼 되지 않았을까....
▼ 진무루에서 바라본 무장면 정경으로 남측방향입니다.
▼ 성내로 들어와서 진무루를 바라본 모습입니다.
▼ 무장읍성 객사가 보이는데요. 여기도 계단이 있는데 이것 또한 요즈음 복원한 것 같습니다. 너무 대리석 느낌이 들어서 어색한 느낌을 받습니다.
▼ 무장객사앞에 있는 계단으로 위 사진의 계단과 비교하여 보면 차이가 확실하게 남을 알 수 있습니다. 객사앞에 있었던 문과 담은 사라기고 없더군요.
▼ 무장객사는 선조14년(1581년 임진왜란이 나지전 11년전이네요)에 건립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본관과 좌익현 우익현이 있으며 본관에 임금의 패를 모시기 때문에 본관이 좌,우보다 높게 조성이 되어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무장객사의 본관으로 송사지관이라고 적혀있다. 주관은 궐패()를 모셔두고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무장현의 수령과 대소관헌이 모여 대궐을 향하여 배례하던 곳이며 익헌은 파견된 관리들의 숙소로 주관보다 지붕을 낮게 하여 격식을 갖추었습니다.
▼ 무장객사에 있는 조각으로 호랑이,구름,꽃 등이 있는데 저는 꽃만 사진에 담았습니다.
▼ 무장객사 좌익현에 있는 아궁이의 모습으로 주요 인사들이 여기에서 잠을 청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 무장객사의 본관의 모습으로.... 무장객사에는 외대문·중문·좌우 익랑이 있었으나 현재는 소실되었습니다. 무장면사무소로 사용하면서 일부 변경된 것을 1990년 원형대로 복원하였다고 합니다.

▼ 벽채로 막지않고 여유가 있게끔 되어있더군요. 객사의 모습이 이런 것으 처음 보았는데 조선시대 객사의 모습이 이런식으로 만든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 객사에서 본 진무루
▼ 객사뒤에서 본 굴뚝의 모습으로 예전에는 이렇게 낮게 굴뚝을 사용한 것 같습니다. 무장객사 우익현에 있는 아궁이는 뒤에 있더군요.
▼ 객사기둥을 지탱하는 기단석으로 자연스러운 맛이 있습니다.
▼ 무장현의 공적비들로 과연 현감들이 떠날때 백성들이 마음에서 우러나와 저 많은 공적비를 세웠는지 의문이 드는군요. 백성들의 고혈이 들어간 것이 아닌지 모르겠네요.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무장읍성 남문 옹성복원했네 2012-04-29 10:30:07 #

    ... 자가 찾아간 2008년 5월의 모습입니다. 당시 무장읍성의 정문인 진무루를 답사하고 나서 아무래도 최근에 복원을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무장읍성1편 바로가기무장읍성2편 바로가기 이후 큰 변화가 없었고 무장읍성을 방문한 분들의 블로그를 보아도 큰 변화가 없더군요.(2011년 5월) 그러던중 "동학농민혁명 제1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