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읍성지_03 읍성(邑城)



함안면사무소에서 북측으로 가보았지만 동측성곽을 찾지못하고 다시 북측성곽을 찾아보았지만 찾지를 못했습니다. 이리 저리 둘러보면서 혹시나 성곽을 발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둘러보았지만 성곽의 흔적은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이번편에는 찾지 못한 성곽이지만 함안읍성의 관아터와 객사터, 내아터에 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 아래 사진은 함주중학교 근처에서 본 담으로 성곽에 사용된 돌보다는 관아에 사용된 돌담인지 아닌지는 확실히 알 수 없습니다.
▼ 가까이 가서 본 담입니다.
▼ 함주중학교 근처 골목에서 발견한 돌로서 성곽근처에 이런 돌들이 있으면 이제 습관적으로 찍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 위 사진에서 본 담과 연결된 가정집에서 본 돌들입니다. 차례로 나란히 널려져 있어서 성곽과 연관이 있는지 싶어서 찍어 보았습니다.
▼ 이 돌도 마찬가기로 습관적으로 찍은 사진중 하나입니다.
▼ 함주중학교 바로 옆 가정집 담으로 사용되고 있는 담입니다.
▼ 조금 더 가까이 가서 찍어보았지만 성곽과는 거리가 먼 가정집의 담인 것 같습니다.
▼ 그러다가 함주중학교 정문앞에서 본 돌로 직감적으로 성곽에 사용된 돌이 아닌가 싶어서 찍어보았습니다.
▼ 함안면에 있는 함주중학교입니다.
▼ 함주중학교를 들어가기전에 만나는 담인데 하단부에 제법 큰 돌들이 있더군요.
▼ 정문 바로옆에 있는 담입니다. 나중에 설명하겠지만 성곽의 돌보다는 관아의 담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앞에서 본 남측성곽과 동측성곽에 사용한 성돌보다 규모가 작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함주중학교 정문을 지나서 본 담입니다. 위 사진의 돌담보다는 규모가 제법 큰 돌들이 하단부에 있는 것이 보입니다.
▼ 황토와 같이 섞어서 흙담을 만들었는데 하단부의 돌들은 현대에 있는 돌보다는 예전에 사용한 돌담의 돌이지 않나 싶습니다.
▼ 돌의 규모는 대략 30~40센치 정도 되어 보였습니다.
▼ 정방향돌들이 하단부에 나란히 정렬하고 있었습니다. 상단과 중앙에 사용한 돌들과 비교하면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함주중학교 근처 가정집에 있는 나무인데 나무의 크기로 봐서 수령이 100년 이상 되어 보입니다.
▼ 함주중학교 정문을 지나 왼편에 있는 군수들의 공적비입니다.
▼ 공적비들은 군수의 업적을 찬양하는 것인데 조선후반에 가면서 대부분의 군수들에게 공적비를 주었다고 하더군요.
▼ 동헌에 사용한 주춧돌들이 함주중학교 정문을 지나 오른편에 있었습니다.
▼ 함주중학교의 전경으로 예전 조선시대때 이곳에 함안읍성의 동헌이 자리잡고 있었다고 합니다.
▼ 함주중학교 뒷편에서 본 축구장입니다.
▼ 함주중학교에 동헌이 있었다면 이곳 축구장이나 함주중학교내에 있는 테니스장 또는 함안초등학교터가 내아가 있었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리고 보이는 자그마한 산에 함안읍성의 서측성곽이 지나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 함주중학교와 함안초등학교는 담하나를 두고 붙어있는데 함안초등학교에서 본 돌담인데 이것은 함안읍성에 사용한 돌 같지는 않았습니다.



핑백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