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고성읍성1 읍성(邑城)



경남 고성군에 있는 고성읍성은 조선시대 고성현을 다스리는 읍치로서 상당히 넓은지역을 관리하였다. 현재의 고성군과 통영시일대가 고성현의 관할이었고 아래 해동지도에 나오는 것 처럼 남해안의 진보 중 통영(삼군수도통제영),남촌진,사량진,당포진,삼천진,소을비포진이 고성현에 포함이 되었다.
▼ 현재의 항공지도와 비교해보면 더 자세히 알 수 있는데 사천시 삼천포 옆인 소을비포진으로 시작하여 통영시 사량도, 산양읍과 동측으로는 통영시 용남면일대 고성군은 동해면,거류면이 된다. 현재의 통영시 한산면은 조선시대 당시 거제현의 소속이었다.
▼ 고성읍성의 모습으로 3대문과 함께 원형으로 된 평지성 읍성임을 알 수 있다. 고성읍성의 경우 바다와 인접하게 있음을 알 수 있다.
▼ 1872년 지방지에 나온 고성읍성으로 원형으로 된 읍성에 4대문이 있으며 북문의 경우 잘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표현하였다. 좌측에 사직단이 있는것을 알 수 있으며 고성읍성 성내와 성외에 상당히 많은 민가들이 있음을 알 수 있다.
▼ 통영의 경우 평산성으로 된 통제영성이 있으며 통영을 가기위한 고개인 원문에 성곽이 있고 통영선창에는 목책이 있음을 그림으로 표현하였다. 또 산양면과 지금의 통영사이에 바다에는 다리가 있음을 알 수 있으며 당포진과 삼천진을 그려 놓았다. 통제영성은 4대문이 있다.
▼ 지승에서 본 고성읍성으로 위 해동지도와 지방지와 달리 각종 관아 건물을 잘나타내고 있으며 고성읍성안에 연못이 두개 있음을 알 수 있고 통영별창을 표시하였으나 성문의 경우 3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위 해동지도와 지방지와 마찬가지로 고성읍성의 경우 성광은 원형으로 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서문의 경우 남문과 동문과 달리 2층누각임을 알 수 있다.
" 고성읍성은 평지에 축조된 타원형의 석축성이다고성읍성의 남쪽 성벽을 접하여 다소 좁은 남쪽 구릉지대에는 남쪽으로 돌출한 좁다랗게 고성왜성이 조성되어 있고 지금도 고성왜성의 성벽이 많이 남아있다.

고성
읍성안의 지금 군청이 있는 자리는 조선시대 관청인 아사가 있었고, 군청 본건물이 있는 자리는 남쪽을 바라보는 현감의 집무실이 있었던 동헌건물이 있었던 곳이다. 주변에는 많은 관청건물과 부속건물들이 있었는데 동헌의 북동쪽으로는 객사가 있었다. 객사북쪽에는 연못이 있었고(지승지도에도 잘나타나고 있습니다.)1900년 경자(庚子)년에 객사에 불이 났었고 당시 조유승(曹有丞)군수는 객사 화재로 일시 해직 당하였고 그 후로 얼마 지나지 않아 일제의 강점하에 들어감으로써 객사건물은 다시는 재건하지 못하였고 객사뒤에 있었던 못()도 메워져서 그 곳 넓은 터에 시장 5일장이 형성되었다.

 

고성읍성은 조선 중종때 간행한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그 둘레가 3,524척이며 높이가 15, 읍성 안에 4개의 우물과 1개의 못이 있다고 되어있다. 그러나 가뭄 때에는 용수가 귀하기 때문에 영조 때에 와서 다시 못을 하나 더 판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그 위치는 지금 군청 뒷마당 또는 그 뒤쪽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물은 4개 처가 있는데 지금 천주교회 앞 학우사옆에 창거리정이 있다. 읍성 서북쪽 편에는 창고가 있었는데 이 창고(司倉, 西庫, 東庫)로 통하는 골목길이 지금 학우사 뒤로 통하는 길로서 옛 사람들은 이 골목길을“창거리”라고 하였다.

 

이 창거리에 있는 우물 이름이 “창거리 새미(倉巨里井)”이다. 고성읍사무소 서편으로 고성교회 동편으로 골목길이 있는데 중간에 우물이 하나 있다. 이 우물은 은성정(隱城井)이라고 하는데 옛 사람들은 “숨은 새미”라고 하였다. 또 하나의 우물은 읍성의 서남쪽 끝에 옛날 옥골이라는 마을로 지금은 신기 - 남포간 새 도로가 개설 되어 남서쪽 성벽 가까이에 “옥천정(玉泉井)”이라는 우물이 하나 있다.

 

또 하나는 어시장(魚市場)안에 우물이 하나있는데 “어시정(魚市井)”이라 부른다. 이렇게 4개의 우물이 읍성(邑城)안에 있었다.

 

경상도속찬지리지에 의하면 읍성 안에 우물이 4개가 있는데 3개의 우물은 동절기에 잘 마르나 하나는 겨울과 여름에도 잘 마르지 않는다 (井泉四內三冬節渴 有軍倉 一冬夏不渴)고 기록 되어 있다.

 

성문의 이름은 남문은 철성남문이라 하고 서문은 고자서문이라하며, 동문은 진동문이라 하였다. 북문은 다른 여러 고지도에는 없으나 1872년의 조선후기지방지도의 경상도 지도 중 고성부지도는 북문이 그려져 있다.

 

그러나 오횡묵(吳宖默)부사의 고성총쇄록에 의하면 북문은 유허만 있은 지 이미 오래 되었다고 기록한 것으로 보아 19세기 말에 설치되었다가 곧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고성읍성의 외관상 실태는 읍성내부와 체성 상부에는 모두 민가나 관공서가 자리 하면서 원상을 많이 훼손시켜 육안으로 읍성을 식별하기란 매우 어렵다. 그러나 1914년도에 작성한 고성읍성의 지적도를 참고로 하여 민가 사이로 조사하면 부분적인 성벽이 아직도 남아있는 곳이 있다.

 

동문이 있었던 읍사무소의 동쪽 담벽과 서외리 옥골 주변의 동아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 조사한 새 도로가 개설된 근방과 수남리 왜성과 연결되는 지점 등에 성벽이 남아있다.

 

그러나 발굴 조사를 한다면 대부분 지하에 기단석이나 관계유구가 확인될 것으로 추측된다."

하기호 고성문화원 향토사연구소장(gosnews@yahoo.co.kr)이 고성신문 2008년 5월 2일날 신문에서 발췌


▼ 1914년 지적원도를 기준으로 고성읍성의 성곽도를 추정한 것이며 현재의 기준에 맞게하기 위해 다음지도에 지적원도를 대입하여 추정한 것이다. 아래 항공지도를 보면 동,서,남,북문이 있으며 북문의 경우 위 고지도에서 본 것과 마찬가지로 19세기에 만들어졌고 잘 사용하지 않았던 곳으로 보입니다. 고성읍성의 성곽은 위 고지도와 비슷하게 둥근형태이나 타원형에 가깝고 칠원읍성과 마찬가지로 거북이모양 형상으로 축성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만 칠원읍성과 달리 북측성곽과 남측성곽의 길이의 차이가 작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항공지도기준으로 보면 현재 도로상을 기준으로 보면 4대문은 골목에 위치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지적원도 기준을 보면 치성의 경우 남동측과 서측에 집중적으로 배치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서측성벽중 서남측의 치성과 성곽은 도로상에 있는데 도로를 개설하면서 허물어진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고성읍성의 경우 객사와 동헌이라고 추측한 것은 "지적원도를 활용한 읍성공간의 역사지리적 복원 - 경상도 읍성을 사례로" 라는 논문에서 나온 것인데 고지도를 기준으로 보자면 객사의 위치가 틀리지 않나 생각합니다. 보통 읍성의 경우 남문이 중심문이고 그 남문을 따라 올라오면 좌동헌 우객사 또는 좌객사 우동헌형식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데 고성읍성의 경우 동헌이 남문을 지나자 말자 바로 있습니다. 

객사의 경우는 현재로서 정확히 알기는 어려운데 제 생각에는 고성읍사무소였지 않았을까 추측해봅니다. (노란색으로 표시된 곳) 고지도에 동문과 북문사이에 나타난 것으로 봐서 그렇습니다. 위 고성신문에 고성읍성 내용을 게제한 하기호 고성문화원 향토사연구소장은 객사는 없어지고 그곳에 5일장이 들어섰다고 하는데 지적원도기준을 보면 고성시장의 경우 고성읍성 바깥입니다. 동측성곽과 북측성곽이 만나는 지점위로 고성시장인데 그곳에 객사가 있을리는 만무하고 공간이나 규모로 봐서 객사터가 되어 보일정도이면 고성읍사무소나 읍사무소 길건너일 것으로 보입니다. 

고성읍성의 경우 동헌과 객사과 붙어있지 않고 어느정도 거리를 두고 떨어져있는 것이 특이하게 보이고 이런 경우는 곤양읍성에서도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다만 곤양읍성이나 고성읍성의 경우도 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어디까지나 추측입니다. 더 정확하게 하려면 문화재연구원에서 조사를 해야 정확하게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 고성읍성 남문을 나와 조금지나지 않으면 고성왜성의 흔적이 보이는데 고성왜성의 경우 임진왜란과 정유재란때 일본군들이 쌓은 왜성중 하나입니다. 아직까지 고성왜성에 관하여 제가 조사를 해보지 않아서 고성왜성의 규모를 알지 못하여 대략 저정도 되지 않을까 싶어서 작성한 것이라 구체적이지 않고 사실적이지 않지만 고성왜성의 경우 고성읍성 남측에 있고 그곳에 왜성의 성곽들이 보여서 그 기준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하지만 고성읍성의 경우 1914년 지적원도를 기준으로 작성하였기 때문에 어느정도는 정확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핑백

덧글

  • 에로거북이 2009/06/07 13:47 #

    아 잘 읽었습니다.

    통영이 고향이고

    통영 고성 삼천포를 매주 댕기기 때문에 흥미가 가는군요.
  • 팬저 2009/06/07 23:04 #

    다음에 통제영성에 관하여 이야기할께요. ^^ 좋은 하루되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