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산진2 진성(鎭城)



▼ 저번에 한번 소개한 구산진을 직접 찾아가 보았습니다. 구산진은 1614년(광해군 6)에 처음으로 설치하여 첨사를 두었다. 그후 1668년(현종 9)에 혁파했다가 1673년(현종 14)에 복건했다고 합니다. 그후 1872년 지방지도에 실릴때까지 있었으면 적어도 300여년 이상 사용한 수군의 기지였던 구산진인데 저도 1872년 지방지도를 보고 알았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흔적이 있지 않을까 하는 아마추어 생각으로 가보았습니다.
▼ 저번에도 소개했지만 구산진은 현재 행정구역으로는 마산시 현동입니다. 예전부터 덕동이라고 했는데 행정구역 통폐합되면서 현동사무소를 같이 사용하기 떄문에 일단 현동으로 적었지만 덕동을 찾아가면 빨리 찾습니다. 사진에 보시면 구산진 맞은편이 소모도인데 이곳은 해군진해기지사령부로 사용하는 곳입니다. 지도상으로 보면 상당히 먼거리 처럼 느껴지는 곳이 진해기지사령부이지만 덕동에서 보면 생각보다 가까운 느낌을 받습니다.
▼ 덕동 시내버스정류장부근인데요. 전형적인 어촌마을 입니다. 처음에는 이 근처에 진에서 사용한 동헌이나 객사터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나중에는 이곳이 아닌것 같더군요. 이유는 민가들이 너무 많이 있어서 입니다. 맞는지 안맞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 1872년 지방지에 나오는 전선들이 모여 있었던 곳에서 구산진이 있었던 곳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덕동만은 생각보다 파고가 낮아서 선박들이나 함정들이 태풍때 피항하기 좋은 곳입니다.
▼ 잔잔한 곳인데 왜 방파제가 있을까요? 제 생각에는 예전 태풍 매미의 영향으로 혹시나 싶어서 만든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마산시 환경사업소가 있는 방면으로 바라본 모습
▼ 민가들이 많이 있는 곳 위쪽이 동헌이나 객사 등 각종 관공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고고학을 전공하시는 전문가 분들이 나서서 해결해야 겠지만 무엇보다도 마산시에서 이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의뢰를 하여야 겠죠.
▼ 마을 부분을 확대해본 것으로 마을끝 위로는 생각보다 경사가 심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이제 둘러보아야 지점들이 많아서 편의상 제가 영문자를 적어 놓았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을 찍었던 곳이 A 지점이고 제가 관공서가 있었던 곳을 추측하는 지점이 B 지점입니다. 아래 부분에 나올 사진은 C 지점에 가서 찍은 사진으로 덕동만을 진입하기 위해서는 꼭 마주쳐야 하는 지점입니다. 그리고 D 지점은 맨마지막에 볼 사진들이고 E 지점은 한옥으로 지어진 레스토랑이 있는 곳입니다. 아래 위성지도에서 보아도 선박들이 구산진을 들어가기 위해서는 C,D 지점을 꼭 지나가야 합니다. 그 지점이 길목도 좁은 곳입니다. C,D지점 사이의 거리는 가장 길이가 먼 구역이 대략 300m정도이고 C지점에서 D지점 왼쪽 옆으로 직선으로 연결하면 가장 가까운 곳이 대략 190m정도 나옵니다. D지점이라고 표시된 곳에서 왼쪽으로 더 와야 합니다. 지도에 잘못 표시했네요.
▼ 글로 설명하는 것 보다 지도가 편할 것 같아서 구글위성지도에 거리를 표기하였습니다.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오차 범위는 5m내외 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덕동만입구에 있는 섬에서 출발하여 구산진 전선들이 있었던 포구까지의 거리도 대략 2,500m 내외입니다. 이정도면 조선수군의 주력선이었던 판옥선인 경우 20분 정도되면 도착을 합니다.
▼ 지도에서 표기된 C 지점에 도착하니 무덤이 있는 곳입니다. 위 구글지도에 보시면 조그마한 공터가 보일 것입니다. 공터중에서는 가장 큰 곳입니다. 그곳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 C지점에서 D지점을 바라본 모습으로 나무가 많아서 바닷길이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조금 보이실 것입니다.
▼ 이제 직선방향을 살펴보니 덕동만을 진입하기 위한 바닷길이 보이네요.
▼ C지점에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를 바라다 보았습니다. 저멀리 불모산과 천자봉도 보이고 가까이는 소모도도 보이고 해군기지에는 독도함과 이순신급 KD2 구축함이랑 천지급 군수지원함도 보입니다. 카메라를 줌인해서 그런것이 아닌가 생각하시겠지만 눈으로 보아도 보입니다. 그만큼 가까이 보이죠. 예전 조선시대 선인들은 눈이 더 좋았겠죠. 이곳에 망루가 있었다면 지금의 진해항에서 입출입하는 선박들을 다 알 수 있었겠죠.
▼ 이제 E지점으로 왔습니다. 오려고 온 것이 아니고 D지점으로 가려다가 발견한 곳입니다. 예전 구산진의 관아의 모습이 이런식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에 사진을 찍었습니다.
▼ 여기는 레스토랑이었습니다. 제가 갔을때는 아직 영업을 하지 않아서 들어가지는 안했습니다.

▼ 구산진은 성곽이 없기때문에 구산진에서 사용한 관아들의 터만 발견한다면 이런 방식의 한옥으로 짓기는 쉬울 것 같습니다. 다만 예전 그대로 동헌이나 객사를 짓기는 힘들겠지만요.
▼ 이제 수정방향으로 가서 조그마한 콘크리트길을 따라서 쭉 가면 나오는 것이 D지점입니다. 바라본 곳은 진해해군기지사령부 방향입니다. 10여년 전에 저곳에 러시아 항공모함인 민스크호가 있었습니다. 고물로 들여왔었죠.
▼ 위에서 사진을 찍었던 C지점입니다. 보시기에도 덕동만을 진입하는 곳이 좁다는 것을 느낄 것입니다.
▼ D지점에서 덕동방향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 C지점과 D지점 사이의 거리를 알 수 있는 사진입니다.
먼저 구산진의 환경에 관해서 알아보았고요. 제가 예전 자료를 더 조사하여 구산진 관공서 등에 관해서 조사하도록 하겠습니다.



핑백

  • 팬저의 국방여행 : 제주도 해군기지_02_02(진해 해군기지) 2011-09-12 17:32:13 #

    ... 선박의 진출입이 불편하지만 방어적으로 유리하고 태풍이 왔을때에도 전선을 보호할 수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곳은 크기가 크지 않는 것이 단점입니다. 구산진 이야기 보기 일본 해상자위대의 요코스카 기지의 모습으로 여러척의 구축함과 지원함이 정박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미국의 해군기지의 모습입 ... more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