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오량성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겨우 흔적만 남은 남측체성_오량성_04

관문성으로서의 기능을 하는 거제 오량성 네번째편입니다. 이번에 보실 곳은 남측체성인데 여긴 거의 흔적만 남아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서남측 성우인데 겨우 하단부만 용케 남아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원래 부터 있었던 성돌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곳에 불을 피워서 추위를 녹인것 같습니다. 한두번 한 것은 아니고 여러번 한 흔적이 ...

주차장으로 사용중인 오량성의 치성/오량성_ 03

이번편에는 그럭저럭 성곽의 형태를 알 수 있는 동측체성을 둘러볼 것입니다. 저번편에 성우가 끝나는 지점에 가정용 담장으로 사용중인 동측체성입니다. 막쌓은 느낌을 주지만 위로 올라갈 수록 성돌이 작음을 알 수 있고 돌과 돌 사이에 작은 돌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오량성의 특징중 하나가 아래 사진에 보이는 것과 같이 돌을 세워서 축성한 것입니다. ...

그나마 잘 남아있는 오량성의 북측체성 오량성_02

저번 1편에 이어서 북측체성인데요. 이 북측체성의 경우 북서측의 경우 복원을 하였습니다. 복원을 했지만 높이가 낮은 상태의 복원입니다. 북문을 중심으로 북동측 체성의 경우 원형 그대로 인데 많이 허물어진 상태입니다. 현재 남아있는 오량성중 상태가 가장 양호하게 남아있는 것이 북서측체성입니다만 사진 상태가 좋지 못합니다. 아래 항공지도에서 보면 하천이 나...

거제도 길목을 지켰던 오량성_01

거제에 있는 오량성의 경우 읍성이라고 불러야 할지 아니면 관문성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지 정확하게 알 수가 없더군요. 형태의 기준으로 본다면 읍성이 맞지만 규모면에서 보면 읍성으로 보기에는 너무 작습니다. 규모면에서는 수군의 진성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량성의 경우 조선시대 고성땅(현재 통영시)에서 거제로 넘어와서 처음 만나는 역이 바로...

거제 오량성과 가배량진성 답사

거제에 일이 있어서 가다가 조금 시간을 내어서 오량성과 가배량진성을 답사하였습니다. 오량성의 경우 흔적이 잘 남아있어서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가배량진성의 경우 흔적이 많이 남아있지 않아서 남측체성일부와 동측체성일부만 답사하였습니다. 거제 오량성의 경우 오양역으로 출발하였는데 거제와 고성의 중간쯤에 해당되는 곳이었고 오양역에서 배를 타고 건너면 ...
1